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고품질 임대주택' 만든다…평수 1.5배↑
더팩트 2022.04.18 22:42:18
조회 46 댓글 0 신고

오세훈 서울시장, 임대주택 3대 혁신 방안 발표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오후 서울 노원구 하계5단지에서 열린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현장 기자설명회'에 참석해 발표를 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오후 서울 노원구 하계5단지에서 열린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현장 기자설명회'에 참석해 발표를 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이진하 기자] 앞으로 서울 임대주택의 30%는 중형 평형 이상으로 공급되는 등 품질이 개선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8일 오후 재건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노원구 하계5단지를 찾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임대주택 3대 혁신방안'을 밝혔다.

오 시장은 "주택 물량 늘리기 방식을 벗어나 임대주택의 품질을 개선하고 임대주택에 차별과 편견을 걷어내 누구나 살고 싶고 누구나 자랑할 수 있는 새로운 임대주택의 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우선 기존 임대주택 평형 대비 1.5배 이상으로 넓힌 서울형 주거 면적 기준을 도입해 '임대주택-작은 집'이란 편견을 깬다. 향후 5년 간 시가 공급할 신규 공공주택 물량 총 12만 호 가운데 30%를 선호도가 높은 60㎡ 이상의 중형 평형으로 공급해 평수를 다양화한다.

또 민간 아파트처럼 아일랜드 주방, 무몰딩 마감, 시스템 에어컨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인테리어를 적용하고 바닥재, 벽지, 조명 같은 내장재도 고품질 제품이 사용될 예정이다. 피트니스센터, 펫파크와 같은 커뮤니티 시설과 단지 입구부터 현관문까지 비접촉으로 통과하는 최첨단 스마트 원패스 시스템도 도입한다.

이런 내용이 반영되는 첫 모델은 하계5단지다. 이곳은 준공 33년이 넘은 국내 1호 영구임대주택으로 현재 재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해 2030년 총 1510세대의 임대주택으로 재탄생한다.

서울시는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실현을 위한 첫 선도 모델로 '노원구 하계5단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서울시는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실현을 위한 첫 선도 모델로 '노원구 하계5단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동·호수 공개추첨제를 전면 도입하고 임대주택을 별동에 배치하거나 커뮤니티 시설을 이용하지 못하게 소외시키는 등의 차별 요소도 사전에 걸러낼 예정이다.

또 임대주택 입주민 일부에게만 제한적으로 허용됐던 주거이동을 원하는 입주민 누구나 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주거이동은 다른 층수나 다른 면적, 다른 지역의 임대주택으로 이사하는 것을 말한다. 그동안 결혼, 생업유지, 질병치료 등 특별한 사유에 한해 제한적으로 허용돼 연간 임대주택 입주세대 약 0.1%만 주거이동이 가능했다.

임대주택에 사는 사람도 자부심과 주인의식을 가지고 생활할 수 있도록 임대·분양세대 입주자 모두가 참여하는 입주자 대표회의 구성을 위해 공동주택관리법 개정도 추진할 계힉이다.

서울시는 하계5단지를 시작으로 오는 2026년까지 준공 30년을 경과한 영구·공공임대 24개 단지 총 3만3083호를 단계적으로 재정비한다는 목표다.

jh311@tf.co.kr



[인기기사]

· [단독] 3만원대 주식 1000원에 매각?…권영세, 석연찮은 재산신고

· [이슈현장] 춤까지? 경이로운 아미!…후끈했던 BTS의 라스베이거스(영상)

· [속보] '조국 딸' 조민, 부산대 의전원 졸업 유지...입학취소 집행정지 신청 인용

· 비아이 마약 제보자 "양현석 말 안 들으면 '죽겠구나' 생각"

· 5월 9일 靑 떠나는 文대통령…고민정, 尹 향해 "잔인한 사람"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이태원 유족에 2차 계고장…"분향소 8일까지 철거"  file new 더팩트 2 20:41:12
'이수만 퇴진 반대' 김민종, SM 아티스트 동조 실패한 '나홀로 호소.  file new 더팩트 18 18:35:01
이원석 총장, 신임 검사들에 "공소장 뒤 사람 있다"  file new 더팩트 6 18:16:10
얼굴에 흉기 휘두르고 도주한 30대 남성 체포  file new 더팩트 5 18:21:50
'강남 호텔 마약 투약' 반전…경찰, 신고자도 송치  file new 더팩트 7 17:59:28
내일도 서울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이틀 연속  file new 더팩트 7 17:56:24
이재명 선거 현수막에 방화…1심 벌금 300만 원  file new 더팩트 5 17:55:31
국어 3등급도 서울대 합격…'수학 변별력' 재확인  file new 더팩트 6 17:33:51
최정원, '불륜 의혹 제기' A 씨 고소 "반복된 인신공격…선처 NO"  file new 더팩트 7 17:46:48
부석순, 오늘(6일) 컴백…5년 기다림 보답할 '데일리 플레이리스트.  file new 더팩트 4 17:09:38
포레스텔라, 미주 투어 성료…글로벌 행보 주목  file new 더팩트 17 17:08:19
'총경회의' 류삼영 "참석자 보복 인사, 경찰 길들이기"  file new 더팩트 13 16:11:20
NCT 마크·오마이걸 아린, 황당 열애설…해프닝으로 마무리   file new 더팩트 6 17:06:59
서울대, '입시비리 실형' 조국 징계 논의 착수  file new 더팩트 6 16:24:42
"오늘은 이렇게 많은데 그날은 왜 없었나"…분향소 막는 경찰 성토  file new 더팩트 8 16:57:34
한동훈, 이재명·민주당 반발에 "수사 막으려는 의도"  file new 더팩트 15 15:38:19
신자유연대 '이태원 분향소' 접근금지 가처분 기각  file new 더팩트 17 15:31:52
스테이씨, 신곡 뮤비 티저 공개…틴프레시 에너지   file new 더팩트 9 14:51:09
'이태원 참사' 유족 3명 실신…서울광장 경찰 대치 중  file new 더팩트 14 14:37:42
홍석천 '양기를 찾아서' 뚱시경X남동엽 게스트 활약  file new 더팩트 6 14:16:5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