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TF인터뷰] '뺑소니 혐의' 입건 김흥국, "오토바이 운전자가 3500만원 요구"
39 더팩트 2021.05.06 12:51:05
조회 42 댓글 0 신고
\
"내 잘못도 아닌데 가벼운 접촉사고에 3500만원이 말이 되느냐?" 김흥국은 6일 <더팩트>와 전화통화에서 오토바이 운전자로부터 과도한 금전을 요구받았고, 이를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더팩트 DB

"오토바이 운전자가 먹고 살기 힘들다, 병원 안갈테니 합의하자' 요구했다"

[더팩트|강일홍 기자, 박지윤 인턴기자]가수 김흥국이 6일 오토바이를 치고 달아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YTN은 이날 오전 '김흥국이 뺑소니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김흥국은 지난달 24일 서울 시내 사거리에서 SUV 차량을 몰고 정지 신호에서 불법 좌회전을 하다 역시 신호를 위반한 채 직진하던 오토바이 운전자를 들이받은 뒤 사고를 수습하지 않은 채 떠난 혐의를 받는다.

보도에는 '뺑소니'라는 혐의가 언급되면서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게 달궈졌다. 더구나 김흥국이 '미투 사건' 이후 최종 무혐의 판단과 함께 활발한 방송활동을 재개한 시점이어서 관심이 폭발했다.

김흥국은 6일 오후 <더팩트>와 단독 전화 인터뷰에서 "너무 어이가 없다. 한강변으로 운동을 나가던 길에 비보호 좌회전 대기상태에서 깜빡이를 켜고 서 있었고, 그때 갑자기 오토바이가 내 차량 번호판을 툭 치고 갔다"고 밝혔다.

그는 또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고 현장을 바로 떠났기 때문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며 "당시 오토바이 운전자가 넘어졌으면 내려서 상태를 봤을 텐데 그냥 가길래 '별일 없나 보다'라고 생각해 보험회사에만 신고를 하고 해당 사건을 잊고 있었는데 경찰에서 연락이 왔다"며 뺑소니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김흥국은 오토바이 운전자로부터 과도한 금전을 요구받았고, 이를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토바이 운전자가 3500만 원이라는 터무니없는 금액을 요구했다"면서 "설령 못보고 지나갔더라도 그렇지 가벼운 접촉 사고에 상식에 어긋나지 않나? 연예인이란 사실만으로 이런 협박을 당한 것"이라고 억울한 심경을 전했다.

<다음은 뺑소니 혐의에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김흥국과 주고받은 일문일답>

- 사건 당일 어떤 상황이었나?

그날 한강 운동을 나가려고 비보호에 차가 서있었다. 차가 지나가고 사람들이 건너가고 이제 좌회전을 하려고 하는데 오토바이가 내 차를 쳤다. 앞에 넘버를 툭 치고 갔다. 그래서 나도 놀랬다.

- 왜 그 자리에서 신고를 하지 않고 넘어갔나?

차를 세게 받거나, 오토바이 운전자가 내 앞에서 넘어지거나 쓰러졌으면 나도 차에서 내렸을 텐데 그러지 않았다. 오토바이 운전자가 그냥 가길래 나도 대수롭지 않다고 생각해서 넘어갔다. 그 사고 현장 주변에 있던 사람들도 사고를 보고 놀랬고, 오토바이 운전자보고 나쁜놈이라고 그랬다. 근데 알고보니 그때 내 차 넘버를 보고 신고했더라. 이 사실은 나중에 알았다. 경찰에 연락이 와서 조사 받았다.

- 경찰 조사는 어떻게 이루어졌나?

