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결혼 발표' 박수홍, 오늘(28일) 연인과 혼인신고 "평범한 가족 꾸릴 것"
39 더팩트 2021.07.28 11:32:45
조회 71 댓글 0 신고
방송인 박수홍이 오늘(28일) 오래된 연인과 혼인신고를 마쳤다. 그는 \
방송인 박수홍이 오늘(28일) 오래된 연인과 혼인신고를 마쳤다. 그는 "이제는 가장으로서 평범한 가족을 꾸리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더팩트 DB

결혼식에 앞서 혼인신고 마쳐 "서로 사랑하기 때문"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오래 교제한 여자친구와 혼인신고를 마쳤다고 밝혔다.

박수홍은 28일 오전 연인과 함께 혼인신고를 했다. 그는 여러 상황 등을 고려해 결혼식에 앞서 먼저 법적 절차를 밟았으며, 이를 통해 두 사람은 부부의 인연을 맺게 됐다.

박수홍은 이날 반려묘 다홍이 SNS를 통해 이를 직접 공개하며 소감과 당부의 말을 전했다. 그는 "오늘 한 가정의 가장이 됐다. 사랑하는 사람과 혼인신고를 마쳤다"며 "식을 치르기에 앞서 부부의 인연을 먼저 맺게 된 것은, 내 미래를 함께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고 서로에 대한 믿음이 깊고 또 그만큼 서로를 사랑하기 때문이다. 다른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짧지 않은 삶을 살아오며 난 참 겁이 많았다.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더 조심스럽게 살고자 함이었는데, 지금 와서 뒤돌아보면 내가 내 인생을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는 생각에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다"며 "그래서 늦게나마 용기를 내고, 보다 책임감 있게 '내 삶을 살아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박수홍은 "이제는 가장으로서, 남편으로서, 내게 삶의 희망을 준 다홍이의 아빠로서 우리 가정을 위해 살고, 평범한 가족을 꾸리려 한다"고 다짐했다.

또한 연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수홍은 "남들처럼 크고 화려하지는 않아도 번듯한 결혼식을 못 해준 것이 미안할 따름"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아내가 된 사람은 비연예인이자 평범한 일반인이므로 지나친 관심과 무분별한 추측은 하지 말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박수홍은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리지 않도록 책임 있는 가장으로서 열심히, 그리고 바르고 예쁘게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박수홍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박수홍입니다.

오늘은 지극히 제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저를 아껴주시고 또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꼭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됐습니다.

짧지 않은 삶을 살아오며, 저는 참 겁이 많았습니다.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더 조심스럽게 살고자 함이었는데, 지금 와서 뒤돌아보면 제가 제 인생을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는 생각에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늦게나마 용기를 내고, 보다 책임감 있게 ‘저의 삶을 살아야겠다’고 마음 먹었습니다.

저는 오늘 한 가정의 가장이 됐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혼인신고를 했습니다. 식을 치르기에 앞서 부부의 인연을 먼저 맺게 된 것은, 제 미래를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고 서로에 대한 믿음이 깊고 또 그만큼 서로를 사랑하기 때문일 뿐, 다른 이유는 없습니다.

저는 그동안 너무 많이 참고 주체적으로 살지 못했습니다. 나 하나만 버티면 모든 상황이 나아질 거라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세상은 그렇게 흘러가지 않는다는 것을 뒤늦게나마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가장으로서, 남편으로서, 제게 삶의 희망을 준 다홍이의 아빠로서 우리 가정을 위해 살고, 평범한 가족을 꾸리려 합니다.

남들처럼 크고 화려하지는 않아도 번듯한 결혼식을 못해 준 것이 미안할 따름입니다. 하지만 저의 개인적인 일로 머뭇거리며 상처주는 어리석음은 범하지 않으려 합니다. 제 감정에도 보다 충실하고 오랜시간 어려운 상황에도 제 곁을 묵묵히 함께해준 사람을 책임지는 자세를 가지려 합니다.

제 아내가 된 사람은 비연예인이자 평범한 일반인이므로 지나친 관심과 무분별한 추측은 하지 말아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제가 감히 여러분들께 축하해달라, 응원해달라 말씀드리기도 송구스럽습니다. 그동안도 이미 너무 많은 격려와 위로를 해주셨으니까요. 그래서 제가 그런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리지 않도록 책임 있는 가장으로서 열심히, 그리고 바르고 예쁘게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윤석열 입당 '초읽기'…최재형과 주도권 다툼 불가피

· 文정권, 'K-방역' 자신감의 그림자

· [서울 민선7기 3년①] 오세훈 4선 '최대변수'…24대1 구청장 향방도 주목

· [단독] 김현아 SH사장 후보자, 청담동 아파트 4억 올랐다

· 카카오뱅크 청약 오늘(27일) 마감…흥행 성공할까?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군인권센터 "공군 성추행 사건 관련 통신영장 무더기 기각"  file new 더팩트 4 18:08:40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화천대유 "성과급에 위로금 포함"  file new 더팩트 6 17:36:44
확진자 급증에도 '불법 영업'…경찰, 노래방·주점 적발  file new 더팩트 6 17:29:54
60세 이상, 의료진 등 고위험군 '부스터샷' 곧 시작"...27일 계획 ..  file new 더팩트 7 15:48:08
70대 이상 노령층 확진자, 10명 중 7명이 '돌파감염'  file new 더팩트 15 14:40:01
"연기로 보답"…김정현, '가스라이팅 논란' 5개월 만에 심경 고백  file new 더팩트 17 12:42:21
김부겸 총리 "노마스크 이르면 연말쯤 가능할 듯"  file new (2) 더팩트 39 11:25:57
추석연휴 확진자 대란 현실화...이번주 최대고비  file new (1) 더팩트 11 11:03:49
"6년 근무 후 50억"…조국, '곽상도 아들 퇴직금' 공세  file new 더팩트 16 10:36:50
[속보]코로나19 신규확진 2771명…역대 두 번째 규모  file new 더팩트 3 09:44:34
지난해 이혼사건 줄고 소년범죄 늘었다  file new 더팩트 11 09:00:02
민주노총, '영장없는 사무실 수색' 국가배상 길 열려  file new (1) 더팩트 8 09:00:02
입시부터 자격증까지…오세훈 야심작 '서울런' 한 달  file new 더팩트 35 00:00:03
지현우X이세희, 스윗한 신사와 발랄한 아가씨 [TF움짤뉴스]  file new 더팩트 36 00:00:03
의정부서 교도소 이송 중 20대 절도 피의자 탈주  file new 더팩트 39 21.09.25
이태원역 '오징어 게임' 세트장, '방역 위반 논란'에 조기 철거  file 더팩트 31 21.09.25
대학생 단체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당장 구속시켜야"  file 더팩트 34 21.09.25
정은경 "1~2주간 확진자 급증할 듯...사적 모임 취소해달라"  file 더팩트 24 21.09.25
정부 직계약 모더나 백신 107만1000회분 인천공항 도착  file 더팩트 17 21.09.25
라오스 박쥐서 발견된 바이러스 "코로나19와 96.8% 일치"  file 더팩트 44 21.09.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