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인터뷰] 손석구 "체중 관리 힘들어…액션보다 멜로가 좋아"①
39 더팩트 2022.05.28 06:00:03
조회 116 댓글 1 신고

'범죄도시2'서 극악무도 빌런 강해상 역 열연

손석구는 영화 '범죄도시2'에서 메인 빌런 강해상 역을 맡아 열연했다.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손석구는 영화 '범죄도시2'에서 메인 빌런 강해상 역을 맡아 열연했다.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마동석표 액션 영화 '범죄도시2'가 극장가를 점령하고 있다. 팬데믹 기간 흥행 성적을 모두 갈아치우면서 무서운 기세로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들이고 있다.

이런 '범죄도시2' 흥행에는 통쾌한 마동석의 파워풀한 액션과 등장마다 웃음을 선사하는 최귀화, 박지환 등 조연들의 신스틸러 활약, 그리고 극악무도한 악인으로 변신한 대세 배우 손석구가 있다.

손석구는 지난 18일 '범죄도시2' 개봉 이후 열린 화상 인터뷰를 통해 취재진과 온라인으로 만나 '범죄도시2'와 배역 강해상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전편에서 무시무시한 포스를 뿜어낸 장첸(윤계상 분)보다 극악무도한 빌런 연기를 위해 10㎏를 찌웠고, 주황색 의상을 입고 싶다는 아이디어도 냈다. 여전히 액션보다 멜로가 훨씬 편하다는 손석구는 '범죄도시2'가 많은 사랑을 받은 전편 '범죄도시' 시리즈의 바통을 잘 이어받은 것 같다고 흡족해 했다.

- '범죄도시2'의 메인 빌런 강해상을 연기하면서 어떤 인물이라고 생각했는가.

감독님과 강해상의 과거에 대한 얘기를 많이 했다. 그래서 찾은 키워드가 '울분'이었다. 피해의식도 강하고 별 것도 아닌 것에 감정이 솟구쳐 트리거가 발동되는, 앞뒤를 재지 않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순간의 감정으로 몸이 움직이는 인물로 설정해서 연기했던 것 같다.

- 극악무도한 강해상을 위해 외적으로 준비한 게 있는가.

제가 갑자기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의상실장님께 주황색 옷을 입고 싶다고 했다. 강해상은 옷을 많이 갈아 입지 않는데, 그 주황색 옷으로 강한 이미지를 심어주고 싶었다. 실장님이 옷을 직접 제작해 주셨다. 실제로 어떤 사람들이 길에서 강해상을 봤을 때 "야 어떤 주황 점퍼 입은 미친 사람이 길에서 그랬다더라" 하는 그런 느낌을 주고 싶었다.

또 더욱 충동적인 면모를 드러내기 위해 신을 하나 만들기도 했다. 도로에서 막 순경을 찌르고 공포에 쌓인 시민들에게 욕을 하는 신이다. 거의 아마 유일하게 대중에게 욕하는 장면일텐데 한 번은 충격적인 장면을 넣자는 생각을 했다.

- 몸무게를 10㎏ 찌웠다는 이야기도 있다. 체중관리 비결이 따로 있는지.

무조건 많이 먹었다. 단백질 보충제를 먹었는데 그게 지나고 나서는 저와 잘 안맞았던 것 같더라. 몸을 키우는 것은 재미있었다. 그런데 유지하는 건 힘들었다. 중간에 펜데믹 때문에 촬영 중단 기간이 길어지면서 또 빠지기도 했다. 단백질을 많이 먹다보니 만성 피로가 생겨서 지금도 좀 고생하는 것 같다. 운동도 많이 했다. 헬스 기구도 10㎏ 들던 것을 30㎏로 올려 들고 막 그랬다. 멋있는 근육을 만드려고 한 건 아니지만 운동을 하면서 이상한 카타르시스를 느꼈던 것 같다.

손석구는 '범죄도시2'에서 강해상의 극악무도함을 살리기 위해 직접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등
손석구는 '범죄도시2'에서 강해상의 극악무도함을 살리기 위해 직접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등

- 전편인 '범죄도시'에서 메인 빌런 장첸(윤계상 분)이 워낙 강한 인상을 남겼기 때문에 속편에서 메인 빌런을 연기한다는 부담감도 있었을 것 같다.

꽤 오래 전에 캐스팅 제안을 받았다. 드라마 '멜로가 체질'이 끝날 때쯤 감독님을 만났으니까. 어떤 작품을 해야하나 마침 생각하던 시기다. 그러다가 '범죄도시2'를 만났다. 어떤 작품은 대본을 보고 '바로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지만 '범죄도시2'는 꽤 오래 고민을 했던 것 같다. 사실 제가 액션 연기를 해본 적도 없고 액션 영화를 막 선호하지 않는다. '범죄도시' 자체는 너무 좋아하는 영화지만 내가 연기를 하고 싶다던가 욕심이 난다던가 막 이런 감정은 없었다. 그런데 감독님을 만나고 나서 생각이 많이 바꼈다. 감독님이 가지고 있는 영화에 대한 열정이 정말 뜨거웠다. 그런 것들이 마음을 움직인 것 같다.

