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MB정부 댓글조작' 조현오 전 경찰청장 징역 1년6개월 확정
39 더팩트 2022.06.30 14:48:02
조회 77 댓글 0 신고

경찰관 시켜 정부 옹호 댓글 작업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14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MB정부 댓글조작 지시' 관련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14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MB정부 댓글조작 지시' 관련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관에게 여권을 옹호하는 댓글 작업을 지시한 조현오 전 경찰청장에게 징역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30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죄 위반 혐의로 기소된 조현오 전 청장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조 전 청장은 2010년 서울경찰청장 재직 때 6개월에 걸쳐 여론대응팀 경찰관에게 신분을 숨긴 채 정부 입장을 옹호하는 인터넷 댓글 900여개를 달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같은해 경찰청장 취임 뒤에는 보안사이버요원들을 동원해 1년8개월 동안 약 1만1000개 이상의 댓글, 트위터 글을 쓰도록 한 혐의도 있다.

1심은 조 전 청장의 혐의를 인정해 징역 2년을 선고했다.

2심은 일부 댓글은 무죄로 보고 징역 1년6개월로 감형했다. 경찰관 신분을 밝히고 썼거나 정부와 경찰을 옹호하는 내용이 아닌 댓글은 범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봤다.

대법원도 원심 판단이 정당하다며 피고인과 검사의 상고를 기각했다.

조현오 전 청장은 건설업체에서 뇌물 3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유죄가 인정돼 징역 2년6개월이 확정된 바 있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김건희 만난 질 바이든의 조언…"있는 그대로 보여주라"

· '고립'된 이준석, 메시지 관리…공세 반박 적극적

· 尹대통령 "日 기시다, 한일관계 발전시킬 파트너 될 수 있다 확신"

· '누구든 가시밭길' 차기 경찰청장…"조직 추스를 리더십 필요"

· '공허한 도전' 언제 멈출까…신동주 8번째 롯데 복귀 시도 '또 실패'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복권' 이재용 불법 합병 재판, 1심 선고 기약없다  file new 더팩트 1 00:00:03
강원래 "내 아바타가 춤추는 걸 보니 뭉클해"  file new 더팩트 2 00:00:02
장관 사퇴 박순애, 2학기 서울대 강단 다시 선다  file new 더팩트 5 22.08.18
경찰, 이명수 기자에 "1억원 주겠다" 김건희 여사 불송치  file new 더팩트 16 22.08.18
류삼영 "윤희근 이중인격 아닌 한 징계는 윗선 뜻"  file new 더팩트 6 22.08.18
조주한, 남다른 한복 사랑에 모델 발탁까지  file new 더팩트 13 22.08.18
정경심 형집행정지 불허…검찰 "현단계 불가"  file new 더팩트 6 22.08.18
'우영우' 최종회, 박은빈의 일과 사랑 "계속되는 성장"  file new 더팩트 33 22.08.18
종로구, 복지 사각지대 위기주민 돌본다…'다시 살핌' 시행  file new 더팩트 2 22.08.18
[속보] 검찰, 정경심 형집행정지 불허 의결  file new 더팩트 4 22.08.18
하이트진로 점거 농성 사흘째…긴장감 고조  file new 더팩트 3 22.08.18
샤이니 키, 정규 2집 트랙리스트 공개...NCT 제노 피처링 참여  file new 더팩트 7 22.08.18
윤희근 "'검수원복' 시행령, 법 개정 취지 훼손 우려"  file new 더팩트 1 22.08.18
"문재인-조국 갈등설 출처는 강기정" 김용호 혐의 부인  file new 더팩트 2 22.08.18
방탄소년단 제이홉, 집중호우 피해 극복 위해 1억 원 기부  file new 더팩트 5 22.08.18
세븐틴 디노, 美 투어 중 코로나19 확진 "다른 멤버들은 음성"  file new 더팩트 2 22.08.18
문준용, '특혜 취업 의혹 제기' 하태경·심재철 손배소 패소  file new 더팩트 3 22.08.18
교육부, 메타버스·연극으로 학교폭력 예방  file new 더팩트 2 22.08.18
이원석 총장 후보자 "검찰 중립성 가치 소중히 지키겠다"  file new 더팩트 3 22.08.18
블랙핑크, 정규 2집 예판 일주일 만에 150만 장 돌파  file new 더팩트 5 22.08.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