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김만배 영장 기각에도 '가속페달'…숨가쁜 검찰수사
39 더팩트 2021.10.16 00:00:05
조회 25 댓글 0 신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핵심인물 김만배 전 기자의 구속영장 기각에도 수사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다./이동률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핵심인물 김만배 전 기자의 구속영장 기각에도 수사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다./이동률 기자

성남시 압수수색·유동규 옛 휴대전화 확보…경찰과 '엇박자' 우려도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핵심인물 김만배 전 기자의 구속영장 기각에도 수사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성남 중원구 성남시 청사에서 압수수색한 자료 분석에 들어갈 예정이다.

수사팀은 전날 검사와 수사관 20여명을 성남시에 보내 도시건축국 등 대장동 개발 사업부서 3곳과 정보통신과 등을 압수수색했다.

오전 9시쯤 시작된 압수수색은 오후 7시 넘어 11시간가량 이어졌다.

압수수색물 분석과 함께 성남시 관계자들도 줄지어 불러들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2015년 화천대유가 소속된 하나은행컨소시엄이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로 선정돼 사업협약서를 맺는 시점을 집중적으로 살피고 있다.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직접 조사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검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경찰이 확보해 디지털포렌식 작업 중인 휴대전화보다 더 오래 전에 쓰던 기기다.

유 전 본부장은 2개월 전 휴대전화를 바꿨는데 검찰이 확보한 기기는 교체 이전에 사용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유 본부장과 가까운 인물의 주거지를 탐문 끝에 확인, 유 전 본부장 소환 조사에서 휴대전화 소재를 확인한 뒤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수사팀은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 외에 혐의를 뒷받침할 뚜렷한 증거가 없었다. 김만배 전 기자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큰 이유다.

검찰은 성남시 압수수색물과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분석해 추가증거 확보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2021.10.03. /뉴시스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2021.10.03. /뉴시스

계좌 추적은 경찰이 진행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수원지검에서 김만배 전 기자 등 대장동 의혹 관계자들의 계좌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자금 흐름 추적에 들어갔다.

경찰은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화천대유 내 수상한 자금흐름을 통보받고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입건 전 조사(내사)를 벌여왔다.

검찰과 경찰의 수사에 '엇박자' 우려도 제기된다.

성남시 압수수색과 유동규 전 본부장 휴대전화 확보 과정에서 검경 간 충분한 협의가 없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성남시에서 경찰은 임의제출 형식으로 증거물을 확보할 계획이었지만 검찰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강제수사에 나섰다.

유동규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도 경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한 사이 검찰이 먼저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오수 검찰총장과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은 각각 검경 핫라인 구축과 사안별 협조 수사를 강조했지만 아직 실무적 준비나 검경수사권 조정 이후 경험이 미흡한 상태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TMA 인터뷰] 스테이씨 "데뷔 1년, 건강한 활동 모두가 고마워"

· [엔터Biz] 널뛰는 FNC 주가 상승, 키워드는 니쥬와 씨엔블루

· 방탄소년단 뷔, '황당 열애설'에 "뒷목에 독침 쏠 겁니다"

· YG, 법적 대응 시작 "성희롱·루머 더는 묵과할 수 없어"

· 불법 동영상, 링크만 해도 '저작권침해방조'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방탄소년단 'Butter', 美 버라이어티 선정 '올해의 음반'  file new 더팩트 0 14:19:50
국토부, 내년까지 고속도로에 전기차 충전기 1000기 확충  file new 더팩트 5 12:32:21
오미크론 센 감염력 원인은…"감기 바이러스 혼종 가능성"   file new (1) 더팩트 15 11:50:35
장혜리, 트로트 가수 브랜드 평판 순위 진입 "자신감 불끈"  file new 더팩트 42 10:46:12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128명…오미크론 확진자 3명 증가  file new 더팩트 6 10:15:18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 5128명·위중증 744명  file new 더팩트 10 09:40:53
'라임 부실펀드 480억 판매' 전 신한금투 임원 중형 확정  file new 더팩트 4 09:00:02
아이유, 'MMA 2021' 올해의 아티스트&앨범 '5관왕'  file new 더팩트 41 00:00:05
공무원 면제과목 과락률 82%…세무사시험 특혜 의혹  file new 더팩트 20 00:00:03
윤석열 또 다른 뇌관 '한명숙 사건'…어떤 결론이든 후폭풍  file new (1) 더팩트 36 00:00:03
한지민·임윤아·원진아, '3人 3色' 눈부신 비주얼 [TF 움짤뉴스]  file new 더팩트 49 00:00:02
美 포브스, 아이브(IVE) 극찬…"글로벌한 반응, 수치로 증명"   file new 더팩트 23 21.12.04
美 FDA, 오미크론 백신·치료제 신속 승인 방안 검토   file new 더팩트 32 21.12.04
방탄소년단, LA 콘서트 이어 美 '징글볼 투어' 참여…오프닝 장식   file new 더팩트 15 21.12.04
블랙핑크 리사, 코로나 완치 판정·자가격리 해제   file new (1) 더팩트 38 21.12.04
인천 교회, 오미크론 의심 확진자 속출…집단감염 우려  file new 더팩트 42 21.12.04
'펜트하우스' 엄기준, '2021 그리메상' 최우수 연기자상   file 더팩트 43 21.12.04
방탄소년단, LA 콘서트 성료…"잊지 않고 기억할 것"  file 더팩트 23 21.12.04
[속보] 또 '역대 최다'···신규확진 5352명·사망 70명·위중증 75..  file 더팩트 29 21.12.04
배우자·연인에 목숨잃는 여성들…공식 통계도 없다  file 더팩트 59 21.12.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