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인터뷰] '펜트하우스 3' 유진 "반전 악행, 작품에 꼭 필요한 설정"①
39 더팩트 2021.09.21 00:00:02
조회 47 댓글 0 신고
유진은 최근 종영한 SBS '펜트하우스3'에서 오윤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오로지 자식의 성공을 위해 상류사회에 입성했지만 끝내 죽음을 맞이하는 인물로 극을 이끌었다. /인컴퍼니 제공
유진은 최근 종영한 SBS '펜트하우스3'에서 오윤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오로지 자식의 성공을 위해 상류사회에 입성했지만 끝내 죽음을 맞이하는 인물로 극을 이끌었다. /인컴퍼니 제공

자식을 위해 뭐든지 다 하는 오윤희 역 맡아 열연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유진이 지난해부터 약 11개월 동안 이어져 온 '펜트하우스'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었다. 유진은 한없이 선한 줄 알았던 오윤희의 반전 악행을 세밀하고도 섬세하게 그려내며 '인생캐'를 탄생시켰다.

유진은 최근 종영한 SBS '펜트하우스 3'(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오윤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태어나서 한 번도 부유해본 적 없는 그는 오로지 자식의 성공을 위해 상류사회에 입성했지만 끝내 비극을 맞이하는 인물이다. 유진은 캐릭터의 지독한 모성애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을 이끌었다.

"긴 촬영이 끝나서 속 시원하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죠. 시청자들께 많은 사랑을 받아서 정말 즐겁고 행복한 촬영 기간이었어요."

'펜트하우스'는 시즌 1부터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빠른 전개와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 개성 강한 인물들의 등장으로 빠르게 입소문을 타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 가운데 선한 인물인 줄 알았던 오윤희의 반전 설정이 작품의 큰 축을 담당했다.

자신이 민설아(조수민 분)를 죽인 진범이란 걸 알게 된 순간부터 오윤희의 악행은 시작됐다. 딸 배로나(김현수 분)를 지킨다는 명분으로 증거를 은폐한 그는 민설아의 친엄마인 심수련(이지아 분)을 배신하고 주단태(엄기준 분)와 손을 잡는 극악무도함을 보였다. 이후 자신의 잘못을 밝히고 죗값을 치르지만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잘못을 저지른 오윤희는 끝내 죽음이라는 벌을 받았다.

"오윤희의 죽음을 알게 됐을 때는 정말 놀랐죠. 슬프기도 했고요. 또 '홀로 남겨진 로나가 너무 불쌍한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긴 여정의 끝이 죽음이라는 게 참 묘하더라고요. 약간 울컥하기도 했고, 긴 숙제를 끝내는 듯한 쾌감과 안도감도 있었어요. 또 주단태가 아니라 천서진(김소연 분)이 오윤희를 죽인다는 사실에 충격도 받았죠."

유진은 '펜트하우스' 오윤희로 '인생캐'를 탄생시켰다. /인컴퍼니 제공
유진은 '펜트하우스' 오윤희로 '인생캐'를 탄생시켰다. /인컴퍼니 제공

그동안 '펜트하우스'는 머리에 트로피가 박혀 죽음을 맞이하는 듯 살아 돌아온 배로나부터 폭발한 차 옆에 서 있고도 목숨을 건진 로건리(박은석 분)까지 상상 그 이상의 전개를 보여줬다. 이런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 전개 때문에 '오윤희도 살아 돌아오는 게 아니냐'는 추측은 끊이지 않았다.

"오윤희가 살아있을 때 욕을 많이 먹었는데 막상 죽으니까 '다시 살아 돌아오느냐' 많이 물어보시더라고요. 죽고 나서 이렇게 찾아주시니까 기분이 좋았어요. 윤희가 애잔하고 불쌍한 캐릭터여서 '살아 돌아왔으면 좋겠다'는 응원을 받은 게 아닐까요."

"물론 오윤희가 죽는 게 아쉽지 않았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극의 흐름에 있어서 꼭 필요한 설정이었기에 작가님이 그런 결정을 하셨다고 생각해요. 전체적인 흐름을 봤을 때, 그 시점에서 오윤희가 죽는 게 드라마틱하다는 생각이 들었죠."