이게 무슨 대형사고도 아니고, 내가 경찰한테 블랙박스나 CCTV 확인하면 된다고 했다. 음주 측정 하길래 그것도 했고, 음주는 아니다. 그리고 마약검사도 하길래 그것도 다 했다. 그리고 자동차 보험회사도 보험 처리 하려고 현장 와서 봤고, 내 차 차량 앞에 넘버가 조금 찌그러졌다. 근데 그 오토바이 운전자는 내가 일반인도 아니고 연예인인데 자꾸 나랑 통화하려고 한다. 매일 공갈협박을 한다.

- 오토바이 운전자가 뭐라고 했나?

자기는 병원도 안갈거라고 한다. 그리고 하루 벌어서 하루 먹고 산다며 자기가 어렵고 힘들다고 하더라. 그러면서 3500만 원이라는 터무니없는 금액을 요구한다. 그래서 내가 경찰한테 말이 안되지 않냐, 조사도 받았고, 경찰 결과도 기다려야 되지 않느냐고 얘기했다.

eel@tf.co.kr/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흡연 논란 사과' 임영웅, '건행' 전도사의 아쉬운 오점 [TF확대경]

· '마인'부터 '멸망'까지...5월 책임질 tvN 신작들 [TF프리즘]

· [ 나의 인생곡⑯] 윤수현 '천태만상', '역주행 신화' 쓴 커버송 원조

· SG워너비 "전국 콘서트 음원 발매? 협의 無…비도덕 행위 당혹"

· '집단 성폭행' 펨코 글 사실이라면…"특수강간죄 가능성도"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강일홍의 클로즈업] 서세원의 '돈키호테' 행보, 이번엔 '암호화폐..  file new 더팩트 12 00:00:04
해외 백신접종자도 가족방문 위해 입국 시 격리면제  file new 더팩트 24 21.06.13
[속보] 7월부터 해외서 백신 맞고 입국하면 '격리 면제'  file new 더팩트 12 21.06.13
백신 1차 접종자 38만6000여 명…누적 1200만 명 육박  file new 더팩트 15 21.06.13
'방랑식객' 임지호, 심장마비로 별세…강호동·김수로 등 추모행렬  file new 더팩트 119 21.06.13
손정민 父, 친구 휴대전화 습득 정황 지적한 전문가에 동조  file new 더팩트 43 21.06.13
무인점포 털고, 취한 채 병원서 폭력…3달 간 5만4000여 명 검거  file new 더팩트 34 21.06.13
[속보] 코로나 신규확진 452명…주말 영향 100여 명 감소  file new (1) 더팩트 9 21.06.13
땅 팔 때 조건 없으면 묫자리 쓸 권리…"단 사용료는 내야"  file new (1) 더팩트 36 21.06.13
'한명숙 직권남용' 윤석열 겨눈 공수처…"이성윤 사건과 닮아"  file 더팩트 26 21.06.13
조정석→전미도, '슬의생' 99즈의 각양각색 스타일 [TF움짤뉴스]  file 더팩트 47 21.06.13
'AZ 백신 접종 후 사망' 3건 추가…당국, 인과관계 파악 나서  file 더팩트 88 21.06.12
[속보] 코로나 신규확진 565명…이틀 연속 500명대  file (1) 더팩트 23 21.06.12
조국·정경심 "'학폭 피해' 아들에 매달렸을 뿐…위조 없었다"  file (1) 더팩트 27 21.06.12
3주 잘 넘기면…7월 노마스크·해외여행 현실로  file 더팩트 74 21.06.12
'기록 행진' 블랙핑크...★들의 기부·득남 소식도 [TF업앤다운]  file 더팩트 50 21.06.12
6월 극장가, 전주국제영화제 화제작 연이어 개봉 [TF확대경]  file 더팩트 35 21.06.12
윤석열-이성윤 갈등에 중단된 주례보고 '부활'  file 더팩트 18 21.06.11
'박원순 피해자 실명 공개' 김민웅·오성규 검찰 송치  file 더팩트 49 21.06.11
택배노조 "정부, 1차 합의 뒤집어…총파업 수위 높인다"  file (1) 더팩트 25 21.06.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