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검찰, '막대 살인' 스포츠센터 대표 무기징역 구형
39 더팩트 2022.05.23 16:09:55
조회 78 댓글 1 신고

피고인 측 "경찰 탓 주장 철회…범행 당시 심신미약"

검찰이 엽기적인 방법으로 소속 직원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스포츠센터 대표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새롬 기자
검찰이 엽기적인 방법으로 소속 직원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스포츠센터 대표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검찰이 엽기적인 방법으로 소속 직원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스포츠센터 대표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23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안동범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한모(41) 씨의 살인 혐의 결심 공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 피해자를 엽기적인 방법으로 살해했으며, 범행이 담긴 CCTV 영상은 차마 눈을 뜨고 보기 어렵다"며 "그런데도 피고인은 경찰을 비난하며 잘못을 회피하기 급급해 유족의 고통을 더욱 가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유족에게 사과나 합의 등 아무런 노력이 없다"며 "갑자기 세상을 떠난 피해자와 가족의 원통함을 조금이라도 위로하기 위해 상응한 중형이 선고돼야 한다"며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 씨 측은 "검사는 저희가 범행을 부인하는 것처럼 말하는데 당시 피고인은 피해자가 살았다고 생각해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물어본 것이지 범행을 (경찰에) 전가시킨 것이 아니다"라며 "자료를 받은 뒤 바로 철회 의견서를 냈다"고 말했다.

한 씨 측은 재판 과정에서 출동 경찰관들의 초동 조치가 미흡해 피해자가 사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국과수에 사실 조회한 피해자 사망 추정 시간 관련 자료를 받은 뒤 해당 주장을 철회하는 의견서를 재판부에 냈다.

당시 한 씨 측 주장에 지난달 28일 증인으로 출석한 피해자의 누나 A씨는 "어쨌든 경찰이 출동하기 전에 행위가 이뤄진 것은 맞지 않냐"며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한 씨 측은 "피고인은 범행은 평소 복용하던 약과 음주의 부작용으로 보인다. 피고인이 피해자를 자신이 알던 사람이 아니라 변태로 오인해 신고해 공격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객체 착오'를 일으킬 정도로 심신 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한 씨 측은 현재 집이 가압류될 정도로 금전적 상황이 좋지 않아 합의가 어렵다고 양해를 구했다. 한 씨는 "술에 취해 자제력을 잃어버린 CCTV 영상 속 제 행동을 봤다"며 "가족에게 진심으로 잘못을 빌고 하루하루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한 씨는 지난해 12월31일 새벽 자신이 운영하는 서울 서대문구 소재 어린이스포츠센터에서 직원과 술을 마시던 중 여러 차례 폭행하고, 70cm 운동용 봉을 이용해 장기 파열로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한 씨의 선고는 다음 달 16일 오전 10시30분에 열린다.

bell@tf.co.kr



[인기기사]

· 토트넘 손흥민 아시안 첫 EPL 득점왕, 축구사를 새로 썼다(종합)

· "대통령과 인연 없으면 '졸'인가"…尹정부 첫 검찰인사 파문

· '분당·판교 교통 발전 약속합니다'...교통정책 발표회 가진 안철수 [TF사진관]

· 로또 1016회 당첨번호 조회 결과 서울·경남 1등 최다···전체 55.4%

· [TF비즈토크<상>] 이재용 '안내'·정의선 '투자'…재계, '바이든 방한' 밀착 행보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고발사주' 기소 손준성, 검사장 유력 보직행 왜  file new 더팩트 6 00:00:02
'엘비스' 오스틴 버틀러 "엘비스는 '슈퍼 휴먼'…내 세상 전부"  file new 더팩트 5 00:00:02
모레까지 중부지역 최대 300mm 큰비…중대본1단계 가동  file new 더팩트 12 22.06.28
'윤석열 징계 주도' 박은정 성남지청장 결국 좌천  file new 더팩트 8 22.06.28
조희연 “학급·교원수 늘었는데…교부금 개편, 시대 역행”  file new 더팩트 3 22.06.28
'계곡살인 사건' 수사 검사, 인사 2시간 만에 사의  file new (1) 더팩트 15 22.06.28
文정부 의혹 수사팀장 대부분 '尹라인'…본격 가동 채비  file new (1) 더팩트 9 22.06.28
해수부 장관,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에 "명예회복 노력"  file new (1) 더팩트 8 22.06.28
이상민 장관 “경찰, 정보도 독점…지원조직 8월 말쯤 신설”  file new (1) 더팩트 11 22.06.28
"민영화 반대"…철도노조, 4500명 서울 도심 집회  file new (1) 더팩트 10 22.06.28
김재형 대법관 "명예훼손죄, 법적 책임 범위 좁혀야"  file new (1) 더팩트 3 22.06.28
'한산' 박해일, '전작 이순신' 최민식 조언 듣고 폭소한 사연  file new (1) 더팩트 10 22.06.28
총장 없는 검찰 인사…중간간부도 '尹사단' 전면배치  file new (1) 더팩트 14 22.06.28
김고은, 유기견 입양 미담…불치병 판정에도 "치료해주고 싶어"  file new 더팩트 25 22.06.28
"죽어도 좋다던 김희재, 연습 복귀해주길"…콘서트 스태프들 호소  file new 더팩트 42 22.06.28
[속보]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 성상헌…성남지청장 이창수  file new 더팩트 33 22.06.28
법원, 쌍용차 인수 예정자로 KG컨소시엄 허가  file new 더팩트 12 22.06.28
방탄소년단 제이홉, 첫 솔로앨범 콘셉트 포토 공개…피에로 모티브  file new 더팩트 5 22.06.28
최예나 "가수·예능 두 분야에서 인정받는 게 목표"  file new 더팩트 10 22.06.28
안양대·신성대·울산과학대, 학교기업 신규 대상 선정  file new 더팩트 8 22.06.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