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정인양 학대 사망' 법원 앞 시민들 "사형 선고해야"
39 더팩트 2021.05.14 14:31:24
조회 13 댓글 0 신고
입양 딸인 정인 양을 수개월 동안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선고 공판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법원 앞에 모인 시민들이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이선화 기자
입양 딸인 정인 양을 수개월 동안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선고 공판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법원 앞에 모인 시민들이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이선화 기자

300여명 모여 시위…호송 차량 도착하자 흥분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양부모에 대한 선고를 앞두고 법원 앞은 분노로 가득 찼다. 시민들은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선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인이 입양부모의 선고공판이 열리는 14일 오전부터 서울남부지방법원 정문 앞에는 양모 장모씨와 양부 안모 씨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무더운 날씨에도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회원을 비롯해 300여명의 시민들이 모여들었다. 이들은 피켓을 들고 "장 씨를 살인죄로 처벌하라"고 외쳤다. 돌발 상황을 막기 위해 경찰 200여명도 배치됐다.

법원을 찾은 시민들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아동학대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경기 용인시에 사는 김모(31) 씨는 "아동학대 사건 가운데 관심을 받은 게 많지 않다. 사형을 선고해 앞으로 아동학대에 대한 처벌이 강화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10개월 된 손주를 둔 시민 김모(69) 씨는 "정인이는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 것도 아니었다"라며 "사형은 당연하다. 어떻게 입양한 아이를 학대할 수 있는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시위를 지켜보던 60대 한 시민은 "처음 뉴스를 접하고 한참 울었다. 아무 저항도 할 수 없는 어린아이를 무차별하게 때렸다"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강력하게 처벌을 내리지 않으면 앞으로도 비슷한 일이 벌어질 거라 본다"고 밝혔다.

입양 딸인 정인 양을 수개월 동안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선고 공판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법원 앞에 모인 시민들이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이선화 기자
입양 딸인 정인 양을 수개월 동안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선고 공판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법원 앞에 모인 시민들이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이선화 기자

오후 1시 35분께 장 씨를 태운 호송 차량이 법원에 도착하자 시민들의 분노는 거세졌다. 몇몇 이들은 "장 씨는 살인자"라며 울분을 터뜨렸다.

지난해 1월 장 씨 부부에게 입양된 정인 양은 지속적으로 학대를 받다가 같은 해 10월 13일 양천구 소재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당시 병원 관계자는 정인 양의 몸에 난 상처를 보고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부검 의뢰를 받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사인을 '외력에 의한 복부 손상'이라는 최종소견을 냈다. 정인 양은 복강 내 출혈과 광범위한 후복막강 출혈, 전신에 피하 출혈이 발견되는 등 장기가 손상된 상태였다.

검찰은 지난달 열린 결심공판에서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인정된다며 장 씨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아동기관 취업제한 명령 10년과 전자장치 부착 명령 30년, 보호관찰 명령 5년도 구형했다. 안 씨에게는 징역 7년6개월을 구형했다.


bell@tf.co.kr



[인기기사]

· [탐사이다] '첩보 영화' 방불케 하는 '뒷문 영업' 노래방 (영상)

· 친아들 2000여대 때린 60대 어머니 "'쇼'라고 생각했고 살인의도 없었다"

· '고덕 택배갈등' 다른 아파트로 번지나...지상차량 제한 확산

· '오! 주인님' 이민기♥나나, 종영까지 1%대 시청률…쓸쓸한 퇴장

· [엄영수 신혼집 탐방] "세 번째 결혼으로 깨달은 부부 참사랑"(영상)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대법 "복지포인트는 통상임금 포함 안 돼"  file new 더팩트 0 06:00:02
조직개편 산 넘은 박범계·김오수…검찰인사 여세몰이  file new 더팩트 2 05:00:02
교육부 "코로나 확진자 1000명 미만이면 전면 등교 원칙"  file new 더팩트 17 21.06.20
한예슬, 유튜버 김용호 '2차전' 예고에…"이번엔 확실히 보내주나?.  file new 더팩트 40 21.06.20
'비아이 마약 무마' 양현석, 이번 주 첫 재판  file new 더팩트 15 21.06.20
7월부터 '6인 모임' 가능…"코로나 극복 중대한 분기점" (종합)  file new 더팩트 19 21.06.20
[속보] 7월부터 '6인 모임' 가능…거리두기 완화  file new 더팩트 41 21.06.20
선예, 캐나다 근황 공개…'세자매 엄마 맞아?'  file new 더팩트 80 21.06.20
국민 10명 중 9명 "국산 코로나 백신 개발해야"…임상 참여는..  file new (1) 더팩트 20 21.06.20
조국 딸, 이번 주 첫 법원 출석…부모 재판 증언대 선다  file new 더팩트 11 21.06.20
손정민 父 "수사 궁금한데 물어볼 곳 없어…이렇게 버림받나"  file new 더팩트 29 21.06.20
크래프톤, 마동석 주연 첫 배그 단편영화 '그라운드 제로' 공개  file new 더팩트 18 21.06.20
코로나 백신 1차 접종자 인구 대비 30% 목전…1500만 명 돌파  file new 더팩트 7 21.06.20
IQ 156 '뇌섹녀' 하연주, 오늘(20일) 사업가와 웨딩마치  file new 더팩트 53 21.06.20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 429명…이틀 연속 400명대  file new (1) 더팩트 8 21.06.20
출소 7달 만에 또 절도…대법 "상습절도죄도 특가법 처벌 가능"  file new 더팩트 21 21.06.20
석달 2200만 접종 '속도전'…국민 70% 집단면역 본격화  file 더팩트 18 21.06.20
고위 법조인 재판만 법대로…'인권교과서'된 양승태·김학의 사건  file 더팩트 23 21.06.20
한소희·송강, 이게 바로 '만찢' 비주얼  file 더팩트 51 21.06.20
'이미테이션' 윤호, 정지소 짝사랑 포기 "'좋아했었다'로 정리"  file 더팩트 23 21.06.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