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톨게이트 노동자에 평화는 언제쯤…연이은 소송에 고통
39 더팩트 2021.10.24 00:00:03
조회 37 댓글 0 신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서울을 비롯한 전국 14개 지역에서 대규모 총파업과 집회를 개최한 지난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사거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남용희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서울을 비롯한 전국 14개 지역에서 대규모 총파업과 집회를 개최한 지난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사거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남용희 기자

대법 판결에도 소송 이어가는 공사…일부 민자고속도로도 상황 반복

[더팩트ㅣ주현웅 기자] 민주노총의 최근 총파업에서 눈에 띈 한 가지는 톨게이트 노동자들의 부재였다. 2년 전 총파업의 동력이었던 이들이 올해는 모습을 감췄다. 2019년 대법원의 ‘직접고용’ 판결로 한국도로공사가 자회사 ‘한국도로공사서비스’를 설립한 영향이 컸다는 시선이 많다. 이곳에 입사한 이들은 민주노총을 빠져나오고, 본사에 간 직원들만 조합에 남으면서 연대가 느슨해졌다는 의미다.

다만 두 기업 노동자들 모두 착잡하긴 마찬가지다. 도로공사 직원은 본업인 수납업무 대신 고속도로 쓰레기 줍기 등을 하는 ‘현장지원직’에 배치됐다. 또 회사가 아직도 노동자들과 소송을 진행하고, 일부에 직위해제를 내려 고통이 더해졌다고 토로한다. 자회사도 본사와 임금차별 및 임원진 낙하산 인사 등으로 도마에 오른 상태. 지난 국감에서 ‘한국도로공사’가 줄곧 언급된 이유다.

2019년 한국도로공사에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요금수납원 노조원들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경부고속도로 서울 톨게이트(TG)에서 시위를 벌였다./더팩트DB
2019년 한국도로공사에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요금수납원 노조원들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경부고속도로 서울 톨게이트(TG)에서 시위를 벌였다./더팩트DB

코로나19 감염이 우려된다는 비판에도 지난 20일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 민주노총은 줄곧 ‘불평등 타파’를 외쳤다. 교직원과 학교 비정규직 및 공무원 조합원 등 각계가 나섰다.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으로 일하다 현장지원직이 된 도로공사 직원들은 이날 일터에 있었다. 회사 상급자의 소파를 닦거나, 쓰레기를 주우며 시간을 보낸 이들이 적지 않았다.

남정수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조직실장은 "사내 투쟁의 연속"이라며 "회사가 직원끼리 업무평가를 시키고, 업무용 차량의 블랙박스를 감시한 사례가 발생해 시끄럽다"고 전했다.

두 해 전 톨게이트 노동자로서 투쟁하며 응원 여론과 대법원의 ‘직접고용’ 판결을 받은 고무감은 그때뿐이었다. 아직도 회사와의 갈등으로 법원에 오가는 조합원이 많다.

실제로 도로공사는 근로자지위 소송에 적극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영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도로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 8월 말까지 도로공사를 피고로 한 근로자지위 확인 소송은 총 137건, 소송비용은 22억9757만 원으로 집계됐다.

비록 도로공사가 소송을 당한 것이지만 줄줄이 패하고도 항소와 상고를 거듭해 유사 소송을 진행하는 게 문제라고 박 의원은 주장했다.

2013년 안전순찰원 167명과 요금수납원 543명이 제기한 근로자지위확인소송을 시작으로 4건의 소송이 현재 종결됐는데, 전부 원고의 지위가 도로공사 직원으로 판단된 바 있다. 지금은 안전순찰원 25건, 요금수납원 86건, 상황보조원 5건, ITS유지관리 노동자 8건 등의 근로자지위확인소송이 남아있다.

박 의원은 "이미 대법에서 노동자가 승소한 결과에도, 대책 마련 대신 같은 소송에 시간을 끌며 막대한 재정력과 행정력을 낭비하며 근로자를 고통으로 내몰고 있다"고 지적했다.

2019년 한국도로공사에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시위를 이어온 요금수납원 노조원들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경부고속도로 서울톨게이트(TG)에서 집회를 가졌었다./더팩트DB
2019년 한국도로공사에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시위를 이어온 요금수납원 노조원들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경부고속도로 서울톨게이트(TG)에서 집회를 가졌었다./더팩트DB

도로공사 현장지원직의 소송에 대한 불안감은 상당하다. 이전에 톨게이트와 도로공사 본사 등에서 농성하며 거칠게 시위하다 기소된 10여 명의 직위가 최근 해제된 일도 있었다.