오윤희를 비롯해 돈을 위해서라면 못 하는 일이 없었던 주단태와 자신의 명예를 위해 아버지의 죽음을 방관했던 천서진까지. '펜트하우스'는 그야말로 악인들의 전쟁이었다. 서로를 향한 복수가 꼬리에 꼬리를 물었고, 결국 모두가 비극적인 결말을 맞이했다.

"작품 속 인물들이 복수에 목 메는 것처럼 보이지만 본질은 각자의 욕망을 다루는 것 같아요. 욕망이 지나침의 끝을 달려서 이런 최후를 맞이한 거죠. 오윤희 또한 그런 욕망에 사로잡혔고, 그 끝이 죽음이 아닐까요. 모든 인물이 애초에 잘못된 길을 선택한 거 같아 씁쓸해요."

"주단태는 사이코패스예요. 그럼에도 그 인물이 왜 사이코패스가 될 수밖에 없는지에 대한 설명이 나오니까 납득이 가죠. 그런데 천서진은 오로지 본인의 이익을 위해서 악행을 저지르기 때문에 비현실적인 캐릭터 같아요. 그런데 요즘 뉴스를 보면 비현실적인 것 같지 않기도 해요. '이렇게 악한 사람들도 존재하는구나'를 깨닫게 해준 작품인 것 같아요."<계속>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관련 기사>[인터뷰] '원조 요정 S.E.S→오윤희' 배우 유진의 두 번째 전성기②



[인기기사]

· [인물탐구-윤석열] 文정부 대립각·강직함…여러 의혹 '걸림돌'

· '너는 누구 팬이야?'…정치인 '팬덤'의 명과암

· [강일홍의 클로즈업] 김태호 PD의 '홀로서기', 왜 주목받나

· 추석에 바빠지는 서학개미…해외주식 거래 시 '이것' 체크해야

· 희귀병 세살배기에 희망을…'25억 치료제'에 엄마는 운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에스파, '하프 밀리언셀러' 등극…'초고속 성장'의 바른 예  file new 더팩트 0 10:54:06
홍수아, 영화 '감동의 나날' 주연 캐스팅…'로코퀸' 도전  file new (1) 더팩트 5 10:39:37
전소미, 첫 정규 앨범 발매…'솔로 퀸' 입지 굳힌다  file new 더팩트 1 10:10:40
[속보] 코로나 신규확진 1441명…어제보다 30↓  file new 더팩트 1 10:06:41
강한나, '볼륨을 높여요' 하차…"스케줄 병행 어려워"  file new 더팩트 4 09:42:45
세븐틴, 신곡 뮤비 2차 티저 공개…'퍼포+비주얼' 다 잡았다   file new 더팩트 3 09:32:00
'오징어 게임', 28일 연속 넷플릭스 1위…'마이 네임' 3위  file new 더팩트 5 08:47:31
엔하이픈, '더쇼' 이어 '쇼!챔피언' 1위…음악방송 2관왕  file new 더팩트 4 08:00:57
김선호 전 연인 "마음 좋지 않다…서로 오해, 사과 받아"  file new 더팩트 68 07:32:44
'등돌린 옛 깐부' 대장동 4인방…치열한 수싸움  file new 더팩트 3 05:00:04
[단독] 화천대유 최윤길,'7억 탕감' 자금출처는 부동산…재산신고엔..  file new 더팩트 9 05:00:04
"고발장 초안은 저희가"…뚜렷해지는 검찰 관여 정황  file new 더팩트 6 05:00:03
홍대앞은 이미 코로나 종식?…특별단속 비웃는 '노마크스'(영상)   file new 더팩트 16 05:00:02
"김학의가 순수한 민간인이냐"…'출금 의혹' 피고인의 항변  file new 더팩트 15 00:00:03
[TMA 인터뷰] 황치열, "팬님들이 주신 상…더 활발한 활동으로 보답..  file new 더팩트 6 00:00:02
[나의 인생곡㊴] 태진아 '옥경이', 가수인생 바꾼 '성공' 밑거름  file new 더팩트 12 00:00:01
쌍용차 우선협상대상자에 '에디슨모터스' 선정  file new 더팩트 30 21.10.20
경찰, '10·20 민주노총 집회' 수사본부 편성…"엄정 수사"  file new 더팩트 16 21.10.20
내곡동부터 대장동까지…오세훈·민주당 정면충돌  file new 더팩트 14 21.10.20
아프간 특별기여자 '정부합동지원단' 내달 출범  file new 더팩트 15 21.10.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