ezday
'월북 인정 회유' 진실 공방…"확실히 기억" vs "그럴 이유 없어"
39 더팩트 2022.06.30 14:51:31
조회 80 댓글 0 신고

검찰, 황희·김철민 의원 회유 주장 발언 조사 예정

서해 피살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월북 회유’를 놓고 당사자들 간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사진은 서해에서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공무원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와 고인의 배우자 권영미씨./윤웅 기자
서해 피살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월북 회유’를 놓고 당사자들 간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사진은 서해에서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공무원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와 고인의 배우자 권영미씨./윤웅 기자

[더팩트ㅣ김이현 기자] 서해 피살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월북 회유’를 놓고 당사자들 간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유족인 이래진씨는 "월북을 인정하면 보상해주겠다는 제안을 분명히 들었다"며 황희, 김철민 민주당 의원을 지목했고, 두 의원 측은 "당시 정황상 그럴 이유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이씨는 30일 서울중앙지검 고발인 조사를 마친 뒤 "황희·김철민 민주당 의원이 '월북을 인정하면 보상해주겠다고 회유했다'"며 "'같은 호남 출신인데 같은 편 아니냐. 어린 조카 생각해 월북 인정하고 보상받으라'라고 나를 설득한 부분도 진술했다"고 말했다.

이어 "의원들을 만났던 그날 외신 기자회견이 있었고, 민주당 의원들이 국방부에서 SI(특별 취급 첩보)를 듣고 넘어왔다"며 "조각조각 맞춰보니 월북 관련 정황이 있고, 확실하다고 했다. 그리고는 월북 인정이니 보상이니 발언을 했다"고 설명했다.

발언 당사자로 지목된 의원 측은 일제히 의혹을 부인했다. 황희 의원 측은 "애초 만남의 자리 자체가 유족을 위로하고, 정부에 하소연하는 걸 들어주는 취지였다"며 "공식적인 자리에서 그런 얘기를 한 적도 없고, 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씨의 말대로 회유든 협박이든 그런 발언이 있었다면 저녁을 같이 먹고 술도 곁들이진 않았을 것"이라며 "민주당 입장에서는 월북 여부가 중요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황희 의원 측은 \
황희 의원 측은 "애초 만남의 자리 자체가 유족을 위로하고, 정부에 하소연하는 걸 들어주는 취지였다"며 "공식적인 자리에서 그런 얘기를 한 적도 없고, 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이선화 기자

김철민 의원 측은 "이씨의 기억이 혼재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처음 이씨는 외신 기자회견장에서 황희, 김철민, 김민기 의원을 만났고 그 자리에서 김철민 의원이 보상얘기를 했다고 하는데, 의원들은 외신 기자회견을 간 적이 없다"고 했다.

또 "이씨의 기억이 얼마나 정확한지에 대한 문제제기를 위해 해명자료도 냈지만,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월북한 분한테 국가가 무슨 보상을 해주겠나"라며 "당국에서 이미 월북이라고 결론을 내린 상태인데 거기서 또다시 월북을 인정하라고 얘기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 오히려 왜 그땐 이 문제를 제기 하지 않았나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씨는 "그당시엔 월북 프레임에 막혀서 내 의견이 묵살됐다"며 "지금은 상황이 바뀌었고, 이제는 말을 해야겠다. 이런 시기가 되니까 진실규명을 하는 것"이라며 "당시 식사 자리라든지 메뉴라든지 확실히 기억한다. 의원들이 발뺌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황 의원과 김 의원이 이씨의 월북을 인정하면 보상을 제공하겠다고 발언했다는 주장도 조사할 계획이다.

spes@tf.co.kr



[인기기사]

· 김건희 만난 질 바이든의 조언…"있는 그대로 보여주라"

· '고립'된 이준석, 메시지 관리…공세 반박 적극적

· 尹대통령 "日 기시다, 한일관계 발전시킬 파트너 될 수 있다 확신"

· '누구든 가시밭길' 차기 경찰청장…"조직 추스를 리더십 필요"

· '공허한 도전' 언제 멈출까…신동주 8번째 롯데 복귀 시도 '또 실패'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복권' 이재용 불법 합병 재판, 1심 선고 기약없다  file new 더팩트 1 00:00:03
강원래 "내 아바타가 춤추는 걸 보니 뭉클해"  file new 더팩트 2 00:00:02
장관 사퇴 박순애, 2학기 서울대 강단 다시 선다  file new 더팩트 5 22.08.18
경찰, 이명수 기자에 "1억원 주겠다" 김건희 여사 불송치  file new 더팩트 16 22.08.18
류삼영 "윤희근 이중인격 아닌 한 징계는 윗선 뜻"  file new 더팩트 6 22.08.18
조주한, 남다른 한복 사랑에 모델 발탁까지  file new 더팩트 13 22.08.18
정경심 형집행정지 불허…검찰 "현단계 불가"  file new 더팩트 6 22.08.18
'우영우' 최종회, 박은빈의 일과 사랑 "계속되는 성장"  file new 더팩트 34 22.08.18
종로구, 복지 사각지대 위기주민 돌본다…'다시 살핌' 시행  file new 더팩트 2 22.08.18
[속보] 검찰, 정경심 형집행정지 불허 의결  file new 더팩트 5 22.08.18
하이트진로 점거 농성 사흘째…긴장감 고조  file new 더팩트 3 22.08.18
샤이니 키, 정규 2집 트랙리스트 공개...NCT 제노 피처링 참여  file new 더팩트 7 22.08.18
윤희근 "'검수원복' 시행령, 법 개정 취지 훼손 우려"  file new 더팩트 1 22.08.18
"문재인-조국 갈등설 출처는 강기정" 김용호 혐의 부인  file new 더팩트 2 22.08.18
방탄소년단 제이홉, 집중호우 피해 극복 위해 1억 원 기부  file new 더팩트 7 22.08.18
세븐틴 디노, 美 투어 중 코로나19 확진 "다른 멤버들은 음성"  file new 더팩트 2 22.08.18
문준용, '특혜 취업 의혹 제기' 하태경·심재철 손배소 패소  file new 더팩트 3 22.08.18
교육부, 메타버스·연극으로 학교폭력 예방  file new 더팩트 2 22.08.18
이원석 총장 후보자 "검찰 중립성 가치 소중히 지키겠다"  file new 더팩트 3 22.08.18
블랙핑크, 정규 2집 예판 일주일 만에 150만 장 돌파  file new 더팩트 5 22.08.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