그렇다고 자회사 도로공사서비스에 간 이들이 편한 것도 아니다. 이 회사의 임원 대다수가 본사 출신인 탓에 ‘낙하산 기업’ 논란이 반복돼서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기원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현재 이 회사의 3급 이상 임원 69명 중 53명(76.8%)이 도로공사 출신이다.

도로공사서비스는 투쟁하던 요금수납원 5000여명이 자리를 옮겨온 곳이다. 그러나 도로공사와 다른 호봉·상여금 체계 등 때문에 농성이 이어지고, 지난 2월 노조가 파업을 결의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설립된 자회사가 모회사 임직원들의 ‘자리 나눠먹기용’으로 전락했다"며 "방만경영과 부당 내부거래의 온상이 될 수 있다"고 꼬집었다.

박종미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톨게이트지회 지부장은 "이미 직위해제된 분들은 물론 법적 다툼을 진행 중인 이들의 고충이 크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일부 지역 민자 고속도로의 경우는 여전히 업체와 싸우는 용역업체 소속으로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중인 요금수납원들이 많다"며 "답답한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chesco12@tf.co.kr



[인기기사]

· 로또 986회 당첨번호 조회 결과, '경기 골고루 다 나왔다'

· "광어 1인분에 대가리 11개…쓰레기냐" 온라인서 논란된 '횟집 리뷰' 보니

· "독서실에 레깅스 입고 오지 말래요, 사춘기 남학생들 있다고"

· "진짜 천슬라 되나" 테슬라 주가, '910달러' 육박…최고가 경신

· "P씨에게 성추행당해"…박군 측 "폭로 사실무근, 법적대응 간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대장동 수사팀 출범 두달…여야 불만 속 갈길 간다  file new 더팩트 0 05:00:03
'정인양 학대' 부실대응 아동보호전문기관…형사처벌 가능성은  file new 더팩트 5 00:00:04
방탄소년단 '콘서트 첫날' 후끈, 팬들 요청에 '제한석 추가 오픈'  file new 더팩트 4 00:00:03
[인터뷰] 김민재, '믿고 보는 배우'가 되는 그날까지②  file new 더팩트 27 00:00:02
관람객이 모빌리티쇼 전시된 G80 전기차 엑셀 밟자 '쾅'  file new 더팩트 31 21.11.28
경찰, 해킹·랜섬웨어 등 1000여 건 적발…19명 구속  file new 더팩트 8 21.11.28
임영웅, 트롯가수 평판 '압도적' 1위…"팬덤 커뮤니티 기반 높은 인..  file new 더팩트 81 21.11.28
모텔 잠입해 복도서 음란행위…20대 남성 '검찰 송치'  file new 더팩트 36 21.11.28
방탄소년단, 오늘(28일) LA서 대면 콘서트 '2년만'  file new 더팩트 26 21.11.28
여자친구 폭행한 20대, 경찰관에도 주먹질 '검거'  file new 더팩트 29 21.11.28
'치킨 논쟁' 황교익 "한국 육계 너무 작다…퍽퍽살 불만"  file new 더팩트 13 21.11.28
[속보] 코로나19 신규확진 3928명…위중증 647명 '역대 최다..  file new (1) 더팩트 7 21.11.28
검찰, '윤창호법 재판' 공소장 바꾼다…위헌 후속조치  file new 더팩트 51 21.11.28
21명 사상 '원산안면대교 낚싯배 사고' 선장 실형 확정  file new 더팩트 34 21.11.28
'오미크론' 막아라…정부, 남아공 등 8개국 입국 제한  file (1) 더팩트 36 21.11.28
한파에 코로나 이중고…집도 백신도 거부하는 노숙인들  file 더팩트 24 21.11.28
전원 구속된 '도이치 주가조작'…김건희 수사는 무소식  file 더팩트 25 21.11.28
옥주현·소연·아이키, 담임 선생님의 남다른 '포스' [TF움짤뉴스]  file 더팩트 42 21.11.28
스크린에 부는 '뉴트로 바람'…화제작 속속 개봉 [TF확대경]  file 더팩트 13 21.11.28
임영웅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뮤비 조회수 4300만 뷰 돌파  file 더팩트 70 21.11.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