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박초롱 측 "학폭 제보자 A씨, 협박 가해 지속...책임 물을 것"
39 더팩트 2021.12.03 07:42:57
조회 32 댓글 0 신고
에이핑크 박초롱이 학폭 제보자 A씨의 주장을 재반박했다. /더팩트 DB
에이핑크 박초롱이 학폭 제보자 A씨의 주장을 재반박했다. /더팩트 DB

학폭 제보자 A씨 "허위사실 협박죄? 사실 아니야"

[더팩트|박지윤 기자]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 측이 '학폭'(학교 폭력) 제보자 A 씨의 주장을 재차 반박했다.

박초롱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태림은 2일 "제보자 A씨는 최근 오랜 경찰 수사를 통해 사생활 등과 관련된 허위 내용을 기반으로 의뢰인을 협박한 혐의가 인정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이는 부인할 수 없는 형사절차적 사실"이라고 밝혔다.

태림은 "A씨 측은 협박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송치된 현재에도, 또다시 언론에 여러 정황을 늘어놓으며 협박에 따른 가해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며 A씨가 협박에 따른 법률적 책임을 무겁게 질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어 "협박죄 외에 불송치결정된 부분에서 본인에게 유리한 사안만을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한다. 학폭과 관련된 부분은 현재 경찰 단계에서 그 여부가 있었는지 자체에 관해 확인할 수 없다고 결론이 났다"며 "진위여부가 확인되지 않는 상황에서 혐의 입증에 대한 책임이 고소인(박초롱 측)에게 있다는 형사법 원칙에 따라 해당 부분이 불송치결정 된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제보자가 저희의 고소에 대한 맞대응으로 의뢰인을 무고 혐의로 고소한 것에 대해 경찰 조사과정을 통해 의뢰인의 고소 내용이 사실이라는 점 및 의뢰인이 제보자 A씨로부터 받은 피해에 대해 충분히 소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자신이 박초롱의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3월 여러 언론사에 제보 메일을 보내 학창시절 박초롱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초롱의 소속사 아이에스트엔터테인먼트는 A씨에 대한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 형사 고소장을 접수했고, A씨는 무고죄로 박초롱을 고소했다.

태림은 지난달 22일 "경찰 수사 결과, 제보자가 허위사실에 기한 협박을 한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 결정됐다"며 "앞으로도 사실과 다른 일방적 주장에 근거한 내용을 게시 및 유포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날 A씨는 "박초롱 측에서 허위사실에 의한 협박죄가 성립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와 협박죄 중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는 혐의없음으로 불송치됐고, 협박죄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허위사실로 협박한 것은 아님이 밝혀졌다.

그러면서 A씨는 "그럼에도 박초롱 측은 제가 허위사실로 박초롱을 협박했다고 기사화함으로써 2차 가해를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이재명 영입 1호' 조동연 "안녕히 계세요" 사퇴 시사

· [취재석] '잠행' 장기화 이준석, 이러다간 尹과 '파행'

· '조윤성→오진석' 수장 바뀐 GS리테일, '디지털 전략' 성공할까

· '공작도시'→'한 사람만'...12월 책임질 JTBC 신작들 [TF프리즘]

· BTS 진·RM·제이홉 팔아치운 '하이브'…증권가 전망 살펴보니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공정’ 건드린 세무사시험…“공무원 특혜, 대선후보가 답해보라..  file new 더팩트 0 05:00:02
성남도개공 팀장 "정영학 사업제안 특혜소지…법적으론 가능"  file new 더팩트 9 00:00:02
"멤버 전원 성인"...프로미스나인, 과감한 사랑 고백 'DM' (종합)  file new 더팩트 6 00:01:02
SH공사 찾은 오세훈 "임대주택 대신 공공주택" (영상)  file new 더팩트 10 00:00:02
"속이 뻥 뚫리실 것"…진진&라키, 유쾌한 유닛 출격(종합)  file new 더팩트 1 00:00:02
'안희정 피해자' 김지은 "김건희, 진심어린 사과해야"  file new 더팩트 9 22.01.17
서울 전통시장 159곳 , 설맞이 최대 30% 할인  file new 더팩트 3 22.01.17
서울 공유정책 만족도 1위는 '따릉이'  file new 더팩트 4 22.01.17
'솔로지옥' 송지아 가품 착용 논란…"깬다" vs "그럴 수 있다"  file new 더팩트 65 22.01.17
서울시, '코로나 고용불안' 버스기사에 50만원  file new 더팩트 23 22.01.17
‘채용비리’ 전 서대문구 국장 유죄…법원 “구청장 불기소 의문”  file new 더팩트 8 22.01.17
'공수처법 주석서' 발간…쟁점 조항 총망라  file new 더팩트 11 22.01.17
김태호 PD, 오늘(17일) 퇴사…김구산 본부장 "허전함 커"  file new 더팩트 40 22.01.17
[엔터Biz-D] 30만 원 깨진 하이브, 1.41%↓…하락세 여전  file new 더팩트 9 22.01.17
가수 김필, 허경영 전화에 "제발 그만해 주세요" 호소  file new 더팩트 34 22.01.17
“공무원에 유리한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헌법소원 제기  file new 더팩트 10 22.01.17
인권위, '극우단체 수요시위 방해' 긴급구제 경찰에 권고  file new 더팩트 4 22.01.17
급속도로 퍼지는 오미크론…확진자 4명 중 1명  file new 더팩트 7 22.01.17
서울 병상가동률 20%대…"오미크론 대비 추가 확보"  file new 더팩트 5 22.01.17
이준호→이세영, MBC 설 특집 '옷소매 붉은 끝동 부여잡고' 출격  file new 더팩트 30 22.01.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