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22년 연구직 행정직 발령…야근 다음날 산책 중 숨져
39 더팩트 2021.05.10 06:00:02
조회 68 댓글 0 신고
고용노동부에서 정한 근무시간을 넘기지 않더라도 업무상 스트레스로 인한 질환으로 사망했다면 산업재해로 인정해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이새롬 기자
고용노동부에서 정한 근무시간을 넘기지 않더라도 업무상 스트레스로 인한 질환으로 사망했다면 산업재해로 인정해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이새롬 기자

법원 "업무시간 고시, 구속력 없다"…산업재해 인정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고용노동부에서 정한 근무시간을 넘기지 않더라도 업무상 스트레스에 따른 질환으로 사망했다면 산업재해로 인정해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8부(이종환 부장판사)는 한 연구소 직원 A 씨의 유족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유족 급여 및 장의비 부지급 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한 연구소에서 22년간 연구개발 업무를 해온 A 씨는 2019년 4월 주말에 산책 중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사망했다. 직접 사인은 대사성 산증(체네 산성이 증가하는 질환)으로, 다발성 장기부전과 심근경색 등도 진단받았다.

유족은 A 씨의 사망이 업무상 재해에 해당한다며 유족 급여 등 지급을 청구했으나, 공단은 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 심의를 거친 결과 "원고에게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킬 만한 업무상 부담이 있었다고 보기 어려워 업무상 관련성을 인정할 수 없다"며 부지급 처분했다.

이에 유족은 공단의 부지급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유족은 재판 과정에서 "고인은 1996년부터 22년 동안 연구개발 업무를 수행하다 2018년 팀장으로 보임돼 생소하고 다양한 업무를 담당하게 됐다. 급성 심근경색이 발병하기 하루 전까지도 과다한 업무를 수행했다"며 "이러한 업무는 고인에게 큰 부담과 스트레스를 줬고 급성 심근경색은 과로와 스트레스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법원은 유족 측 주장을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고인은 22년 동안 연구개발 업무를 수행하다가 사망하기 10개월 전부터 예산과 인사, 보안, 기술기획 업무를 총괄하게 됐다"며 "고인은 그 전에 담당하지 않던 생소하고 방대한 각종 행정업무를 맡게 됐고, 대외기관까지 상대해야 하는 업무도 다수 있어 연구개발만 해오던 고인으로서는 상당한 부담과 스트레스를 느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A 씨는 사망 직전 기존 조직을 이전·분할하는 조직재구조화 업무를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고인은 조직원의 불만과 반대를 조율하며 지휘부 정책을 관철해야 했고, 이 과정에서 거센 항의를 받는 등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았다"며 "결국 고인은 발병 전날까지 조직재구조화 업무를 마무리하기 위해 팀장급 간부직원임에도 2시간 26분 동안 초과근무를 해 작업을 마쳐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업무 관련 스트레스를 겪으며 과중한 업무를 수행한 점은 고인의 급성 심근경색 발병에 상당한 영향을 줬다"고 판단했다.

또 재판부는 "고인이 쓰러진 채 발견된 산길은 가벼운 운동을 겸한 나들이 장소로 적당하다고 소개된 곳으로, 고인 역시 평소 자주 다녔던 길로 보인다. 산행 자체로 심근경색을 일으킬 정도의 중대한 신체적 부담을 주는 활동으로 볼 수 없다"고 봤다.

이 사건의 또다른 쟁점은 고용노동부 고시에 규정된 업무시간이었다. 고용노동부는 주 평균 60시간 이상 근무할 시 심장 질병이 발병할 수 있다고 고시한다. A 씨는 생전 주 44~46시간가량 근무했고, 사망 전날에는 약 10시간 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이 고시는 업무상 질병을 인정하는데 필요한 사항에 불과해 대외적 구속력을 가지는 법규라 할 수 없다"며 "고인의 업무시간이 고시가 정한 기준에 미치지 못해도 그 사유만으로 고인의 사인이 업무상 질병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단정하면 안 된다"고 판시했다.

ilraoh@tf.co.kr



[인기기사]

· '접는 폰' 올여름 달군다…삼성 '갤Z폴드3·갤Z플립3' 조기 출격

· 與, '부적격 3인방' 어찌할꼬?…"당대표 고민 많을 것"

· 카카오뱅크, 장외시장서 시총 41兆…주가 '거품' 논란 꾸준

· 분양원가 공개 확대하는 SH…민간분양에 미칠 여파는

· '똥국에 계란찜' 부실 식단 논란에…39사단 "부식 청구 문제 없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이미테이션' 윤호, 정지소 짝사랑 포기 "'좋아했었다'로 정리"  file new 더팩트 1 17:31:44
'안티팬' 최태준X황찬성, 최종회 앞두고 브로맨스 '케미' 완성  file new 더팩트 0 17:29:00
쿠팡화재 순직 소방관, 21일 경기도청장 거행…1계급 특진 추서  file new 더팩트 13 16:08:39
아이즈원 재결합 이뤄지나…CJ ENM "소속사들과 논의 중"  file new (1) 더팩트 3 15:29:34
세븐틴, 차트 1위 휩쓸며 저력 과시 "발매 첫날 88만 장 돌파"  file new 더팩트 5 14:11:18
'오케이 광자매' 서도진, '라켓소년단'서 깐족 밉상연기  file new 더팩트 12 13:13:21
[속보] 쿠팡 물류센터 실종 소방관 숨진 채 발견  file new 더팩트 14 12:20:02
'코삼부자' 허재, "먹고 운동하고 반복, 두 아들 연애할 시간 없다.  file new 더팩트 24 12:09:20
정부, 20일 '거리두기 개편안' 공개…7월부터 사적 모임 달라지나  file new 더팩트 6 12:01:23
래퍼 마이크로닷 부모, 만기 출소 후 뉴질랜드로 추방  file new 더팩트 17 11:37:07
쿠팡물류센터 화재, 안전진단 착수…결과 따라 소방관 구출팀 투입  file new 더팩트 5 11:07:09
[속보] 코로나19 신규확진 482명…나흘 만에 500명 아래 집계  file new (1) 더팩트 9 10:17:10
'대어 윤석열' 향해 활 시위…"피하지 않겠다"는 공수처  file new 더팩트 17 00:00:05
임영웅, 팬과 함께하는 기부…끝없는 한예슬 폭로 [TF업앤다운]  file new 더팩트 56 00:00:03
'알고있지만' 한소희♥송강, 만세 외친 캐스팅+19금 불사 로맨스(종..  file new 더팩트 43 00:00:03
'언더커버' 박경리, 강렬하게 완성한 연기 '첫 장' [TF인터뷰]  file new 더팩트 17 00:00:02
조직개편안 통과 한시름 던 오세훈…여전히 '첩첩산중'  file new 더팩트 12 00:00:01
검찰, '지하철 흡연·폭행' 30대 약식기소  file new 더팩트 33 21.06.18
인권위, '난민의 날' 맞아 "인도적 체류자 처우 개선해야"  file new 더팩트 7 21.06.18
'세계 전기차 포뮬러 E' 내년 8월 서울 개최  file 더팩트 24 21.06.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