- 자신이 생각하는 강해상과 장첸의 차별포인트가 있다면.

강해상은 앞뒤를 재지 않는다. 생각도 길게 하지 않고 일단 바로 직진하는 인물이어서 지금 당장 내 마음에 안들면 어떤 행동을 해야하는 지 확실하다. 무언가 정제되지 않은 인물이라고 할까. 그런 것들이 차별점이지 않나 생각한다. 그리고 강해상은 장첸보다 머리도 짧고 옷도 많이 안입는다. 말수도 별로 없다. (웃음)

- '범죄도시2'의 반응이 뜨겁다. 직접 연기를 한 배우로서 결과물을 본 소감이 어떤지.

한 신 안에서도 굉장히 다양한 버전을 찍었다. 감독님이 편집실에서 마음만 먹으면 지금과는 전혀 다른 버전의 영화를 뽑으실 수 있을 정도다. 감독님이 생각하는 강해상은 이런 버전이구나 하는 것을 저도 영화를 보고 알았다. 되게 신기했다. 그래서 다른 작품보다 굉장히 객관적으로 봤던 것 같다. 제가 연기했지만 처음 보는 것처럼 봤던 것 같다.

호평을 보면 매우 기쁘다. '범죄도시2'를 만들면서 모든 스태프분들과 배우들이 전략을 잘 짜기도 하고 팀워크가 빛을 발했다고 생각한다. '범죄도시'를 만드신 분들이 '범죄도시2'를 만드신 것 아닌가. 2편이 1편의 아성에 일조한 것 같아서 너무 좋다. <계속>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관련기사] [인터뷰] 손석구 "대세 배우? 실감 안 나…들뜨지 않으려 노력"②



[인기기사]

· [인터뷰<상>] 신평 "尹, 통합 잘할 것…개혁 의지 부족은 한계"

· [인터뷰 <하>] 신평 "尹, 술 때문에 국정운영 실수? 그런 염려 없다"

· 만리장성에 막혀…T1, 'MSI 2022' 아쉬운 준우승

· [강일홍의 클로즈업] '34년 국민 MC' 송해 '하차'와 후임자 '과제'

· 공정위 칼끝, '명품 플랫폼' 향한다…발란 환불정책 '도마 위'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행안부 경찰국 신설, 법취지 역행"…시민단체 우려  file new (1) 더팩트 10 19:39:07
하니, 10살 연상 양재웅과 열애 인정 "좋은 만남 갖고 있어"  file new (1) 더팩트 24 18:31:39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첫 고발인 조사…"가해 멈춰달라"  file new (1) 더팩트 8 18:17:02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강태오·강기영의 '사랑스러운' ..  file new 더팩트 4 17:52:03
검찰, 남부지검 초임검사 사망에 "가혹행위 없었다"  file new 더팩트 2 17:37:10
외국인 제자 강제추행 혐의…80대 명예교수 집행유예  file new 더팩트 4 17:35:25
헌재소장 공관 앞 등산로, 이번 주말 다시 열린다  file new 더팩트 5 17:15:27
무더위·장마 속 쪽방촌 찾은 오세훈…"에어컨 부족하네요"  file new 더팩트 6 17:06:32
'만취 음주운전 사고' 배우 김새론 불구속 송치  file new 더팩트 6 16:13:40
투모로우바이투게더, 8월 日 싱글 발매→9월 콘서트 개최  file new 더팩트 8 15:52:32
엑스지, 오늘(29일) 신곡 'MASCARA' 발표...라이브 스테이지 공개  file new 더팩트 7 15:46:58
대학생단체 “등록금 인상 반대…개인에 책임 전가”  file new 더팩트 7 15:43:52
尹,'서해 피살' 공무원 아들에 "국가가 상처준 점 부끄러워"  file new 더팩트 7 15:32:47
[단독 그 후] KBS, 김영철 후임 '동네 한 바퀴' 새 MC 이만기 발표  file new 더팩트 6 14:37:05
검찰, '회삿돈 69억 횡령' LG유플러스 전 직원 구속기소  file new 더팩트 8 14:37:21
경찰, '이준석 성접대 무마 시도 의혹' 김철근 조사  file new 더팩트 8 14:36:25
'서해 피격' 공무원 유족 "김홍희 전 해경청장 고발할 것"  file new 더팩트 12 13:27:01
'기자 실명·연락처 공개' 추미애, 200만원 배상 판결  file new 더팩트 10 13:22:34
군인권센터 "한타바이러스 육군 병사 사망은 국가책임"  file new 더팩트 11 13:25:18
김희재 측 "7월 예정된 전국투어 콘서트 개최 NO"  file new 더팩트 28 12:56:3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