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속보] '정인이 양모' 1심서 무기징역…"살인 미필적 고의 인정"
39 더팩트 2021.05.14 14:35:49
조회 6 댓글 0 신고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가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임세준 기자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가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임세준 기자

양부는 징역 5년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가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이상주 부장판사)는 정인 양 입양부모 장모 씨와 안모 씨에 대한 선고공판을 열고 양모 장 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장 씨에게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아동유기·방임과 아동학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양부 안 씨는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1월 장 씨 부부에게 입양된 정인 양은 지속적으로 학대를 받다가 같은 해 10월 13일 양천구 소재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당시 병원 관계자는 정인 양의 몸에 난 상처를 보고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부검 의뢰를 받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사인을 '외력에 의한 복부 손상'이라는 최종소견을 냈다. 정인 양은 복강 내 출혈과 광범위한 후복막강 출혈, 전신에 피하 출혈이 발견되는 등 장기가 손상된 상태였다.

검찰은 지난달 열린 결심공판에서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인정된다며 장 씨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아동기관 취업제한 명령 10년과 전자장치 부착 명령 30년, 보호관찰 명령 5년도 구형했다. 안 씨에게는 징역 7년6개월을 구형했다.


sejungkim@tf.co.kr



[인기기사]

· [속보] '정인이 양모' 1심서 무기징역…"살인 미필적 고의 인정"

· [탐사이다] '첩보 영화' 방불케 하는 '뒷문 영업' 노래방 (영상)

· 친아들 2000여대 때린 60대 어머니 "'쇼'라고 생각했고 살인의도 없었다"

· '고덕 택배갈등' 다른 아파트로 번지나...지상차량 제한 확산

· [엄영수 신혼집 탐방] "세 번째 결혼으로 깨달은 부부 참사랑"(영상)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대법 "복지포인트는 통상임금 포함 안 돼"  file new 더팩트 0 06:00:02
조직개편 산 넘은 박범계·김오수…검찰인사 여세몰이  file new 더팩트 2 05:00:02
교육부 "코로나 확진자 1000명 미만이면 전면 등교 원칙"  file new 더팩트 17 21.06.20
한예슬, 유튜버 김용호 '2차전' 예고에…"이번엔 확실히 보내주나?.  file new 더팩트 40 21.06.20
'비아이 마약 무마' 양현석, 이번 주 첫 재판  file new 더팩트 15 21.06.20
7월부터 '6인 모임' 가능…"코로나 극복 중대한 분기점" (종합)  file new 더팩트 19 21.06.20
[속보] 7월부터 '6인 모임' 가능…거리두기 완화  file new 더팩트 41 21.06.20
선예, 캐나다 근황 공개…'세자매 엄마 맞아?'  file new 더팩트 80 21.06.20
국민 10명 중 9명 "국산 코로나 백신 개발해야"…임상 참여는..  file new (1) 더팩트 20 21.06.20
조국 딸, 이번 주 첫 법원 출석…부모 재판 증언대 선다  file new 더팩트 11 21.06.20
손정민 父 "수사 궁금한데 물어볼 곳 없어…이렇게 버림받나"  file new 더팩트 29 21.06.20
크래프톤, 마동석 주연 첫 배그 단편영화 '그라운드 제로' 공개  file new 더팩트 18 21.06.20
코로나 백신 1차 접종자 인구 대비 30% 목전…1500만 명 돌파  file new 더팩트 7 21.06.20
IQ 156 '뇌섹녀' 하연주, 오늘(20일) 사업가와 웨딩마치  file new 더팩트 53 21.06.20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 429명…이틀 연속 400명대  file new (1) 더팩트 8 21.06.20
출소 7달 만에 또 절도…대법 "상습절도죄도 특가법 처벌 가능"  file new 더팩트 21 21.06.20
석달 2200만 접종 '속도전'…국민 70% 집단면역 본격화  file 더팩트 18 21.06.20
고위 법조인 재판만 법대로…'인권교과서'된 양승태·김학의 사건  file 더팩트 23 21.06.20
한소희·송강, 이게 바로 '만찢' 비주얼  file 더팩트 51 21.06.20
'이미테이션' 윤호, 정지소 짝사랑 포기 "'좋아했었다'로 정리"  file 더팩트 23 21.06.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