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유영민·송영길·이재용 등 이어지는 노태우 조문
39 더팩트 2021.10.27 18:47:28
조회 19 댓글 0 신고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이새롬 기자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이새롬 기자

이재용 부회장, 짧게 조문…이낙연·전해철·김동연 등도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노태우 전 대통령 조문을 위해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을 찾는 정·재계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는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됐다. 이날 오전부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야권 인사들이 빈소를 찾았다.

오후에도 여야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오후 1시19분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보좌진들과 함께 빈소를 찾아 유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전 장관은 "고인에 깊은 애도와 유족에 조의를 표한다. 정부는 고인에게 12·12사태와 5·18 등 과오가 있지만 직선제 이후 북방정책 공헌 등이 있다고 봤다. 이에 법률에 따라 심의회를 거쳐 국가장으로 결정했다. 가능하면 유족 뜻에 따라 장례 절차를 진행하겠다"라고 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평가가 각자 다를 수 있겠지만 역사적으로 보면 큰 족적을 남긴 분이라 생각한다"라며 "특히 남북관계의 평화 첫발에 의미가 크다. 고인이 남긴 여러 좋은 업적을 이어받아 국민이 잘살게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남북 교류 협력, 북방외교, 토지공개념 등 여러 업적을 남겼지만 군부독재의 2인자, 5·18에 대한 탄압 등 역사의 그림자를 드리운 것을 부인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오후 2시50분쯤 빈소를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를 한 것이라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빛과 그림자가 있지만 빛의 크기가 그늘을 덮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최소한의 노력을 다한 점을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노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노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오후 4시쯤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철희 정무수석 등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10여분간 노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 씨와 이야기를 나눈 유 실장은 "대통령께서 대신 전해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진 문재인 대통령 조문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일정을 조율하려 했으나 출국 일정 등으로 불가피하게 대통령께서 정무수석 등이 대신 가서 위로의 말씀을 전하라 하셨다"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4시30분쯤 빈소를 찾았다. 그는 방명록에 "과오들에 깊은 용서를 구했던 마음과 분단의 아픔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기억한다. 명복을 빈다"라고 적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도 이날 오후 5시25분쯤 빈소를 방문했다. 이 전 총리는 "12·12사태와 5·18은 분명 중대한 과오였다. 그러나 생애를 두고 자제분을 통해 해마다 사과하고 한 것은 또 다른 평가 받을만하다고 본다"라고 입장을 냈다.

재계에서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손 회장은 "대통령 하실 때 만나 뵀다. 직선제 대통령으로 나오셨고, 중국과 외교관계 수립, 여러 업적을 남기셔서 존경하는 분"이라고 전했다.

오후 5시30분쯤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이 부회장은 빈소에 찾은 지 3분 만에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고 장례식장을 나섰다.

빈소 내부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박병석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등의 근조화환이 자리했다. 전두환, 이명박 전 대통령과 고 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의 화환도 자리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화환도 내부에 있다.

외부에는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 대우재단, 방상훈 조선일보사 사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등의 화환이 자리하고 있다.

이날 정부는 국무회의를 거쳐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다만 국립묘지법에 따라 국립묘지 안장은 하지 않기로 했다. 장지는 유족 의견을 고려해 파주통일동산이 될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bell@tf.co.kr



[인기기사]

· 자연인 신분 된 이재명…'지사 논란'은 여전

· '황무성 사퇴 녹취록' 파문…이재명 직권남용 수사할 듯

· 카카오페이, 오늘(26일)부터 본격 눈치싸움…흥행할까?

· '프로포폴' 이재용 오늘 선고…구형은 벌금 7000만원

· 테슬라 주가 날았다…'천슬라' 달성에 '시총 1조 달러' 가입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소년수형자 돕는 '희망커피 1호점' 개업식  file new 더팩트 1 21:04:55
김태희, '메리메리크리스마스데이' 티저 주인공…FULL MV 공개  file new 더팩트 20 18:30:43
'인스타 폭발' 방탄소년단, 해프닝 이모저모…"너무 어려워" [TF확..  file new 더팩트 11 18:34:21
마약류 빼돌려 상습 투약…대학병원 간호사 검거  file new 더팩트 12 18:26:59
서울시 노숙인 예산 삭감…시민단체 "의료공백 우려"  file new 더팩트 2 18:24:56
"경찰 형사책임 감면은 면죄부"…시민단체, 입법중단 촉구  file new 더팩트 0 18:20:06
이정현, 결혼 3년 만에 임신 "우리 가정에 새 식구 찾아와"  file new 더팩트 20 17:48:38
하이브, 31일 온오프 합동 공연 개최…저스틴 비버 합류  file new 더팩트 3 17:32:57
서울시, 전국 최초 '드라이브스루' 안전계획  file new 더팩트 6 17:37:01
靑 행정관 '검사 술접대' 합석했나…법정 공방  file new 더팩트 4 17:31:23
'스토킹 살해' 김병찬 사건 첫 신고, 실시간 전달 안돼  file new 더팩트 5 17:18:22
경찰, 연말연시 비상대응 '특별형사활동' 추진  file new 더팩트 0 17:19:30
서울 구청장들 "권위주의 행정 회귀" vs 시 "과잉 정치 행위"  file new 더팩트 0 17:07:30
지진석, 긴머리 휘날리는 비주얼…변화의 한조각  file new 더팩트 7 16:34:22
송이한, 1년 만에 새 앨범…적재와 호흡  file new 더팩트 2 16:33:46
방탄소년단 'Butter', 美 컨시퀀스오브사운드 '올해의 노래'  file new 더팩트 0 16:32:56
외국인 기대 서울비전 정책은 '백제역사 유적지구'  file new 더팩트 0 15:28:55
'내과 박원장' 이서진, 첫 코미디 도전에 민머리 파격 변신  file new 더팩트 38 14:26:09
“전동킥보드 음주운전도 면허취소 대상”  file new 더팩트 9 14:05:08
60세↑ 확진자 절반이 미접종자…위중증 83.8%는 고령층  file new 더팩트 5 14:00: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