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조국 딸 동창 "검찰 조사 중 '위증죄 처벌' 위협 당했다"
39 더팩트 2021.07.24 00:00:03
조회 73 댓글 0 신고
조국(가운데)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한영외고 동창이 검찰 조사 중 '거짓말하면 위증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위협을 당했다고 밝혔다. /임영무 기자
조국(가운데)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한영외고 동창이 검찰 조사 중 '거짓말하면 위증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위협을 당했다고 밝혔다. /임영무 기자

현행법상 법정 증언만 처벌 대상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한영외고 동창이 검찰 조사 중 '거짓말하면 위증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위협을 당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위증죄는 법정에서 허위 증언을 할 때만 적용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마성영·김상연·장용범 부장판사)는 23일 조 전 장관과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속행 공판을 열었다.

이날 공판에는 조 씨의 한영외고 동창 장모 씨가 증인으로 나왔다. 장 씨는 장영표 단국대 교수의 아들이다. 장 교수가 조 씨를 논문 1저자로 등재하고 체험활동 확인서를 발급해준 인물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이에 대한 보답으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확인서를 장 씨에게 발급해줬다고 보고 있다. 이른바 '스펙 품앗이' 의혹이다.

장 씨는 2019년 9월 참고인 신분으로 모두 세 차례 검찰에 출석해 18시간 17분 동안 조사를 받았다. 첫 조사는 오후 1시 20분부터 다음날 새벽 3시 55분까지 이뤄졌다. 장 씨는 새벽까지 진행된 첫 참고인 조사 중 검사에게 '거짓말하면 위증죄로 처벌받는다'는 위협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변호인은 이날 검찰 조사과정에서 가족이 형사입건될 수 있다는 취지의 위협을 당한 적 있는지 집중 신문하며 "증인은 정 교수 1심 재판에서 '잘못 진술하면 위증죄로 처벌받는다'는 이야기를 검사에게 들었다는데 검찰 조사과정에서 거짓말을 했다고 위증죄로 처벌받지 않는다"고 바로잡았다. 이에 장 씨는 "사실대로 말씀드려도 되겠냐"며 양해를 구한 뒤 "제가 처음 조사받을 때, 검사님 실명을 밝히기 좀 그렇지만 위증하면 처벌받는다고 위협 아닌 위협을 하신 적 있었다"고 밝혔다. 위증죄는 법정에서 선서한 증인만 성립하는 일종의 '신분범'이다.

또 본인을 비롯한 가족 모두 여러 차례 조사를 받아 매우 위축되고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장 씨의 아버지 장 교수 역시 네 번째 조사를 마친 뒤 조서에 '저희 가족 모두 검찰 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서 사실관계를 밝히기 위해 노력한 점을 평가해달라'고 자필로 적은 바 있다.

변호인은 검찰이 10여 년 전 사건을 다루는 일임에도 관련 자료를 제대로 제시하지 않은 채 조사가 이뤄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기억이 희미한 점을 이용해 조 씨의 경력이 허위라는 진술을 받아내려 했다는 의심이다.

검찰은 서울대 인턴 활동의 바탕이 되는 한영외고 인권 동아리 활동도 허위 경력으로 보고 있다. 장 씨 역시 검찰 조사에서 동아리 회원이나 활동이 사실상 없었다며 '스펙을 만들기 위해 이름만 걸어둔 유령 동아리'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러나 이날 변호인이 해당 동아리 활동 신청서를 제시하자 장 씨는 "저걸 보니 기억이 난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이제 생각난다"고 말했다.

다만 조 씨 외에 어떤 회원이 있었는지 모르고, 탈북청소년 학교에서 콘서트를 한 활동밖에 기억나지 않는다며 "이것만으로 동아리 활동을 했다고 볼 수 있는지 모르겠다. 원래 대학 가려고 만든 동아리는 다 그렇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23일 공판에서 증인에게 직접 질문할 기회를 얻은 정경심(사진) 교수는 조 씨가 세미나 활동 뒤 서울대 식당에서 저녁을 먹는 바람에 박 씨가 혼자 정 교수를 찾아와 저녁을 먹었다고 주장했다. /이동률 기자
23일 공판에서 증인에게 직접 질문할 기회를 얻은 정경심(사진) 교수는 조 씨가 세미나 활동 뒤 서울대 식당에서 저녁을 먹는 바람에 박 씨가 혼자 정 교수를 찾아와 저녁을 먹었다고 주장했다. /이동률 기자

장 씨에 앞서 증인으로 나온 조 씨의 친구 박모 씨는 서울대 세미나 영상 속 여학생을 처음 봤을 때 조 씨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증언했다. 박 씨의 아버지는 조 전 장관과 서울대 법대 동기로 가족 모임을 함께 할 정도로 절친한 사이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박 씨는 어린 시절부터 조 씨를 봐왔다고 한다.

