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환자에 침 놓은 간호조무사 집유 확정…"무료라도 불법"
39 더팩트 2021.07.29 12:00:01
조회 41 댓글 0 신고
대법원 스케치. 자료사진 <사진=남용희 기자/20180604>
대법원 스케치. 자료사진 <사진=남용희 기자/20180604>

배우자인 의원장도 벌금형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의원에서 침 치료를 한 간호조무사에게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직접 돈은 받지 않았지만 '의사가 아닌 사람의 영리 목적 의료행위'로 인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천대엽 대법관)는 보건범죄단속특별조치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간호조무사 A씨와 의원장 B씨에게 각각 징역형의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10~11월 충북 모 의원 물리치료실에서 환자에게 총 263회에 걸쳐 침을 놓는 등 의료인이 아닌 사람에게 금지된 영리 목적 의료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배우자인 의원장 B씨도 제대로 주의감독을 하지 않은 혐의로 함께 기소됐다.

1,2심은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벌금 150만원, B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침술 시술로 별도 비용을 받지 않는 등 '영리 목적'이 아니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B씨도 3년 전 우연히 침시술 사실을 알고 엄히 지시한 뒤에는 침을 놓는지 전혀 알지 못 했다고 항변했다.

재판부는 직접 돈은 받지않았지만 침시술로 의원을 찾는 환자가 늘어나는 경제적 이익이 있다며 '영리 목적 의료행위'가 맞는다고 판단했다.

상당수 환자들도 침술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은 사실이 확인됐고 A씨도 수사기관에서 침시술로 환자가 늘어 수입이 증가했다는 쪽으로 진술했다.

침시술을 몰랐다는 B씨의 주장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A씨가 배우자도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데다 3년 전 한 차례 알았다면 더 세심한 감독이 필요했다고 봤다.

대법원도 원심 판단이 정당하다고 보고 피고인의 상고를 기각했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백신 자신감→공급 불안→내부 혼선'…혼란 자초한 文정권

· '8강 진출' 올림픽 축구 대표팀, 온두라스에 6-0 완승

· '우군'에서 '적군'으로…文 떠난 文 사람들

· '리딩금융' 탈환 목전에 둔 신한금융…조용병 '디지털'에 힘준다

· 막바지 향하는 조희연 수사…공수처-검찰 갈등 불보듯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박범계·김진욱 강력한 의지 천명…'고발사주 수사' 총력전  file new 더팩트 1 00:00:05
집회의 자유, 시장님 마음대로?…'뜨거운 감자' 감염병예방법  file new 더팩트 1 00:00:05
“작년보다 손님 늘었어요”…코로나 2년째 추석 시장 '활기'  file new 더팩트 1 00:00:04
[인터뷰] 베이비 야나, 이유 있는 새 이름과 음악  file new 더팩트 2 00:00:04
김고은X안보현, 작품 밖에서도 '열일'하는 비주얼 케미 [TF움짤뉴스.  file new 더팩트 0 00:00:04
'바달집'→'복면가왕'...이번 추석은 '스핀오프'가 대세  file new 더팩트 0 00:00:02
[인터뷰] 백아연, 평범함을 특별하게 바꾸는 가수  file new 더팩트 0 00:00:02
"능력껏 군대 뺐어야지" 女소대장, 병사 속옷 들며 막말  file new 더팩트 14 21.09.18
"데이트폭력에 가족이 숨져"…승객 울린 4호선 안내방송  file new 더팩트 45 21.09.18
'성노예 착취물 100개' 트위터 '마왕' 구속  file new 더팩트 34 21.09.18
코로나 신규확진자 역대 네 번째 규모…추석 연휴 비상(종합.  file new (1) 더팩트 23 21.09.18
[속보] 코로나 신규확진 2087명…서울·경기 1377명  file new 더팩트 21 21.09.18
오늘(18일)부터 백신 미접종자 500만명 예약 가능  file new 더팩트 52 21.09.18
"길원옥 할머니 치매 몰랐다"…'준사기 혐의' 윤미향 공판  file 더팩트 67 21.09.18
갑질 연예인 폭로 파문…노키즈존 특혜 논란도 [TF업앤다운(하..  file (1) 더팩트 62 21.09.18
"뒤숭숭한 사건이 많아서…" 한 눈 팔 시간 없는 순찰대  file 더팩트 23 21.09.18
'트롯 6인방' 새출발…'펜하' '슬의생' 화려한 퇴장 [TF업앤다운(상).  file 더팩트 37 21.09.18
'기적' 임윤아, "'청와대' 발음 어려워…박정민은 '정멜레온'"①  file 더팩트 30 21.09.18
'기적' 임윤아, "누군가의 뮤즈로…추석은 '기적'과 함께"②  file 더팩트 29 21.09.18
'지식·가족·결혼', 키워드 뚜렷한 2021 추석 파일럿  file 더팩트 21 21.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