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인터뷰] '멀푸봄' 강민아, "새로운 도전으로 기억될 작품"①
39 더팩트 2021.08.02 00:00:06
조회 33 댓글 0 신고
강민아는 최근 종영한 KBS2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김소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평범한 대학생의 아픔과 성장을 그려내며 극을 이끌었다. /H&엔터테인먼트 제공
강민아는 최근 종영한 KBS2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김소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평범한 대학생의 아픔과 성장을 그려내며 극을 이끌었다. /H&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소빈 역으로 데뷔 첫 지상파 주연 도전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강민아가 첫 지상파 주연을 맡은 작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처음이라는 부담감을 안고 새로운 결의 캐릭터를 만난 강민아는 다년간의 연기 경험을 바탕으로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강민아는 최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극본 고연수, 연출 김정현)에서 대학생 김소빈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존재감도 없고 소심해 보이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인물이다. 강민아는 데뷔 첫 주연으로 김소빈을 만나 극을 이끌었다.

"소빈이는 소심하고 남의 눈치도 많이 봐요. 이런 모습을 통해 '이 친구가 트라우마가 있구나'를 느낄 수 있도록 표현하려고 했어요. 그런데 한쪽으로 치우치면 보는 분들이 공감보다 답답함을 더 느끼겠다 싶었죠. 그래서 연기의 적정선을 찾기 위해 감독님과 이야기도 많이 나눴고, 고민도 하면서 소심하더라도 귀엽게 표현하려고 노력했어요."

"후반부에 접어들면서 소빈이가 여준(박지훈 분)과 수현(배인혁 분)을 만나 친해지고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 성격적으로 변화가 생겨요. 그래서 저도, 보는 분들도 초반보다 밝아지는 소빈이를 볼 수 있어서 좋았죠."

강민아는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통해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평범하고 자연스러운 인물을 연기하며 새로운 얼굴을 보여줬다. 이에 그는 \
강민아는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통해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평범하고 자연스러운 인물을 연기하며 새로운 얼굴을 보여줬다. 이에 그는 "새로운 연기를 할 수 있었던 작품"이라고 회상했다. /H&엔터테인먼트 제공

작품은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다'는 말에서 비롯된 제목처럼 인생의 푸른 봄을 살아가야 할 20대의 현실을 그린다. 그렇기에 얼핏 보면 청춘들의 로맨스 같지만 가까이서 보면 누구나 한 번쯤 겪었을 법한 아픔과 성장 이야기를 담는다.

"'모두가 어려움을 극복하고 완벽해져서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는 결말은 아니에요. 저마다의 사정이 있는 청춘들을 통해 '이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고 적어도 한 가지씩의 문제를 가지고 사는구나'라는 공감을 담았죠. 그렇기에 보는 분들이 이런 부분을 느꼈다면 성공했다고 생각해요. '언젠가 행복해질 거야' 처럼 무조건 긍정적인 게 아니라 '모두가 힘들지만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 어딘가에는 나와 같은 아픔을 가진 사람들이 살고 있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죠."

모든 걸 다 가진 듯 보였으나 가정 폭력 등 남모를 아픔을 가진 여준, 공부를 잘하지만 동생과 가정을 책임지기 위해 밤낮없이 일하는 수현, 어린 나이에 엄마와 이별했던 소빈까지. 각자의 사정을 지닌 청춘들은 함께 현실의 아픔을 극복하고 성장하며 위로와 공감을 선사했다. 하지만 강민아는 자신과 전혀 다른 소빈이를 이해하고 표현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소빈이와 저의 싱크로율은 0% 예요. 저는 낯도 안 가리고 생각이 나면 바로 말하는 편인데, 소빈이는 말하기 전에 수만 가지 생각을 하잖아요. 처음 대본을 읽으면서 저랑 공통되는 부분을 찾으려고 했는데 아무리 봐도 없더라고요. 그래서 처음에는 '연기하기 어렵겠다'고 생각했지만 '나랑 전혀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다'고 생각을 바꿨고, 더 재밌게 찍을 수 있었어요."

"그동안 강렬한 캐릭터를 많이 맡았었는데 이와 반대로 소빈이는 소심하고 조용하고 또 소소하게 귀여운 모습도 있어요. 이렇게 평범하고 자연스러운 소빈이를 만나 새로운 연기를 할 수 있었던 작품으로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계속>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관련기사> [인터뷰] 강민아, '여름' 만큼 뜨거운 연기 열정②



[인기기사]

· "김현수가 해냈다" 韓 야구, 도미니카에 '끝내기 안타'로 역전승

· 남자 높이뛰기서 '공동금메달' 나와…韓 우상혁 '빛나는 4위'

· 추미애 "쥴리 벽화 가지고 떠들 때냐…대통령만 고군분투"

· '여홍철 딸' 여서정, 韓 여자 체조 최초의 '동메달' 쾌거(종합)

· '쥴리 벽화' 까맣게 덧칠…청주서 새 벽화 등장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부모 징계권 삭제 8개월…'체벌은 범죄' 인식은 아직  file new 더팩트 5 00:00:04
'스우파'·'걸스플래닛'으로 기사회생한 엠넷  file new 더팩트 2 00:00:04
추석 극장가 한국영화 선전, 어떤 작품 얼마나 벌까  file new 더팩트 4 00:00:03
[나의 인생곡㉟] 소명 '빠이빠이야', 24년 무명 벗은 '역발상'  file new 더팩트 1 00:00:03
중대본 "수도권 일 평균 1400명 확진…역대 최고보다 11% 증가"  file new 더팩트 13 21.09.22
에이티즈, 美 빌보드 7개 차트 IN…아티스트100 첫 진입  file new 더팩트 9 21.09.22
윤수현, 추석 연휴 마지막 날 프로야구 마운드서 열창  file new 더팩트 7 21.09.22
방탄소년단, UN 퍼포먼스 관심 폭발에 '확장 버전' 공개  file new 더팩트 28 21.09.22
김부선 "이재명, 옛정 생각해서 대장동 정보 좀 주지"  file new 더팩트 31 21.09.22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미국 시청 1위…한국 드라마 최초  file new 더팩트 28 21.09.22
방탄소년단, 유엔총회 연설·메시지에 외신도 주목  file new (1) 더팩트 23 21.09.22
[인터뷰] 김소연, '천서진'으로 거듭난 27년 연기 내공②  file new 더팩트 16 21.09.22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 1720명…서울만 641명  file new 더팩트 7 21.09.22
오토바이 사고로 사지마비…대법 "보험사 계약해지 부당"  file new 더팩트 29 21.09.22
밀리언셀러 탄생…4세대 아이돌의 시대 개막  file (1) 더팩트 45 21.09.22
에이티즈, "이번 추석은 안전하고 행복하게...우리와 함께해요"  file 더팩트 20 21.09.22
"피크 때는 1분에 2~3명씩 검사"…'코로나 최전선' 선별검사소  file 더팩트 11 21.09.22
[인터뷰] 김소연, "'펜하'는 두려움 떨치게 해준 작품"①  file 더팩트 31 21.09.22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4만 8000건…4.2%만 구속  file 더팩트 20 21.09.21
3년간 회사 옮겨다니며 9억 횡령한 경리 '징역 6년'  file (1) 더팩트 58 21.09.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