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김대중·노무현 뒤캐기' 나랏돈 쓴 전 국정원 간부 실형 확정
39 더팩트 2022.01.23 09:00:03
조회 26 댓글 0 신고

권양숙·박원순 사찰한 간부도 실형

이명박 정부 시절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풍문을 캐는데 국정원 예산을 쓴 혐의로 기소된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뉴시스
이명박 정부 시절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풍문을 캐는데 국정원 예산을 쓴 혐의로 기소된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뉴시스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풍문을 캐는데 국정원 예산을 쓴 혐의로 기소된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지시로 권양숙 여사,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미행·감시한 혐의를 받은 김승연 전 대북공작국장에게도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국고등손실), 업무상 횡령 등으로 기소된 이종명 전 3차장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국가정보원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승연 전 국장에게 징역 6개월, 자격정지 6개월을 선고한 원심도 확정했다.

대북공작 업무를 총괄하는 이종명 전 3차장은 2010년 별 근거가 없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미국 내 비자금 의혹을 캐기 위한 '데이비드슨 사업', 노무현 전 대통령 측근에게 금품을 줬다는 소문이 돈 해외 거주 인사를 국내압송하는 '연어사업'에 국정원이 운영하는 사업체 수익금 각각 4억7000여만원과 1만 달러, 8만5000달러를 쓴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아왔다.

김승연 전 국장은 2011년 9월 권양숙 여사가 중국방문 중 북한 사람과 만나는지 감시하라는 원세훈 전 원장의 지시를 받고 대북공작국 직원들에게 사찰을 하도록 한 혐의를 받았다. 2012년 2월 역시 원 전 원장의 지시로 박원순 전 시장이 일본 출장길에 조총련 인사들을 만나는지 직원에게 사찰을 시켜 국가정보원법을 어긴 혐의도 있다.

1심은 이종명 전 3차장의 국고등손실, 횡령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권양숙 여사, 박원순 전 시장 사찰 혐의는 원세훈 전 원장이 김승연 전 국장에게 직접 지시해 진행됐다고 보고 무죄를 선고했다. 배우 문성근 씨 등 야권인사를 사찰한 혐의도 무죄 판결을 받았다. 김승연 전 국장의 권양숙 여사, 박원순 전 시장 사찰 혐의는 직권남용죄가 성립되지 않는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2심은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가운데)의 권양숙 여사, 박원순 전 시장 사찰 혐의는 유죄로 뒤집고 징역 6개월, 자격정지 6개월을 선고했다. /뉴시스
2심은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가운데)의 권양숙 여사, 박원순 전 시장 사찰 혐의는 유죄로 뒤집고 징역 6개월, 자격정지 6개월을 선고했다. /뉴시스

2심은 이 전 3차장이 상명하복이 강조되는 국정원 조직구조상 원세훈 전 원장의 지시를 어길 수 없었다는 사정 등을 들어 징역 6개월로 감형했다.

김승연 전 국장의 권양숙 여사, 박원순 전 시장 사찰 혐의는 유죄로 뒤집고 징역 6개월, 자격정지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 전 국장의 수사기관진술도 거론했다. 피고인이 "원 전 원장의 권양숙 여사 미행 지시를 두번이나 거절했으며 박원순 시장도 수십명 기자가 동행해 조총련과 접촉한다는 것도 불가능하고 말도 안되는 지시를 했다"고 진술하는 등 미행을 합법적인 일로 알았다는 주장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다.

대법원도 원심 판단이 정당하다며 피고인과 검사의 상고를 모두 기각했다.

이종명 전 3차장은 이미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이 확정됐다. 김승연 전 국장도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뒤캐기에 국가예산을 쓴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됐다.


leslie@tf.co



[인기기사]

· [TF비즈토크<하>] "혁신 기준 다시 쓴다"…삼성전자, 애플 잡을 병기는 'S펜'?

· [TF비즈토크<상>] '청약 대란' LG엔솔, 3646주 받았다고?…투자금 얼마길래

· '김건희 통화' 대부분 허용…尹, 정치적 부담 커질까

· 조심스럽게 복당한 정동영…이재명표 '대사면' 득실은?

· 대선 후보들의 '메시지 전쟁'..."짧아야 한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블랙핑크, 美 롤링스톤 표지 모델 선정 '아시아 걸그룹 최초'  file new 더팩트 2 11:36:23
김호중 측 "'드림콘서트 트롯' 출연 확정 NO, 논의 중"  file new 더팩트 11 11:26:35
서울 신림선 도시철도 28일 개통…여의도~관악 35→16분  file new 더팩트 7 11:15:01
김인묵, '우리는 오늘부터' 감초 활약…김수로와 찰떡 '케미'  file new 더팩트 4 11:01:56
송정애 등 치안정감 승진…尹정부 첫 경찰 고위직 인사  file new 더팩트 18 10:44:00
울랄라세션 박승일, 3세 연하 비연예인과 6월 결혼  file new 더팩트 7 10:30:59
'뷔·제니 열애' 목격 사진 돌연 삭제 "오해 소지 있어"  file new (1) 더팩트 17 10:02:30
이원석 총장 직대 "일선 수사팀, 전력 다하리라 믿어"  file new 더팩트 5 09:50:35
"핑크빛 아닌 핏빛"…박세완·송건희 '최종병기 앨리스'  file new 더팩트 13 09:56:19
'한동훈 장관 직속' 고위공직자 검증 조직 신설  file new 더팩트 7 09:53:45
[속보] 신규확진 2만6344명…화요일 16주 새 최저  file new 더팩트 10 09:58:47
경찰, '기술 중국 유출 혐의' 바디프랜드 전직 임원 송치  file new 더팩트 5 09:21:34
차예련의 '황금가면', 첫방 11.5% 순조로운 출발  file new (1) 더팩트 8 09:11:21
임영웅, 신기록+밀리언 동시 수상…영웅시대 위한 미소  file new 더팩트 106 08:45:11
'임영웅 파워' 첫 정규앨범 내고 더 탄탄…멜론주간 인기 1위  file new 더팩트 69 08:12:30
김민규, '대신관 렘브러리' 출연 확정…성스러운 아이돌로 변신  file new 더팩트 4 08:11:56
골든차일드 태그, 결국 활동 중단 "건강 문제…8인 체제"  file new 더팩트 9 07:50:31
[이슈현장] 단체 발길 늘었지만…'활짝 웃기에는 아직 이른 MT촌'(..  file new 더팩트 6 07:55:00
서울시, 200개 소기업 여행사에 최대 1천만 원  file new 더팩트 8 06:00:01
'긴급투입' 이원석 총장직대, 수사 가속페달 밟는다  file new 더팩트 7 05:00: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