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생활 물의' 김민귀, 자필사과 "분명한 내 잘못"
39 더팩트 2021.07.28 17:25:07
조회 39 댓글 0 신고
배우 김민귀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이유를 막론하고 분명한 자신의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빅픽처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민귀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이유를 막론하고 분명한 자신의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빅픽처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생활 논란 사과…방역수칙 위반은 NO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김민귀가 양다리, 폭언 등 자신을 둘러싼 사생활 논란에 관해 직접 사과했다.

김민귀는 27일 자신의 SNS에 "최근 나의 사생활로 인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논란이 된) 글을 읽으며 나의 지난 행동을 돌아보고 생각해 보게 됐다"며 "분명한 나의 잘못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반성과 사과의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짧지 않은 시간 동안 많은 것을 공유했던 친구에게 상처를 준 점, 이유를 막론하고 나의 잘못이며 반성한다"며 "그 친구에게는 어떤 식으로든 아무런 피해가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민귀의 부적절한 사생활을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자신을 김민귀와 6년간 연애를 했던 전 여자친구라고 소개하며, 그가 교제하는 동안 여러 차례 바람을 피우고, 원나잇, 양다리, 폭언 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민귀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하던 중에도 다른 여성을 만나기 위해 방역 수칙을 어기고 무단으로 이탈했으며, 확진 판정을 받은 후에는 접촉자였던 자신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는 김민귀의 의혹을 인정하며 "미성숙한 판단과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은 분께 진심으로 사죄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다수의 대중은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당사자의 직접 사과는 내놓지 않는 점에 대해 진정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결국 김민귀는 폭로글이 게재된 지 사흘 만에 고개를 숙였다.

다만 김민귀와 소속사 모두 방역 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김민귀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당일 음성 판정을 받은 후, 밀접 접촉자로 분류 전 최소한의 일상생활과 거주지로의 이동을 권유받았고, 방역 당국의 안내에 따라 일상생활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후 자가격리에 대한 통보를 받았고 정부 지침에 따라 격리 장소에서 이탈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모두가 조심하는 예민한 시국에 더 적극적으로 선제적인 대응을 하지 못한 바 논란을 일으켜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모델 출신인 배우 김민귀는 지난 3월 종영한 tvN 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으로 얼굴을 알렸으며, 현재 방송 중인 JTBC 드라마 '알고있지만'에 출연 중이다. 최근 매니저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진행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서재근의 Biz이코노미] 말 많은 '이재용 사면', 결단이 필요하다

· 대선 앞두고 '법사위' 내준 민주당…눈치 보는 대선주자들

· [김병헌의 체인지] 이재명 지사 '백제발언'...'실언'일 수 있다

· 청약 선호 1·2위 하남·과천, 오히려 전셋값은 하락 왜?

· '결혼 발표' 박수홍, 오늘(28일) 연인과 혼인신고 "평범한 가족 꾸릴 것"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고발사주부터 김건희·윤우진까지…'윤석열 수사팀' 주목  file new 더팩트 4 05:00:01
부모 징계권 삭제 8개월…'체벌은 범죄' 인식은 아직  file new 더팩트 6 00:00:04
'스우파'·'걸스플래닛'으로 기사회생한 엠넷  file new 더팩트 4 00:00:04
추석 극장가 한국영화 선전, 어떤 작품 얼마나 벌까  file new 더팩트 4 00:00:03
[나의 인생곡㉟] 소명 '빠이빠이야', 24년 무명 벗은 '역발상'  file new 더팩트 3 00:00:03
중대본 "수도권 일 평균 1400명 확진…역대 최고보다 11% 증가"  file new 더팩트 13 21.09.22
에이티즈, 美 빌보드 7개 차트 IN…아티스트100 첫 진입  file new 더팩트 11 21.09.22
윤수현, 추석 연휴 마지막 날 프로야구 마운드서 열창  file new 더팩트 9 21.09.22
방탄소년단, UN 퍼포먼스 관심 폭발에 '확장 버전' 공개  file new 더팩트 28 21.09.22
김부선 "이재명, 옛정 생각해서 대장동 정보 좀 주지"  file new 더팩트 32 21.09.22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미국 시청 1위…한국 드라마 최초  file new 더팩트 28 21.09.22
방탄소년단, 유엔총회 연설·메시지에 외신도 주목  file new (1) 더팩트 23 21.09.22
[인터뷰] 김소연, '천서진'으로 거듭난 27년 연기 내공②  file new 더팩트 18 21.09.22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 1720명…서울만 641명  file new 더팩트 7 21.09.22
오토바이 사고로 사지마비…대법 "보험사 계약해지 부당"  file new 더팩트 29 21.09.22
밀리언셀러 탄생…4세대 아이돌의 시대 개막  file (1) 더팩트 45 21.09.22
에이티즈, "이번 추석은 안전하고 행복하게...우리와 함께해요"  file 더팩트 20 21.09.22
"피크 때는 1분에 2~3명씩 검사"…'코로나 최전선' 선별검사소  file 더팩트 11 21.09.22
[인터뷰] 김소연, "'펜하'는 두려움 떨치게 해준 작품"①  file 더팩트 31 21.09.22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4만 8000건…4.2%만 구속  file 더팩트 20 21.09.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