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번엔 김선호 대학 동문의 주장…소속사 "사실무근"
39 더팩트 2021.10.22 18:26:18
조회 53 댓글 0 신고
배우 김선호의 대학 동문이라 주장하는 A씨가 김선호가 대학 시절 여성 편력이 있었고 폭력적이었다는 내용의 글을 적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
배우 김선호의 대학 동문이라 주장하는 A씨가 김선호가 대학 시절 여성 편력이 있었고 폭력적이었다는 내용의 글을 적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더팩트 DB

"대학 때부터 여성 편력에 폭력적" 주장하는 글 등장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으로 사과한 가운데 이번엔 대학 동문이라고 주장하는 이의 글이 등장했다.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선호의 서울예대 동문이라는 A씨의 글이 올라와 관심을 끌고 있다. 글쓴이 A씨는 최근 김선호에게 벌어진 폭로 사태와 관련해 "이번 일을 통해 배우고 느끼는 게 많다. 정말 영원한 건 없다. 인과응보, 뿌린 대로 거두는 구나. 많은 것을 느낀다"고 적었다.

이어 "지금의 건실하고 선한 이미지의 배우, 제가 알던 K배우는 그 이미지와 매우 상반된 사람"이라며 "대학 다닐 때부터 술 좋아하고 클럽 좋아하고 지금처럼 여성 편력도 매우 심했다", "자기와 의견이 맞지 않다 싶으면 동료에게 눈을 크게 뜨고 욕을 하며 주먹질을 하려하는 행동 때문에 싸움을 말린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성격이 예민해서 그런거겠지, 욕심이 많아서 그런거겠지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해도 그의 이기적인 행동에 작품은 모두 그의 뜻에 맞춰져야 했고 다른 배우 전공 학생들은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할 때가 많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K배우의 선하고 좋은 이미지에 속지 마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역시 아직까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고 김선호 측은 해당 글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짧게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K 배우와 지난해 초부터 4개월 전까지 교제했으며 자신이 임신하자 혼인을 빙자해 임신중절을 요구했다", "이어 K 배우 뜻대로 임신중절 수술을 하자 자신에 대한 흔적을 지우기에 바빴고 일방적으로 결별을 통보했다" 등의 내용을 적었다.

이후 K배우로 김선호가 지목됐고 그는 3일 만인 20일 소속사를 통해 "제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께 상처를 줬다"며 사과했다. 또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고도 했다.

21일 전 여자친구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글에서 "내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며 "그분에게 사과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나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단독] 김원웅 광복회장 사무실에 '오물투척' 반대파 기소

· 풀리지 않은 '대장동 의혹'…이재명·유동규 엇갈린 11년 인연

· '노량진5구역 재개발 노렸지만'…쌍용건설, 리모델링이 한계?

· [TMA 인터뷰] 위클리 "뮤비 1억 뷰? 실감 안나...봐주시는 분들 감사해요"

· [취재석] '비방 혈안' 野 대선주자, 정책 검증으로 품격을 높여라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여자친구 폭행한 20대, 경찰관에도 주먹질 '검거'  file new 더팩트 2 11:17:07
'치킨 논쟁' 황교익 "한국 육계 너무 작다…퍽퍽살 불만"  file new 더팩트 2 10:46:43
[속보] 코로나19 신규확진 3928명…위중증 647명 '역대 최다..  file new (1) 더팩트 3 09:40:44
검찰, '윤창호법 재판' 공소장 바꾼다…위헌 후속조치  file new 더팩트 9 09:00:02
21명 사상 '원산안면대교 낚싯배 사고' 선장 실형 확정  file new 더팩트 9 09:00:02
'오미크론' 막아라…정부, 남아공 등 8개국 입국 제한  file new 더팩트 22 00:00:05
한파에 코로나 이중고…집도 백신도 거부하는 노숙인들  file new 더팩트 19 00:00:04
전원 구속된 '도이치 주가조작'…김건희 수사는 무소식  file new 더팩트 17 00:00:03
옥주현·소연·아이키, 담임 선생님의 남다른 '포스' [TF움짤뉴스]  file new 더팩트 24 00:00:02
스크린에 부는 '뉴트로 바람'…화제작 속속 개봉 [TF확대경]  file new 더팩트 13 00:00:02
임영웅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뮤비 조회수 4300만 뷰 돌파  file new 더팩트 60 21.11.27
곽상도 이어 권순일…'대장동 50억클럽' 줄줄이 검찰에  file new 더팩트 19 21.11.27
'학폭 논란' 이다영·재영 구단 '폭력 반대' 캠페인  file new 더팩트 22 21.11.27
'채팅서 만난 고교생 성폭행 혐의' 20대男, 1심 실형에 항소  file new 더팩트 28 21.11.27
70대 할머니 무릎 꿇린 미용실 사장, 이유는 '전단지 배포'  file new 더팩트 94 21.11.27
BTS '미국 공연' 하루전, 소파이 스타디움 주변에 수만명 '장사진'..  file new 더팩트 29 21.11.27
[속보]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검찰 출석  file (1) 더팩트 16 21.11.27
[속보] 신규확진 4068명…위중증 634명 '역대 최대' 기록  file 더팩트 16 21.11.27
'청룡영화상' 설경구 문소리 주연상…'모가디슈' 6관왕(종합)  file 더팩트 47 21.11.27
'인천 흉기난동' 뭇매 맞는 경찰…"직무상 면책조항 필요"  file 더팩트 40 21.11.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