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10년 전 4월 어느날, 조국 아들은 동양대에 있었나
39 더팩트 2022.06.25 00:00:04
조회 78 댓글 0 신고

동양대 인문학 프로그램 참가 놓고 검찰-증인 격돌

자녀 입시 비리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자녀 입시 비리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이 시험기간 중 동양대 인문학 프로그램에 참석했는지를 놓고 첨예한 법정 공방이 벌어졌다. 검찰은 서울 고교생이 시험기간 지방에 내려올 수 있는지 의심했고, 당시 프로그램을 진행한 동양대 교수는 조 군을 직접 봤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마성영 김정곤 장용범 부장판사)는 24일 뇌물수수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과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받는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공판을 열었다.

이날 공판에서는 정 전 교수의 동료 교수 A 씨가 증인으로 나왔다. A 교수는 동양대 인문학 프로그램 첫 수업일인 2012년 1월 14일 저녁 정 전 교수 모자와 자신의 가족이 함께 저녁을 먹었고, 프로그램이 끝날 무렵에도 함께 식사한 기억이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A 교수의 기억만으로 조 군이 인문학 프로그램에 참여했는지 입증할 수 없다고 맞섰다.

검찰은 출석 체크가 된 날짜에 조 군이 서울에 있었던 정황이 나오는 등 물리적으로 동양대에 갈 수 없었던 날이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확보한 출석부에 따르면 조 군은 2013년 4월 13·30일, 5월 4·11·18·25일, 6월 1일 등에 동양대에서 마련한 인문학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검찰은 "4월 13일 조 군은 서울 청소년참여위원회에 참석했고 사진도 있다. 그럼에도 출석부에 참석한 걸로 표시된 이유가 무엇이냐"라고 물었다. A 교수는 "출석부가 잘못됐다. 검찰 조사에서부터 누누이 말해왔다"라고 답했다.

조 군은 5월 11일에는 AP(대학과목 선이수제) 시험을, 강의와 수료식이 함께 진행된 6월 1일 미국 대학 입학 자격시험인 SAT를 각각 본 것으로 파악됐다. 대학 입시에 중요한 시험날에도 인문학 프로그램에 출석 체크된 이유를 묻자 A 교수는 '출석부가 잘못됐다', '잘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경북 영주 동양대 캠퍼스. /뉴시스
경북 영주 동양대 캠퍼스. /뉴시스

가장 큰 쟁점은 4월 27일이었다. 당시 조 군이 다니던 학교의 중간고사 기간은 4월 26일~5월 1일이었다. 조 군은 중간고사를 이유로 같은 날 예정된 청소년참여위원회 활동에도 불참했다. 검찰은 서울에 사는 고교생이 경북 영주에 있는 동양대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게 상식적으로 가능한지 캐물었다.

A 교수는 "중간고사 때문에 청소년 참여위원회를 가지 않고 동양대에 왔다. 동료 교수가 조 군을 데리러 터미널에 가기도 했다"며 조 군을 직접 봤다고 증언했다. 검찰은 위증죄까지 언급하며 '정확히 말하라'라고 추궁했다. 변호인의 반발과 재판부 중재로 4월 27일 출석을 둘러싼 신문은 잠시 멈췄다.

증인신문 말미 재판부는 "증인의 증언 취지는 조 군이 4월 27일 중간고사임에도 (동양대에) 내려왔다는 것이냐"라고 물었다. A 교수는 "제 기억에는 그렇다"며 "(조 군을 데리러 간) 교수와 조 군이 헐레벌떡 뛰어온 기억도 난다"고 답했다. 조 군을 데리러 간 동료 교수는 해당 날짜에 열린 수업의 사회자였다. A 교수는 동료가 조 군을 데리러 가는 바람에 대신 사회를 봐야 했다고도 덧붙였다.

재판부는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중간고사 기간 주말에 서울에서 참여하는 활동까지 불출석하며 차로 몇 시간 걸리는 영주까지 가야 하는가"라고 거듭 의문을 표했다. 이에 A 교수는 "이 프로그램이 대학 입시에 미치는 가치 때문에 온 건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며 "저로서는 학교 사정을 모르니 그 학생이 (중간고사 기간 주말에 동양대까지 내려온) 어떤 이유가 있었을 거라고 짐작한다"라고 답했다.

ilraoh@tf.co.kr



[인기기사]

· "S도 A도 아니라서…" 힘 싣는 삼성 '갤럭시 FE' 단종설

· 與 윤리위, 이준석 징계 여부 보류…혼란 더 커졌다

· 원숭이두창 공포?…"아프리카 제외 치명률 0%"

· [엔터Biz] '범죄도시2' 제작자 마동석, 흥행에 얼마 벌었나

·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 여전히 '적자늪'…올해는 다를까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이원석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준비단 구성  file new 더팩트 0 22:57:53
[부코페 10주년] 송해→허참·박지선 추모…"하늘서 지켜봐 달라"  file new 더팩트 2 22:55:56
복지부, 0세 양육 부모에 70만원…유보통합도 추진  file new 더팩트 0 22:42:43
'만취운전' 경찰서로 도망간 30대 경찰관 송치  file new 더팩트 1 22:43:40
검찰, '선거법 위반 혐의' 야당 정치인 압수수색  file new 더팩트 5 22:35:19
국민대 교수회, 김건희 논문 자체검증 반대 61%  file new 더팩트 8 21:19:51
[부코페 10주년] '만삭' 김영희, 코미디 향한 열정…쏟아진 환호  file new 더팩트 1 21:02:28
"안전한 마을 만들어요"…은평구, 마을안전지킴이 모집  file new 더팩트 4 16:11:11
양천구, 장애인·영유아용 가족화장실 50곳 조성  file new 더팩트 7 16:10:27
배우 이병철, 뇌출혈 투병 끝 별세…아들 "나에게 최고의 연예인"  file new 더팩트 76 16:01:03
신임 검사들 만난 한동훈 "국민 위해 제대로 일하라"  file new 더팩트 7 15:42:22
ITZY, 미니 앨범 90만 장 돌파…'눈부신 성과' 기록 중   file new 더팩트 7 15:21:26
'왕릉뷰 아파트' 건설사, 문화재청 상대 또 승소  file new 더팩트 4 15:25:00
검찰, '탈북어민 강제북송'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file new 더팩트 9 15:14:02
경찰, '이준석 가세연 무고' 강신업 고발인 조사  file new 더팩트 4 14:44:49
'전참시' 이영자, 이정재X정우성과 진솔한 토크 한마당   file new 더팩트 18 14:36:35
[속보] '월성원전' '강제북송' 대통령기록관 연달아 압수수색  file new 더팩트 9 14:09:40
입사원서에 '아버지가 민정수석' 김진국 아들 불송치  file new 더팩트 9 14:02:53
검찰, '월성원전 조기폐쇄 의혹'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file new 더팩트 3 14:00:44
소녀시대, 신곡 첫 컴백 무대…완성형 퍼포먼스 기대 UP   file new 더팩트 4 13:57:3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