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가는 청와대에 불안한 서촌…'무분별 개발' 노파심
더팩트 2022.03.20 00:00:02
조회 86 댓글 1 신고

경복궁 등 가까워 규제완화 쉽지않아…"언젠가는 할 것" 관측도

대통령 집무실 이전이 추진되자 청와대 인근의 개발 가능성에도 이목이 쏠렸다./주현웅 기자
대통령 집무실 이전이 추진되자 청와대 인근의 개발 가능성에도 이목이 쏠렸다./주현웅 기자

[더팩트ㅣ주현웅 기자] 서울에서 드물게 자연과 도시, 역사가 어우러져 공존하는 서촌에 청와대 이전으로 걱정어린 시선이 닿고 있다. 청와대 인근인 탓에 유지됐던 각종 규제가 풀리면 무분별한 개발이 덮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당장은 실현되기 어렵다는 분석이지만, 이 지역에 애정을 가진 이들 사이에선 벌써부터 경고음이 들린다.

20일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현재 청와대 인근의 상당수 지역은 고도제한이 설정돼 있다. 지점마다 구체적 제한 사항은 다르지만 통상 5층 이상의 건물을 지을 수 없는 구조다. 청와대가 가까이 있으므로 보안과 경호 등의 이유가 작용했다.

윤석열 당선인은 현재 청와대로 들어갈 일은 없다며 강력한 의지를 보인다. 이에 규제 완화에 대한 관심도 차츰 생기는 모습이다. 종로구 청운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현재로선 집회가 감소할 것이란 기대감 정도고, 단순 호기심 수준이긴 하나 개발 가능성 문의가 있긴 하다"면서 "다음 정부에서 다시 청와대를 사용할 수 있다는 의심도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 이전으로 청와대 주변지역의 개발이 가능할지는 관측이 엇갈린다.

서울시 관계자는 "면밀한 검토·분석을 해봐야 파악할 수 있다"며 "단 청와대 주변 지역의 고도제한은 경복궁과 인왕산 경관 등 여러 요인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 집무실이 없어져도 규제 완화는 쉽지않다는 뜻이다.

반면 전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를 일반 시민에 개방하는 건 사실상 공원화인데, 그러면 주변 지역도 언젠가는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그는 "청와대는 한 번 나가면 다신 못 돌아오게 돼 있다"며 "조 단위 수준의 보안 시설을 전부 없애거나 옮겨야 하는데, 이를 나중에 다시 복원하는 게 구조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가장 관심을 모으는 지역은 역시 서촌이다. 서울의 옛 정취를 그나마 간직했다고 꼽히는 유일한 곳이다.

특히 이 일대 재개발을 바라는 움직임도 있다. 지난해 말까지도 동네 곳곳에 ‘한옥 보전지구 해제, 경복궁 역세권 개발 적극 추진’이 적힌 현수막이 내걸렸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 추진은 이들 쪽에선 호재로 보는 분위기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새 집무실 위치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용산의 주민들이 원성을 높이는 이유도 개발제한 우려 때문이라고 전해졌다.

재개발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크다. 그나마 개발제한 영향으로 조금씩 남겨온 서울의 옛 풍경이 완전히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걱정에서다. 사진 속 정부서울청사와 서울지방경찰청 아랫쪽 주택이 밀집한 지역이 서촌이다. /김규원 제공
재개발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크다. 그나마 개발제한 영향으로 조금씩 남겨온 서울의 옛 풍경이 완전히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걱정에서다. 사진 속 정부서울청사와 서울지방경찰청 아랫쪽 주택이 밀집한 지역이 서촌이다. /김규원 제공

하지만 재개발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크다. 그나마 개발제한 영향으로 조금씩 남겨온 서울의 옛 풍경이 완전히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걱정에서다.

