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직원 징계절차 공개한 인사담당자…대법 "명예훼손 맞아"
39 더팩트 2021.09.20 09:00:01
조회 31 댓글 0 신고
회사 직원의 징계위 회부 사실을 공개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인사담당자에게 유죄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더팩트 DB
회사 직원의 징계위 회부 사실을 공개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인사담당자에게 유죄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더팩트 DB

"공익에 따른 위법성 조각사유 해당 안 돼"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회사 직원의 징계위 회부 사실을 공개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인사담당자에게 유죄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지법에 되돌려보냈다고 19일 밝혔다.

모 주식회사 인사담당자인 A씨는 2019년 7월 상급자와 마찰을 빚어 징계절차가 시작된 직원 B씨에게 보내는 인사위원회 참석요청서를 사무실 게시판에 공지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1심은 A씨의 혐의를 인정해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 공개한 문서에는 징계 절차 회부와 징계 사유가 담겨 B씨의 사회적 평가를 침해할 수 있을 만큼 구체적인 사실이 적시됐다고 판단했다.

2심은 무죄로 뒤집었다. 징계위 회부는 사생활이 아닌 공적 절차이며 A씨는 인사담당자로서 직무를 수행했을 뿐이라고 봤다.

형법 310조는 사실을 적시한 명예훼손 행위더라도 진실한 사실로서 오로지 공공의 이익에 관한 때에는 처벌하지 않는다고 규정한다. 이에 따라 A씨가 공개한 문서 내용은 회사 내 공공의 이익이므로 위법성 조각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원심의 무죄 판결을 파기했다. 징계위에 회부됐다는 사실이 공적인 측면은 있지만 혐의가 확정되기 전인 회부 단계부터 공개한다면 사회적으로 정당한 행위라고 볼 수 없다는 것이다.

회사 운영매뉴얼에도 징계회부는 혐의자에게만 공문을 보내도록 규정돼 공지할 만한 일이 아니라는 점을 반영하고 있다.

공개된 문서에는 회부 사실 뿐 아니라 징계사유도 포함돼 닪순히 절차만 공개됐다고 볼 수 없고, 문서를 외부인도 볼 수 있는 게시판에 공개할 만한 긴급한 필요성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대법원은 "징계 의결 전 징계절차에 들어갔다는 사실을 공개해서 회사 내 공익이 달성될지도 의문"이라며 위법성 조각사유도 없다고 판단했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인물탐구-윤석열] 文정부 대립각·강직함…여러 의혹 '걸림돌'

· '너는 누구 팬이야?'…정치인 '팬덤'의 명과암

· [강일홍의 클로즈업] 김태호 PD의 '홀로서기', 왜 주목받나

· 추석에 바빠지는 서학개미…해외주식 거래 시 '이것' 체크해야

· 희귀병 세살배기에 희망을…'25억 치료제'에 엄마는 운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강일홍의 클로즈업] 김선호도 피해가지 못 한 대중스타의 '덫'  file new 더팩트 1 00:00:03
단계적 일상회복 윤곽 오늘 공개…공청회 개최  file new 더팩트 1 00:00:03
수정관실 PC 교체 정황…'월성원전 고발사주' 꼬리무는 의문  file new 더팩트 2 00:00:03
이찬원 팬콘서트 'Chan's Time' 대성황, 공연 이틀째 올림픽홀 '후..  file new 더팩트 84 21.10.24
'한국영화계 거목'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 별세  file new 더팩트 19 21.10.24
서울 지하철·버스 심야 감축운행 해제…원상복귀  file new 더팩트 13 21.10.24
'한강 대학생' 경찰수사 종료…친구 유기치사도 무혐의 결론  file new (1) 더팩트 33 21.10.24
'고 손정민 친구 유기치사 혐의' 증거불충분 결론  file new 더팩트 16 21.10.24
[속보] 코로나 신규확진 1423명…하루 만에 1400명대↓  file new 더팩트 22 21.10.24
화재진압 중 부상이 암으로…"소방관의 눈물 알아달라"  file new 더팩트 30 21.10.24
'대장동 배임의 늪'에 빠진 검찰…"처음부터 무리"  file new 더팩트 42 21.10.24
국가자격증시험 부정 '솜방망이 처벌'…벌금형이 최고  file 더팩트 23 21.10.24
'라임 사태' 책임은 어디에?…이종필-우리은행 공방  file (1) 더팩트 11 21.10.24
톨게이트 노동자에 평화는 언제쯤…연이은 소송에 고통  file 더팩트 34 21.10.24
신세경, 올블랙 청순·시크 '어나더 신세경' [TF움짤뉴스]  file 더팩트 56 21.10.24
"P씨에게 성추행당해"…박군 측 "폭로 사실무근, 법적대응 간다"  file 더팩트 150 21.10.23
"광어 1인분에 대가리 11개…쓰레기냐" 온라인서 논란된 '횟집 리뷰'..  file 더팩트 111 21.10.23
[속보] 코로나19 백신 접종완료율 70%…'위드코로나 목표 돌파.  file (1) 더팩트 38 21.10.23
'학폭 논란' 이다영, 그리스서 'MVP' 됐다…"앞으로가 더 기대"  file 더팩트 65 21.10.23
"독서실에 레깅스 입고 오지 말래요, 사춘기 남학생들 있다고"  file 더팩트 70 21.10.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