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죽도록 달려야 산다…폭염 뚫고 질주하는 라이더들(영상)
39 더팩트 2021.08.04 05:00:03
조회 29 댓글 0 신고

 [동행취재] 배달 라이더와 체험…쉴 곳은 지하주차장뿐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업계 추산 배달앱 시장은 지난해 15조원 규모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속도는 더 빨라졌다. 공격적인 투자와 마케팅의 성과라지만 그게 전부일까. 업계가 급성장한 이면에 라이더(배달원)들의 땀과 노력이 있다는 걸 부정할 수 없다.

<더팩트>는 지난달 말 한 배달 라이더의 오토바이 뒤에 올라타 동행 취재에 나섰다. 낮 기온이 30도를 웃돈 이날 종일 오토바이를 타고 도심을 질주했지만 땀이 그칠 줄 몰랐다.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배달 수요 증가로 배달원들은 안전사고 우려와 땀의 무게가 더 무거워졌다고 입을 모았다.

◆'30분 로켓배달' 매일 사고 걱정

오후 4시쯤 서울 도심 한 거리. 오랜만에 단비가 내렸지만 폭염을 식히기엔 역부족이었다. 기온이 33도를 가리키고 있었다.

40대 라이더 A씨는 이미 지친 듯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앞서 4시간을 일하다 왔다고 했다.

첫인사 나눌 겨를도 없이 A씨 휴대전화 알림이 울렸다. 콜이 들어온 곳은 약 20분을 달려야 닿을 한 샌드위치 매장.

출발하자마자 4차선 도로에서 신호대기 중 대형 버스를 만났다. 버스가 뿜어내는 열기가 온몸을 뒤덮었다. 버스를 피해 일반 승용차 뒤로 피했지만 큰 차이 없었다. A씨는 "오늘은 그나마 비가 와서 덜한 편"이라며 "더운 날에는 아스팔트 열기에 데워져 '후라이드 치킨'이 된 기분"이라고 말했다.

가끔 불어오는 바람은 가뭄에 단비였다. A씨는 "달리면 이렇게 시원해야 하는데 지난 며칠은 바람도 뜨거워서 고통스러웠다"고 토로했다.

출발한 지 10여 분 뒤 언덕을 만났다. 길이 비에 젖은 탓에 오토바이가 넘어지진 않을까 겁이 났다. A씨는 "사실 체력 문제보다는 정신적 불안감이 크다"며 "항상 타는 오토바이지만 사고가 발생하진 않을까 걱정된다"고 털어놓았다.

‘30분 이내 배달 서비스’ 시스템은 불안감을 더한다. 이 시간 안에 배달을 완료하지 못하면 벌점이 쌓이고, 누적되면 경우에 따라 콜에서 배제될 수 있다. A씨는 "도로상황이 천차만별인데 시간을 준수하는 게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라며 "그래서 더 위험하다"고 말했다.

중복인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삼계탕 전문점 앞에서 라이더가 배달할 음식을 싣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아무 관련없음. /남용희 기자
중복인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삼계탕 전문점 앞에서 라이더가 배달할 음식을 싣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아무 관련없음. /남용희 기자

◆기상여건에 따른 처우개선 목소리도

가까스로 매장에 도착했을 때 A씨와 기자는 이미 물에 빠진 듯 땀 범벅이 된 상태였다. 그러나 진짜 배달은 이제부터 시작. 매장서 음식을 받았으니 고객에 배달해줄 차례였다. 10분가량을 또 내달려서야 고객을 만날 수 있었다. 콜을 받고 약 30분 만에 간신히 배달 한 건을 끝마쳤다.

안도의 숨을 내쉰 A씨는 곧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향했다. 땀을 식혀 줄 일종의 아지트란다. A씨는 "주차장 있는 곳이 제일 좋다. 그나마 시원하다"며 "잠시라도 열기를 식힐 공간이 있어서 정말 다행"이라며 미소지었다.

A씨가 받는 수수료는 5000원. 아쉽다는 듯한 표정이었지만, 그는 곧 또 다른 콜을 받고 오토바이에 올라 떠났다.

시민단체는 기상 여건 등을 고려한 배달 라이더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한다.

이조은 참여연대 간사는 "폭염 또는 한파 상황에서 라이더들의 노동강도는 다를 수밖에 없다"며 "달라지는 상황을 정확히 확인해 추가적인 수수료 등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bell@tf.co.kr



[인기기사]

· 크래프톤 공모 완료…최종 증거금 5조·경쟁률 7.8대 1

· [단독] "제로페이 강화" 오세훈, 취임 석 달간 딱 한 번 썼다

· '광복절·개천절·한글날' 올해 대체공휴일 확정

· [단독] "양궁협회에 안산 금메달 박탈 요구" 내용은 '오보'

· 오늘부터 '변호사 로톡 가입 금지'…500명 징계 위기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밀리언셀러 탄생…4세대 아이돌의 시대 개막  file new 더팩트 25 00:00:04
에이티즈, "이번 추석은 안전하고 행복하게...우리와 함께해요"  file new 더팩트 14 00:00:03
"피크 때는 1분에 2~3명씩 검사"…'코로나 최전선' 선별검사소  file new 더팩트 3 00:00:03
[인터뷰] 김소연, "'펜하'는 두려움 떨치게 해준 작품"①  file new 더팩트 13 00:00:03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4만 8000건…4.2%만 구속  file new 더팩트 9 21.09.21
3년간 회사 옮겨다니며 9억 횡령한 경리 '징역 6년'  file new 더팩트 40 21.09.21
'왜 나 먼저 진료 안 해' 시너로 병원 방화 시도한 남성 실형  file new 더팩트 28 21.09.21
북한이탈주민 속여 6억 뜯어낸 다단계일당 기소  file new 더팩트 21 21.09.21
'여자없이 노래방가면 무슨 재미'냐는 육군 준장…징계 불복소송도..  file new 더팩트 30 21.09.21
[인터뷰] '원조 요정 S.E.S→오윤희' 배우 유진의 두 번째 전..  file new (1) 더팩트 60 21.09.21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729명…4일 연속 요일 '최다'  file new 더팩트 20 21.09.21
수억대 빚 안고 수천만원 채무불이행…"사기 아냐"  file 더팩트 36 21.09.21
스테이씨 "스윗과 함께하는 첫 추석…배꼽 빠지게 행복하길"  file 더팩트 29 21.09.21
연휴가 두려운 반려동물…비정한 주인에 보호소는 만원(영상)  file 더팩트 29 21.09.21
"내년 추석도 일하고 싶어요”…공항 송환대기실 직원들의 한숨..  file (1) 더팩트 42 21.09.21
[인터뷰] '펜트하우스 3' 유진 "반전 악행, 작품에 꼭 필요한 설정"①  file 더팩트 41 21.09.21
서울 오후 6시 신규확진 437명…전날보다 52명↓  file 더팩트 12 21.09.20
'한복 입은' 방탄소년단, 추석 인사 "아미와 만날 날만 기다려"  file 더팩트 41 21.09.20
심수봉, 26년 만의 TV쇼 '피어나라 대한민국'…시청률 11.8%   file 더팩트 65 21.09.20
정부 "추석연휴 후 확진자 점진적 증가할 듯"  file 더팩트 17 21.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