장민수 서촌주거공간연구회 대표는 "이전에도 서촌 일대 재개발에 뛰어들겠다는 민간자본의 시도가 있었으나 가까스로 넘겨 왔다"며 "갑자기 대통령 집무실 이전이 추진되면서 걱정이 다시 커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촌은 관광지인 북촌 및 익선동처럼 상업화된 면에선 유사해 보이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몹시 다른 특수성을 지닌 곳"이라며 "옛 분위기를 그대로 유지한 채 아이를 낳고, 학교를 보내고, 회사에 다니는 사람들의 일상이 녹아든 지역으로서 그 자체로 보존할 가치가 있는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서촌에는 참여연대와 아름다운재단 등 많은 시민단체가 모여 있기도 하다. 공교롭게도 개발 이슈에 부정적일 수밖에 없는 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도 위치했다. 환경재단은 에코캠퍼스 설립을 목적으로 2018년 누하동 땅을 매입해 입주를 준비 중이다.

신우용 서울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 때문에 청와대 인근 개발이 관심사로 떠오른 자체가 바람직하지 못한 현상"이라며 "서촌과 일대의 동네는 무분별한 개발이 이뤄진 서울에서 역사와 전통을 유지하고 있는 몇 안 되는 곳으로 이곳이 개발된다는 생각은 해본 적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특히 서촌 등지에는 청계천부터 이어지는 물길이 흐르는 등 생태적으로도 중요한 마을"이라며 "경복궁과 인왕산을 품고 있는 곳이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이유로 개발의 물꼬가 트여서는 결코 안 될 일"이라고 꼬집었다.

chesco12@tf.co.kr



[인기기사]

· [주간政談<상>] 우려가 현실?...尹 당선인 인수위 첫발부터 기자단과 '갈등'

· [취재석] '말 많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 왜 취임 전만 고집하나

· 지주사 '첫 단추' 잘 꿴 최정우, 체질개선 탄력..."기업·주주 가치 높인다"

· [속보]코로나19 신규확진 40만7017명→ 38만1454명…사망자 319명

· 로또 1007회 당첨번호 조회 결과, '서울은 사실상 없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이수만 퇴진 반대' 김민종, SM 아티스트 동조 실패한 '나홀로 호소.  file new 더팩트 18 18:35:01
이원석 총장, 신임 검사들에 "공소장 뒤 사람 있다"  file new 더팩트 6 18:16:10
얼굴에 흉기 휘두르고 도주한 30대 남성 체포  file new 더팩트 5 18:21:50
'강남 호텔 마약 투약' 반전…경찰, 신고자도 송치  file new 더팩트 7 17:59:28
내일도 서울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이틀 연속  file new 더팩트 7 17:56:24
이재명 선거 현수막에 방화…1심 벌금 300만 원  file new 더팩트 5 17:55:31
국어 3등급도 서울대 합격…'수학 변별력' 재확인  file new 더팩트 6 17:33:51
최정원, '불륜 의혹 제기' A 씨 고소 "반복된 인신공격…선처 NO"  file new 더팩트 7 17:46:48
부석순, 오늘(6일) 컴백…5년 기다림 보답할 '데일리 플레이리스트.  file new 더팩트 4 17:09:38
포레스텔라, 미주 투어 성료…글로벌 행보 주목  file new 더팩트 17 17:08:19
'총경회의' 류삼영 "참석자 보복 인사, 경찰 길들이기"  file new 더팩트 13 16:11:20
NCT 마크·오마이걸 아린, 황당 열애설…해프닝으로 마무리   file new 더팩트 6 17:06:59
서울대, '입시비리 실형' 조국 징계 논의 착수  file new 더팩트 6 16:24:42
"오늘은 이렇게 많은데 그날은 왜 없었나"…분향소 막는 경찰 성토  file new 더팩트 8 16:57:34
한동훈, 이재명·민주당 반발에 "수사 막으려는 의도"  file new 더팩트 15 15:38:19
신자유연대 '이태원 분향소' 접근금지 가처분 기각  file new 더팩트 17 15:31:52
스테이씨, 신곡 뮤비 티저 공개…틴프레시 에너지   file new 더팩트 9 14:51:09
'이태원 참사' 유족 3명 실신…서울광장 경찰 대치 중  file new 더팩트 14 14:37:42
홍석천 '양기를 찾아서' 뚱시경X남동엽 게스트 활약  file new 더팩트 6 14:16:52
'결혼 말고 동거', 동거 선택한 실제 연인의 '요즘 연애' 이야기  file new 더팩트 5 14:14:5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