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행안부 경찰국 신설, 법취지 역행"…시민단체 우려
39 더팩트 2022.06.29 19:39:07
조회 85 댓글 1 신고

"행안부 장관 주장은 경찰청의 특수성 무시하는 것"

행정안전부가 이른바 '경찰국' 신설을 강행하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이 \
행정안전부가 이른바 '경찰국' 신설을 강행하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이 "경찰의 독립성을 해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김이현 기자] 행정안전부가 이른바 '경찰국' 신설을 강행하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이 "기존 경찰법 제정의 취지가 퇴행한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과 경찰개혁네트워크는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행안부 경찰국' 설치, 무엇이 문제인가' 긴급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에선 행안부의 경찰국 신설을 비판하고, 경찰의 독립성을 해칠 수 있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이창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사법센터 검찰·경찰개혁소위원장은 "행안부 내 인사권을 담당하는 경찰국을 만들고, 행안부 장관이 경찰청장에 대한 지휘권 규칙 제정을 시행령으로 하는 건 정부조직법이나 경찰법 개정없이 할 수 없다"며 "결론적으로 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이어 "행안부 장관은 장관은 소속청이나 부처를 통할하고 지휘할 수 있다며 정부조직법과 헌법상 일반론을 계속 말하는데, 경찰청의 특수성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과거 경찰이 정치권력에 너무 취약했기 때문에 외청으로 독립하고 직접 지휘를 못하도록 한 게 경찰법 제정 이유"라고 설명했다.

박병욱 제주대 행정학과 교수도 "1991년 경찰법 제정에서 행안부가 배제된 것은 이유가 있다"며 "행안부 소속 독립 외청으로 직무수행상 독립성 강화를 위해 의도적으로 축소된 건데, 행안부 생각대로 과거 내무부의 역할을 하겠다는 건 기존 취지랑 반대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포괄적 관할권만을 가지고 개별적 수사를 지휘하는 등 행위는 당연히 안 되는 것"이라며 "경찰력 집행의 독립성 측면을 봐야 한다. 경찰법 취지를 고려하면 경찰의 정치적 중립성은 경찰위원회에 의해 담보돼야 하지 행안부에 의해 담보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김대근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법무정책연구실장은 "비대해진 경찰에 대한 통제가 필요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 방식은 철저하게 시민에 의한 민주적 통제여야 한다. 그래야 경찰이 신뢰를 얻고 법 집행의 정당성과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안부 장관이 경찰을 직접 지휘하면 청와대에 의한 비공식적 통제가 완전히 사라질지 의문"이라며 "최근 권한이 확대된 경찰을 정부 부처가 직접 지휘하면 국가권력이 한층 강화되는 게 아니냐"고 반문했다.

황문규 중부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경찰 통제에는 공감하는데, 행안부의 경찰국 설치가 민주적 통제에 방점이 있는지 경찰 장악에 방점이 있는지 애매하다"며 "민주적 통제라면 국가경찰위원회를 실질화하거나 자치경찰제를 통한 경찰권 분산이 언급됐어야 하는데, 그런 것들이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spes@tf.co.kr



[인기기사]

· 조유나 양 가족 추정 3명 시신 차량서 발견, CCTV와 같은 옷차림

· 김건희, 외교무대 데뷔…바이든에 "'매리드업' 한국서 화제"

· [단독] '동네 한바퀴' 김영철 후임, 씨름선수 출신 이만기 낙점

· 다시 오르는 원·달러 환율…1300원 턱밑 마감

· 尹·바이든, 만찬장 '노룩 악수' 논란 바라보는 엇갈린 시선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대낮 음주 제네시스, 후진으로 벤츠 충돌→추격→충돌  file new 더팩트 0 13:33:44
제이홉 "크러쉬 신곡 듣고 심장 뛰었다" 협업 소감  file new 더팩트 19 11:53:03
코로나19 신규 확진 2만5792명…사망 73명  file new 더팩트 4 10:53:23
세무사 채권 소멸시효는 10년 …대법 "변호사와 달라"  file new (1) 더팩트 17 09:02:46
[2022 TMA D-13] 이하늬·신혜선·이유영, '시상자 맛집' 라인업 완..  file new 더팩트 46 08:00:25
[폴리스스토리] '치안 현장의 일당백' 경찰기동대, 이유 있는 자부..  file new 더팩트 25 00:00:05
'성접대 의혹' 이준석 불송치…'실체 확인' 불씨 남았다  file new 더팩트 26 00:00:04
'백년지대계' 책임 국가교육위, '이념투쟁의 장' 우려  file new 더팩트 2 00:00:04
서울 택시요금 인상 8부능선 넘었다…월수입 80만원↑  file new 더팩트 6 00:00:03
'자백' 나나, 전신 타투로 완성한 물오른 고혹미 [TF움짤뉴스]  file new 더팩트 26 00:00:02
서울교통공사 사장, '신당역 살인' 10일 만에 공식 사과  file new 더팩트 19 22.09.24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루이스 플레처 별세…향년 88세  file new 더팩트 24 22.09.24
내년 장기요양보험료 평균 898원 인상된다  file new 더팩트 11 22.09.24
[내가 본 '주종혁'] 욕심과 성취감이 만든 연기파 배우   file new (1) 더팩트 15 22.09.24
여가부 "사실혼·동거, 가족 인정 안한다"…'가족 범위 확대' 철회  file new 더팩트 28 22.09.24
넷플릭스, '지옥2' 제작 확정  file 더팩트 33 22.09.24
'쌍방울 뇌물 의혹' 이화영 측근 구속영장 기각  file (1) 더팩트 34 22.09.24
[속보] 코로나19 신규확진 2만 9353명… 위중증 418명·사망 63명  file 더팩트 23 22.09.24
[2022 TMA D-14] 박희순·윤시윤·윤박·김응수, '믿고 보는 배우' 총..  file 더팩트 51 22.09.24
걸그룹 초강세 이끄는 '주체적 서사' [TF초점]  file 더팩트 42 22.09.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