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고 손정민 수사' 갈림길…경찰, 변사사건심의위 추진
39 더팩트 2021.06.18 11:05:53
조회 31 댓글 0 신고
한원횡 서울경찰청 형사과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제2서경마루에서 한강 대학생 사망사고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임영무 기자
한원횡 서울경찰청 형사과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제2서경마루에서 한강 대학생 사망사고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임영무 기자

논의 후 사건종결 또는 보강수사 결론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고 손정민 씨 사망 경위를 수사해온 경찰이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기구에서 수사 방향을 검토한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변사사건 처리규칙에 따라 변사사건 심의위원회를 개최할지 검토하고 있다.

변사사건 심의위원회는 사망 경위가 분명하지 않은 변사사건을 보강수사 할지, 수사를 종결할지 논의하는 기구다. 경찰 내부 위원 3~4명과 법의학자, 변호사 등 1~2명의 외부 위원으로 구성된다. 2019년 3월 법적 근거는 마련됐지만 아직 한 번도 열리지 않았다.

심의위가 사건 종결을 결정하면 수사는 마무리된다. 재수사를 의결하면 한 달 내 보강 수사를 거쳐 지방경찰청에서 재심의 한다. 유족이 이의제기하면 위원장은 심의결과를 곧바로 유족에게 설명해야 한다.

경찰은 지난 4월 30일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손 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수사해왔다. 경찰은 인근 CCTV와 차량 블랙박스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손 씨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와 가족의 휴대전화·아이패드 등도 포렌식 했다. A씨가 착용했던 의복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으나 혈흔은 검출되지 않았다.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27일 공식 브리핑을 열고 "현재까지 범죄 정항은 확인되지 않았다"라며 그간 제기된 의혹들도 해명한 바 있다.

경찰의 심의위 검토 소식에 손정민 씨의 아버지 손현 씨는 18일 블로그에 "외부위원이 추가됐다고 달라질까 하는 생각이 있었지만 아예 시도도 못 하게 먼저 하는 걸까. 아니면 일단 간을 보는 걸까"라고 썼다.


bell@tf.co.kr



[인기기사]

· '윤석열 사건'은 없었다…이정수, 김오수에 첫 주례보고

· 윤계상, 비연예인과 열애 중…"지난해 말 만나"

· '광주 붕괴사고'에 송영길 "운전자가 액셀만 밟았어도…"

· "여름=브레이브걸스"...정주행 조준 완료한 '서머 퀸'(종합)

· '이재용 승계문건' 작성자 "회사 위해 에버랜드 사업 분할"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월호 기억공간' 사흘째 대치…서울시, 내일 철거 강행할 듯  file new 더팩트 27 21.07.25
러 출신 일리야 "도대체 얼마나 무식하고 무지해야..."  file new 더팩트 98 21.07.25
브레이브엔터 사과 "브브걸 팬매니저 갑질 등 재발 방지 약속"  file new 더팩트 130 21.07.25
'8뉴스' 방탄소년단 "모든 성과 아미 덕분…특사, 사명감 가질..  file (1) 더팩트 32 21.07.25
'억울한 유신 옥살이' 44년 만에 무죄…대법, 파기한 이유는  file 더팩트 47 21.07.25
[속보] 코로나19 신규확진 1487명…19일째 1000명 대 확진   file 더팩트 23 21.07.25
검찰, 직접수사로 부동산투기사범 16명 구속  file 더팩트 18 21.07.25
'한명숙 구하기 논란' 너머 김학의가 보인다  file (1) 더팩트 35 21.07.25
대선후보 결정 전에 끝낸다?…검찰, '김건희 의혹' 수사속도  file 더팩트 32 21.07.25
엄지원·정지소·오윤아, 카리스마와 화려함 모두 갖춘 조합 [TF움짤..  file 더팩트 32 21.07.25
비수도권도 방역책 강화되나…내일(25일) 대책 발표  file 더팩트 45 21.07.24
체르노빌·폭동 사진 등에 '뭇매'…MBC, 올림픽 중계 부적절 사..  file (1) 더팩트 60 21.07.24
내주부터 만 55∼59세 1차접종 시작…오늘(24일) 50대 예약 마감  file 더팩트 44 21.07.24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 1629명…18일째 네 자릿수  file 더팩트 15 21.07.24
사유지 기둥에 광고물 설치한 공인중개사 유죄 확정  file 더팩트 54 21.07.24
정상급 문턱 넘은 아스트로의 다음 스텝[TF초점]  file 더팩트 28 21.07.24
조국 딸 동창 "검찰 조사 중 '위증죄 처벌' 위협 당했다"  file 더팩트 54 21.07.24
영탁·김희재→하니, 코로나19 확산에 연예계 '비상' [TF업앤다운(하..  file 더팩트 62 21.07.24
빌보드→문화특사...방탄소년단 역사는 '현재 진행형' [TF업앤다운(상..  file 더팩트 15 21.07.24
'최경환 명훼' 이철 재판, 변호인 자격 놓고 연일 설전  file 더팩트 18 21.07.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