박 씨는 이날 공판에서 "검찰 조서에서 어떻게 나와 있는지 모르겠지만 검사가 동영상을 보여줬을 때 '조민이 맞다'고 말했다"며 "영상 딱 보자마자 '제가 조민을 오래 봐왔는데 저 여학생은 조민입니다' 이렇게 말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검사님이 다른 증거들을 제시하며 '이런 증거들을 보면 (조 씨가) 아니지 않겠느냐'고 질문했을 때 '아닐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세미나 당일 조 씨를 직접 본 기억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직접 증인에게 질문할 기회를 얻은 정 교수는 조 씨가 세미나 활동 뒤 서울대 식당에서 저녁을 먹는 바람에 박 씨가 혼자 정 교수를 찾아와 저녁을 먹었다고 회고했다. 정 교수는 "그날 OO(박 씨)이가 우리집에 와서 아저씨(조 전 장관) 방에서 소설책도 빌려 가고, 고민이 있다며 나한테 와서 상의도 하지 않았느냐. 민이가 (세미나 때문에) 같이 밥을 먹지 않아서 우리집에 왔다고 했는데 한 번만 더 기억해달라"며 울먹였다. 박 씨는 "봤다면 기억이 났을 텐데 그렇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정 교수 1심 재판부는 영상 속 여학생을 조 씨로 인정하기 어렵다며 서울대 세미나 활동을 비롯한 조 씨의 모든 경력을 허위로 봤다. 조 전 장관 등의 재판은 다음달 13일 오전 10시에 이어진다.

ilraoh@tf.co.kr



[인기기사]

· 국민 품에 안긴 '이건희 컬렉션'…한국 명작 '세기의 전시' [TF영상]

· [인터뷰] "천만 서울시민과 함께하는 치안공동체 만든다"(영상)

· 수도권 4단계 2주 연장…"수도권 확진자 두자릿수 목표"

· 신들린 한국 女양궁…'막내' 안산, 올림픽 신기록 [TF사진관]

· '술접대 폭로' 김봉현, 석방 후 첫 재판…말없이 법정으로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밀리언셀러 탄생…4세대 아이돌의 시대 개막  file new 더팩트 20 00:00:04
에이티즈, "이번 추석은 안전하고 행복하게...우리와 함께해요"  file new 더팩트 10 00:00:03
"피크 때는 1분에 2~3명씩 검사"…'코로나 최전선' 선별검사소  file new 더팩트 2 00:00:03
[인터뷰] 김소연, "'펜하'는 두려움 떨치게 해준 작품"①  file new 더팩트 11 00:00:03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4만 8000건…4.2%만 구속  file new 더팩트 9 21.09.21
3년간 회사 옮겨다니며 9억 횡령한 경리 '징역 6년'  file new 더팩트 38 21.09.21
'왜 나 먼저 진료 안 해' 시너로 병원 방화 시도한 남성 실형  file new 더팩트 22 21.09.21
북한이탈주민 속여 6억 뜯어낸 다단계일당 기소  file new 더팩트 20 21.09.21
'여자없이 노래방가면 무슨 재미'냐는 육군 준장…징계 불복소송도..  file new 더팩트 29 21.09.21
[인터뷰] '원조 요정 S.E.S→오윤희' 배우 유진의 두 번째 전..  file new (1) 더팩트 56 21.09.21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729명…4일 연속 요일 '최다'  file new 더팩트 20 21.09.21
수억대 빚 안고 수천만원 채무불이행…"사기 아냐"  file new 더팩트 35 21.09.21
스테이씨 "스윗과 함께하는 첫 추석…배꼽 빠지게 행복하길"  file 더팩트 29 21.09.21
연휴가 두려운 반려동물…비정한 주인에 보호소는 만원(영상)  file 더팩트 29 21.09.21
"내년 추석도 일하고 싶어요”…공항 송환대기실 직원들의 한숨..  file (1) 더팩트 41 21.09.21
[인터뷰] '펜트하우스 3' 유진 "반전 악행, 작품에 꼭 필요한 설정"①  file 더팩트 41 21.09.21
서울 오후 6시 신규확진 437명…전날보다 52명↓  file 더팩트 12 21.09.20
'한복 입은' 방탄소년단, 추석 인사 "아미와 만날 날만 기다려"  file 더팩트 40 21.09.20
심수봉, 26년 만의 TV쇼 '피어나라 대한민국'…시청률 11.8%   file 더팩트 65 21.09.20
정부 "추석연휴 후 확진자 점진적 증가할 듯"  file 더팩트 17 21.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