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길원옥 할머니 치매 몰랐다"…'준사기 혐의' 윤미향 공판
39 더팩트 2021.09.18 00:00:06
조회 82 댓글 0 신고
정의기억연대(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후신) 후원금 유용 등 혐의를 받는 윤미향 무소속 의원 재판에 정대협 회계업무를 맡았던 담당자가 \
정의기억연대(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후신) 후원금 유용 등 혐의를 받는 윤미향 무소속 의원 재판에 정대협 회계업무를 맡았던 담당자가 "활동가들이 개인카드로 돈을 쓰면 '선지불후보존' 방식으로 운영했다"고 증언했다. /이동률 기자

정의연 활동가 증인 출석…"의사 묻고 기부 받아"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정의기억연대 전 활동가가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는 치매환자로 느낄 수 없을 만큼 원만한 생활을 했다고 증언했다.

검찰은 윤미향 당시 정의연 대표(현 무소속 국회의원)가 치매를 앓는 길 할머니를 속여 기부금을 받아냈다는 준사기 혐의를 적용했다. 사실이라면 윤 의원의 도덕성에 치명적이라 이번 재판의 주요쟁점 중 하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문병찬 부장판사)는 17일 오후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윤 의원과 전 정의연 사무처장 김모 씨의 2차 공판을 열었다.

이날 공판에는 정의연에서 회계 업무 등을 담당했던 재일동포 양모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지난해까지 사무처장도 지낸 바 있다.

양씨는 검찰 주신문에서 "(길 할머니는) 기억력 좋으시고 인지능력도 좋으시고 말씀도 잘하셨다"며 "할머니에게 치매가 있다고 느낀 적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길 할머니는 2017년 중증치매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양씨는 지난해 마지막 만났을 때도 치매인 줄 몰랐다고 주장했다.

양씨는 "제가 전문가는 아니지만 10년 동안 (다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뵈면서 치매라고 느낀 적도 있는데 길 할머니는 그렇게 생각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길 할머니는 2017년부터 9차례에 걸쳐 여성인권상 상금으로 받은 1억원 중 약 7900만원을 정의연에 기부했다. 또다른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가 생전 지원했던 일본 재일조선인학교 후원 등에 쓰였다.

윤 의원 측 변호인은 기부와 후원 과정이 길 할머니 의사에 따른 것이었다고 증명하기 위해 애썼다.

양씨는 변호인 반대신문에서 길 할머니가 2019년 1월 세상을 떠난 김복동 할머니 뜻을 잇기 위해 다음달 재일조선인학교를 방문해 후원하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정의연 관련 단체에 기부할 때도 할머니에게 의사를 물었냐는 질문에는 "손 소장(정의연 마포쉼터 소장)이 잘 설명하셨고 할머니도 이해하셨다"고 답했다.

양씨는 "정대협(정의연의 전신) 30년을 생각할 때 활동가들과 할머니들이 정말 헌신적으로 활동했다"며 "그 과정에서 실수나 오해같은 것은 있었지만 개선했고 부정한 일은 없었다는 걸 이해해달라"고 주장했다.

검찰 측은 윤 의원이 정의연 활동 중 개인카드로 먼저 지불하고 사후 보전받는 식으로 비용을 써온 사실을 추궁했다.

검찰은 '윤 의원이 자신의 돈으로 정대협을 위해 사용했다며 보존해달라고 했을 때 거부한 적이 있나'고 묻자 "없다"고 짧게 답했다.

변호인도 '2016년까지 법인카드가 한 장이었는데 카드를 갖고 다니지 않은 활동가들은 개인카드를 사용했냐'고 묻자 A씨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실무자 중 개인이 사용했는데 마치 정대협이 쓴 것처럼 처리한 사람이 있느냐'고 묻자 "없었다"고 답했다.

윤 의원 등은 지난해 9월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지방재정법 위반, 사기,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 횡령·배임, 준사기,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윤 의원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기금 명목 등으로 개인계좌를 이용해 모금했고, 일부를 개인 용도로 썼다고 의심한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 등에서 보조금을 부정 수령했다고 본다.

bell@tf.co.kr



[인기기사]

· [주간政談-<상>] '무대홍' 홍준표, 尹 공격하다 '조국수홍' 자승자박

· "길원옥 할머니 치매 몰랐다"…'준사기 혐의' 윤미향 공판

· [주간사모펀드] 남양유업, 매각 무산 공식화…무너진 M&A 시장질서

· '기적' 임윤아, "누군가의 뮤즈로…추석은 '기적'과 함께"②

· "뒤숭숭한 사건이 많아서…" 한 눈 팔 시간 없는 순찰대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회식서 후배 폭행' 전 프로농구 기승호 불구속 기소  file 더팩트 23 21.10.21
'아이를 찾습니다', 서울드라마어워즈 대상 포함 3관왕(종합)  file 더팩트 24 21.10.21
스터디카페 여자화장실 불법촬영…중학생 체포  file 더팩트 26 21.10.21
경찰, '생수병 사건' 숨진 직원 특수상해로 입건  file 더팩트 42 21.10.21
[TMA 인터뷰] '트로트 킹' 임영웅 "하고 싶은 것 정말 많아"(영상)  file 더팩트 119 21.10.21
'한동훈 명예훼손' 유시민 "개인 아닌 검찰 상대 발언"  file 더팩트 18 21.10.21
박범계 "월성원전 고발, 인위적 행위 있었던 듯"  file 더팩트 12 21.10.21
검찰, 성남시장실 압수수색…이메일 서버 5번째  file 더팩트 7 21.10.21
코로나 백신 안 맞으면 사망위험 11.3배…美 연구결과  file 더팩트 23 21.10.21
한채아,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로 스크린 복귀  file 더팩트 16 21.10.21
[속보]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장실 압수수색  file 더팩트 12 21.10.21
[속보] 코로나 백신 미접종자, 감염위험 6.1배·사망 11.3배  file 더팩트 16 21.10.21
유빈, '골때녀' 합류… 'FC 탑걸' 멤버 "배워보고 싶었다"  file 더팩트 16 21.10.21
서울시 "민주노총 불법집회 참여자 전원 고발"  file 더팩트 7 21.10.21
서울시, 2종7층 규제 풀고 상업지역 주거비율↑  file 더팩트 7 21.10.21
47년 만의 '때늦은 정의'…긴급조치 피해자 국가배상 인정  file 더팩트 19 21.10.21
김건희, 한림성심대·안양대에도 허위 이력서 제출  file 더팩트 16 21.10.21
'이터널스' 졸리, 코로나 확진자 접촉 우려…마동석 '음성'  file 더팩트 9 21.10.21
경찰, '가짜 수산업자' 보완수사해 검찰에 넘겨  file (1) 더팩트 10 21.10.21
'야생돌', 팀원 트레이드 재진행에 '갈등 폭발'   file 더팩트 18 21.10.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