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미투 촉발' 서지현 검사, 전격 원대복귀 명령에 사직서
39 더팩트 2022.05.16 19:57:38
조회 97 댓글 0 신고

"출장길에 모욕적 통보…음해와 2차 가해에 무방비 노출"

국내 '미투운동'을 촉발시킨 서지현 검사가 전격 원대복귀 명령을 받고 사직서를 제출했다./더팩트 DB
국내 '미투운동'을 촉발시킨 서지현 검사가 전격 원대복귀 명령을 받고 사직서를 제출했다./더팩트 DB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국내 '미투운동'을 촉발시킨 서지현 검사가 전격 원대복귀 명령을 받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서지현 법무부 디지털성범죄대응TF팀장(부부장 검사)은 16일 자신의 SNS에 "오후 4시 위원회 회의를 위한 출장길에 복귀통보를 받고 많은 생각들이 스쳤지만, 이렇게 짐쌀 시간도 안주고 모욕적인 복귀 통보를 하는 것의 의미가 명확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서지현 검사는 원소속인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사의를 전달했다.

서 검사는 "TF팀 마무리되지 않았고, 자문위원은 3개월, 전문위원은 5개월이나 임기가 남았다는 한가지 아쉬움만 있을 뿐"이라며 "예상했던 대로이고, 전 정권에서도 4년 동안 부부장인 채로 정식발령도 못받는 등 인사를 잘 받은 적은 없고, 끊임없는 나가라는 직설적 요구와 광기어린 음해와 2차 가해에 무방비하게 노출돼 온터라 큰 서운함은 없다"고 했다.

이어 "'법과 제도를 만들어야 제대로 가해자를 처벌하고 피해자를 보호할수 있으니, 어떻게든 성범죄종합대책은 만들어놓고 나가야지' 하는 간절한 마음으로 견뎌냈던 치욕과 침묵의 시간들이 스쳐간다"면서도 "많은 분들 도움으로 성범죄종합대책 버전 1이라도 만들어놓고 나올수 있으니, 대한민국 검사로서 그토록 간절히 원했지만 검찰청에서 법정에서 결코 세우지 못한 정의에 이렇게라도 조금이나마 다가갈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밝혔다.

서 검사의 사직이 알려지자 법무부는 17일자로 일부 검사의 파견을 종료하고, 소속 청으로 복귀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번 조치는 파견 업무의 유지 필요성, 대상자의 파견 기간, 일선 업무의 부담 경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지현 검사는 국내 미투 운동을 촉발한 인물로 꼽힌다. 2018년 1월 JTBC와 인터뷰에서 2010년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검사장)에게 당한 성추행 사실을 알려 파장을 불렀다.

이후 검찰은 진상조사단을 꾸려 서 검사에게 인사 불이익을 준 직권남용 혐의로 안 전 검사장을 기소했다. 1,2심에서 유죄 판결이 나왔으나 대법원에서 파기환송된 끝에 최종 무죄가 확정됐다. 성추행 혐의는 공소시효 만료로 기소하지 못 했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尹 대통령이 밝힌 김건희 여사 앞 윤호중 '파안대소' 이유

· 던밀스 아내, 뱃사공 불법 촬영 진실 고백 "피해자는 사실 나"(종합)

· 루나 폭락에 투자자 '쪽박'...1400억 '대박' 두나무 곤혹

· [20대 대선자금분석] AI부터 웹자서전까지…치열한 '홍보전' 비용은?

· 高물가에 한은 금리인상 시계 빨라지나? 불안한 영끌족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경찰청장 위에 경찰국장?…尹 정부 '경찰장악' 논란 확산  file new 더팩트 4 00:00:04
'안나' 수지·정은채, 극과 극 캐릭터·상반된 스타일 [TF움짤뉴스.  file new 더팩트 4 00:00:03
기후위기에 달라지는 노조…'녹색단협'이 온다  file new 더팩트 3 00:00:03
[인터뷰] 박소진, 연예부 기자 연기 전과 후 달라진 시각②  file new 더팩트 5 00:00:02
돌아오라 푸드트럭…펜데믹 이겨내는 청년의 힘(영상)  file new 더팩트 2 00:00:02
황교익, "윤석열 찍은 20대, 등록금 인상 감당하겠나"  file new 더팩트 26 22.06.25
트레일러서 컨테이너 떨어져 '쾅'…"죽을뻔 했는데 수리비 내라?"  file new 더팩트 31 22.06.25
[속보] 신규확진 6790명…16일 연속 1만명↓  file new 더팩트 6 22.06.25
백년지대계 좌우할 국가교육위 …내달 출범인데 '깜깜이'  file 더팩트 23 22.06.25
10년 전 4월 어느날, 조국 아들은 동양대에 있었나  file 더팩트 30 22.06.25
'버즈 라이트이어', 이스터에그 공개… 알고 보면 더 '꿀잼' [TF프리..  file 더팩트 11 22.06.25
'수익금 전액 기부' 강호동...방탄소년단, 美·日 차트 점령 [TF업앤..  file 더팩트 66 22.06.25
옥주현, 뮤지컬 1세대 배우들 호소문에 결국 사과 [TF업앤다운(하)]  file 더팩트 40 22.06.25
[인터뷰] '별똥별' 박소진, '시니컬함'이 이끌어낸 공감 캐릭터①  file 더팩트 32 22.06.25
방탄소년단 RM, 난데없는 결혼설…소속사 "사실무근, 악성루머 대응 ..  file 더팩트 24 22.06.24
임영웅 '다시 만날 수 있을까' MV·음원 영상 1700만 뷰 돌파  file 더팩트 37 22.06.24
'계곡살인' '남양주 개물림' 검찰수사팀 우수사례 뽑혀  file 더팩트 35 22.06.24
경찰, '대북 의약품 살포' 자유북한운동연합 수사 착수  file 더팩트 13 22.06.24
김창룡 경찰청장, 용퇴론에 "입장 밝히기 부적절"  file 더팩트 19 22.06.24
코로나 지원대상 줄인다…중위소득 100% 이하만 지급  file 더팩트 39 22.06.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