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환자 동의 없이 폐 절제한 의사…병원과 11억 배상 확정
39 더팩트 2021.07.28 06:00:02
조회 56 댓글 0 신고
의사가 의료행위를 할 때 부작용 가능성이 적더라도 일단 발생했을 때 중대하다면 환자에게 설명할 의무가 있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더팩트 DB
의사가 의료행위를 할 때 부작용 가능성이 적더라도 일단 발생했을 때 중대하다면 환자에게 설명할 의무가 있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더팩트 DB

"부작용 가능성 적더라도 설명할 의무 있어"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의사가 의료행위를 할 때 부작용 가능성이 적더라도 일단 발생했을 때 중대하다면 환자에게 설명할 의무가 있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A씨가 서울성모병원 의사 B씨와 병원 측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이 병원 호흡기내과에서 폐렴 진단 아래 치료를 받았지만 잘 낫지 않았다. 폐결핵 재발을 의심한 의사는 항결핵제를 처방했지만 역시 차도가 없자 흉부외과 전문의 B씨에게 협진의뢰를 했다.

B씨는 조직검사를 위해 오른쪽 폐 일부 조직을 쐐기절제술로 떼어내 판독한 결과 '악성 종양 세포가 없는 염증 소견'을 얻었다. 그러나 쐐기절제술을 시술한 폐 부위에 염증이 있어 잘 봉합되지 않을 가능성을 우려해 오른쪽 폐 윗부분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을 했다. 이 과정에서 환자의 뚜렷한 동의를 얻지 못 했다.

환자 측은 의사로서 설명의 의무를 다하지 못 했다며 B씨와 병원을 상대로 20억여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소송을 내기에 이른다.

1,2심 모두 환자의 손을 들어줬다. 의사의 설명 의무는 후유증 발생 가능성이 적다는 이유로 면제될 수 없다고 판시했다.

의사가 환자에게 폐 일부를 절제할 수 있다는 설명을 했거나 동의를 받았다는 아무런 증거도 없다고 판단했다. 이런 입증책임은 의사에게 있고 이들의 부주의로 환자의 신체를 훼손당하지 않을 권리와 자기결정권이 침해됐다는 것이다.

B씨는 환자에게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가장 적절한 방향으로 추가절제를 하겠다"고 하자 고개를 슬쩍 끄덕였다며 묵시적 승낙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환자가 폐 오른쪽 윗부분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이라고 이해하고 동의했으리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다만 1심은 배상책임을 70%로 계산하고 청구액 중 14억여원을 인정했으나 2심은 11억여원으로 좀더 줄였다.

대법원도 원심 판단에 문제가 없다며 양측의 상고를 모두 기각했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윤석열 입당 '초읽기'…최재형과 주도권 다툼 불가피

· 文정권, 'K-방역' 자신감의 그림자

· [서울 민선7기 3년①] 오세훈 4선 '최대변수'…24대1 구청장 향방도 주목

· [단독] 김현아 SH사장 후보자, 청담동 아파트 4억 올랐다

· 카카오뱅크 청약 오늘(27일) 마감…흥행 성공할까?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미국 시청 1위…한국 드라마 최초  file new 더팩트 4 13:43:49
방탄소년단, 유엔총회 연설·메시지에 외신도 주목  file new (1) 더팩트 8 10:16:24
[인터뷰] 김소연, '천서진'으로 거듭난 27년 연기 내공②  file new 더팩트 6 10:00:02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 1720명…서울만 641명  file new 더팩트 5 09:40:01
오토바이 사고로 사지마비…대법 "보험사 계약해지 부당"  file new 더팩트 11 09:00:01
밀리언셀러 탄생…4세대 아이돌의 시대 개막  file new (1) 더팩트 39 00:00:04
에이티즈, "이번 추석은 안전하고 행복하게...우리와 함께해요"  file new 더팩트 19 00:00:03
"피크 때는 1분에 2~3명씩 검사"…'코로나 최전선' 선별검사소  file new 더팩트 9 00:00:03
[인터뷰] 김소연, "'펜하'는 두려움 떨치게 해준 작품"①  file new 더팩트 25 00:00:03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4만 8000건…4.2%만 구속  file new 더팩트 16 21.09.21
3년간 회사 옮겨다니며 9억 횡령한 경리 '징역 6년'  file new (1) 더팩트 57 21.09.21
'왜 나 먼저 진료 안 해' 시너로 병원 방화 시도한 남성 실형  file new 더팩트 32 21.09.21
북한이탈주민 속여 6억 뜯어낸 다단계일당 기소  file new 더팩트 30 21.09.21
'여자없이 노래방가면 무슨 재미'냐는 육군 준장…징계 불복소송도..  file new 더팩트 40 21.09.21
[인터뷰] '원조 요정 S.E.S→오윤희' 배우 유진의 두 번째 전성..  file (1) 더팩트 64 21.09.21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729명…4일 연속 요일 '최다'  file 더팩트 22 21.09.21
수억대 빚 안고 수천만원 채무불이행…"사기 아냐"  file 더팩트 42 21.09.21
스테이씨 "스윗과 함께하는 첫 추석…배꼽 빠지게 행복하길"  file 더팩트 30 21.09.21
연휴가 두려운 반려동물…비정한 주인에 보호소는 만원(영상)  file 더팩트 30 21.09.21
"내년 추석도 일하고 싶어요”…공항 송환대기실 직원들의 한숨..  file (1) 더팩트 43 21.09.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