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누구든 가시밭길' 차기 경찰청장…"조직 추스를 리더십 필요"
39 더팩트 2022.06.30 00:00:04
조회 93 댓글 0 신고

윤희근·김광호·우철문 거론…비경찰대 우대 기조 속 의외 인물 가능성도

윤석열 정부식 '경찰개혁'에 속도가 붙었다. 행정안전부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폐지 및 수사권 조정 등 비대해진 경찰 통제를 근거로 지휘·감독할 필요하다며 산하에 업무조직을 만들기로 했다. /남윤호 기자
윤석열 정부식 '경찰개혁'에 속도가 붙었다. 행정안전부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폐지 및 수사권 조정 등 비대해진 경찰 통제를 근거로 지휘·감독할 필요하다며 산하에 업무조직을 만들기로 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윤석열 정부식 '경찰개혁'에 속도가 붙었다. 행정안전부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폐지 및 수사권 조정 등 비대해진 경찰 통제를 근거로 지휘·감독할 필요하다며 산하에 업무조직을 만들기로 했다. 김창룡 경찰청장 후임은 안팎으로 봉착한 어려움을 극복해야 할 책임이 무거운 상황이다.

행안부는 경찰 제도개선 자문위원회(자문위) 권고안을 바탕으로 다음 달 15일까지 최종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경찰국'으로 불리는 경찰업무조직 설치와 경찰청장 지휘규칙 제정을 추진하고, 법률 개정이 필요한 내용은 중장기 과제로 삼았다.

임기를 26일 남겨둔 김 청장은 이 장관은 사의를 표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사표 수리를 보류하고 있지만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NATO·나토) 후 귀국해 수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차기 경찰청장은 행안부 경찰 통제에 대한 역할 및 윤 대통령에게 '국기 문란'으로 찍힌 경찰 조직을 추슬러야 할 부담이 크다. 검찰의 힘을 빼던 전 정부와 달리, 새 정부 들어서 경찰 권한 통제가 현실화하면서 차기 청장은 조직 운영 방식에 고민이 클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행안부는 최근 차기 경찰청장 인선을 위해 인사검증동의서 등 인사자료를 제출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다. 내년 2월까지 임기가 보장된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을 제외한 경찰청장 후보군인 치안정감 6명은 관련 인사자료를 제출했다.

경찰 안팎에서는 차기 청장으로 윤희근 경찰청 차장(54·경찰대 7기)과 김광호 서울경찰청장(58·행시 특채), 우철문 부산경찰청장(53·경찰대 7기)이 언급되고 있다. /이동률 기자
경찰 안팎에서는 차기 청장으로 윤희근 경찰청 차장(54·경찰대 7기)과 김광호 서울경찰청장(58·행시 특채), 우철문 부산경찰청장(53·경찰대 7기)이 언급되고 있다. /이동률 기자

경찰 안팎에서는 차기 청장으로 윤희근 경찰청 차장(54·경찰대 7기)과 김광호 서울경찰청장(58·행시 특채), 우철문 부산경찰청장(53·경찰대 7기)이 언급되고 있다. 다만 연이어 이례적인 경찰 인사를 낸 현 정부가 의외의 인물을 지명할 가능성도 있다.

당초 업무 연속성을 위해 윤 차장이 경찰청장으로 직행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다수였으나, 최근 행안부 경찰 통제 방안과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 등 논란이 변수로 작용할 수도 있다. 현 정부 비경찰대(순경 등) 출신 우대 기조도 작용할 수 있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경무관 이상 직급 순경 출신 20% 이상 배치 공약을 내걸기도 했다. 이 장관은 "일반출신이 고위 간부로 승진하도록 철저하게 능력·성과에 입각한 승진시스템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은 인사 자료를 토대로 검증하고 있다. 다만 국가경찰위원회가 차기 경찰청장 추전안에 거부권을 행사할 가능성도 있다. 경찰청장 인선은 후보자 추천→경찰위 동의→행안부 장관 제청→대통령 임명 절차를 거친다.

곽대경 동국대 경찰사법대학 교수는 차기 청장이 조직을 추스를 리더십을 갖춰야 한다고 봤다. 곽 교수는 "일련의 사태로 상당히 자존심이 상하고 속상하며 흔들리고 있는 내부 상황을 극복하고, 구성원들이 국민에 봉사한다는 책임감과 조직에 자부심을 느끼도록 행동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bell@tf.co.kr



[인기기사]

· 조유나 양 가족 추정 3명 시신 차량서 발견, CCTV와 같은 옷차림

· 김건희, 외교무대 데뷔…바이든에 "'매리드업' 한국서 화제"

· [단독] '동네 한바퀴' 김영철 후임, 씨름선수 출신 이만기 낙점

· 다시 오르는 원·달러 환율…1300원 턱밑 마감

· 尹·바이든, 만찬장 '노룩 악수' 논란 바라보는 엇갈린 시선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대낮 음주 제네시스, 후진으로 벤츠 충돌→추격→충돌  file new 더팩트 0 13:33:44
제이홉 "크러쉬 신곡 듣고 심장 뛰었다" 협업 소감  file new 더팩트 19 11:53:03
코로나19 신규 확진 2만5792명…사망 73명  file new 더팩트 4 10:53:23
세무사 채권 소멸시효는 10년 …대법 "변호사와 달라"  file new (1) 더팩트 17 09:02:46
[2022 TMA D-13] 이하늬·신혜선·이유영, '시상자 맛집' 라인업 완..  file new 더팩트 42 08:00:25
[폴리스스토리] '치안 현장의 일당백' 경찰기동대, 이유 있는 자부..  file new 더팩트 25 00:00:05
'성접대 의혹' 이준석 불송치…'실체 확인' 불씨 남았다  file new 더팩트 26 00:00:04
'백년지대계' 책임 국가교육위, '이념투쟁의 장' 우려  file new 더팩트 2 00:00:04
서울 택시요금 인상 8부능선 넘었다…월수입 80만원↑  file new 더팩트 6 00:00:03
'자백' 나나, 전신 타투로 완성한 물오른 고혹미 [TF움짤뉴스]  file new 더팩트 26 00:00:02
서울교통공사 사장, '신당역 살인' 10일 만에 공식 사과  file new 더팩트 19 22.09.24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루이스 플레처 별세…향년 88세  file new 더팩트 24 22.09.24
내년 장기요양보험료 평균 898원 인상된다  file new 더팩트 11 22.09.24
[내가 본 '주종혁'] 욕심과 성취감이 만든 연기파 배우   file new (1) 더팩트 15 22.09.24
여가부 "사실혼·동거, 가족 인정 안한다"…'가족 범위 확대' 철회  file new 더팩트 28 22.09.24
넷플릭스, '지옥2' 제작 확정  file 더팩트 33 22.09.24
'쌍방울 뇌물 의혹' 이화영 측근 구속영장 기각  file (1) 더팩트 34 22.09.24
[속보] 코로나19 신규확진 2만 9353명… 위중증 418명·사망 63명  file 더팩트 23 22.09.24
[2022 TMA D-14] 박희순·윤시윤·윤박·김응수, '믿고 보는 배우' 총..  file 더팩트 51 22.09.24
걸그룹 초강세 이끄는 '주체적 서사' [TF초점]  file 더팩트 42 22.09.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