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고덕 아파트 택배대란' 3주째…"다 같이 불편해요"
39 더팩트 2021.04.22 00:00:04
조회 41 댓글 0 신고
20일 오후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앞에서 택배기사들이 농성을 하고 있다. /최의종 기자
20일 오후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앞에서 택배기사들이 농성을 하고 있다. /최의종 기자

주민들 "사과해야 대화" vs 택배노조 "총파업 불사"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1. 20일 오후. 5000세대가 사는 서울 강동구 고덕동 한 아파트 입구에는 파란색 천막 하나가 있다. 택배기사들은 아파트 측에 대화를 요구하며 지난 16일부터 매일 오전 10시~오후 8시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낮 기온이 오르자 이들의 이마에는 땀이 맺혔다. 화장실은 인근 지하철역과 상가를 이용한다.

#2. 같은 시간. 인근 중학교 학생들은 수업을 마치고 아파트를 가로질러 지하철역으로 이동한다. 단지 안 놀이터는 7~8명의 아이로 북적거렸다. 아이들과 함께 나온 부모들은 이웃과 담소를 나눴다. 자전거나 킥보드를 타는 아이들도 많았다. 유모차를 끌거나 강아지를 산책시키러 나온 주민들도 눈에 띈다.

지난 1일부터 택배 차량 지상 진입을 막은 아파트에는 상가를 사이에 두고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입주민대표회의(입주민회의)와 택배기사들은 합의점을 찾지 못한 3주째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20일 오후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안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놀고 있다./최의종 기자
20일 오후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안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놀고 있다./최의종 기자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은 지난 14일 입주민 회의에 대화를 촉구하며 개별 배송을 중단했다. 2.7m가량의 일반 차량이 2.3m 지하주차장 입구에 들어갈 수 없으며, 아파트 측이 요구한 저상차량 개조는 체력과 비용 부담이 크다는 이유다.

입주민회의는 택배노조가 '갑질' 프레임으로 아파트 주민들을 매도했다며 사과 없이는 대화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택배기사들은 주민들의 과도한 항의 문자·전화로 개별 배송을 중단한 지 하루 만에 재개했다.

택배 문제 고려하지 않은 공원형 아파트 설계

저상차량의 높이는 1.27m다. 흔히 택배기사들이 이용하는 차량보다 5.3m 정도 낮다. 하루에 300~500개 물량을 상·하차하는 과정에서 비좁은 공간에 몸을 숙여야 한다. 허리나 무릎 등 근골격계 질환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무릎에 굳은살이 잡히는 건 다반사다.

일반 차량을 이용하면 손수레가 필요하다. 하지만 손수레로 옮기면 평균 배송 시간보다 2배가 걸리고 노동강도 역시 상당하다. 비나 눈이 오는 날에는 더욱 힘들다.

택배노조가 이달 초 남양주 다산신도시 택배기사들에게 받은 제보 내용도 비슷하다. 한 택배기사는 "저상차량을 사용한 뒤 고관절 등에서 통증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택배기사들은 아이들의 안전은 공감하지만, 그만큼 더욱 상생 차원에서 대화하자는 입장이다. 정찬관 택배노조 조직2국장은 "공원형 아파트의 취지는 공감한다"며 "택배기사들을 설계 계획에 포함했으면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택배기사들의 입장을 이해하는 주민들도 있다. 입주 때부터 살았다는 한 주민은 "해결점을 찾으려면 결국 지상에서 시속 10km로 운행하는 방안 등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주민도 "비용을 모아 전동카트 등을 마련해 합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서울 강동구 고덕동 한 아파트 단지에서 택배 차량의 지상 출입을 금지하자 택배 기사들이 지난 14일 개별 배송을 중단했다. /이동률 기자
서울 강동구 고덕동 한 아파트 단지에서 택배 차량의 지상 출입을 금지하자 택배 기사들이 지난 14일 개별 배송을 중단했다. /이동률 기자

차 없는 아파트라서 입주했다는 주민들

입주민회의는 아이들의 안전을 이유로 택배 차량 지상 진입을 거부한다. 이들은 아파트가 설계부터 '차 없는 아파트'였고 지상에 차가 다니지 않는다는 점을 보고 입주했다고 입을 모은다.

명절 연휴 때 물량이 많은 점을 고려해 1년의 유예기간도 줬다고 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1년 동안 이야기를 했는데 일반 차량이 지하에 들어가지 못한다고 (입구를) 무너뜨리고 다시 만들 수 없다"라고 밝혔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한 주민은 "아이들이 차량을 피해 다닐 필요가 없어 입주했다"며 "입주민회의가 강경한 이유도 (지상 진입을 허용하면) 아파트 매력이 떨어질 걸 걱정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70대 한 주민도 "이 아파트의 가장 큰 메리트가 아이들이 차량이 다니지 않는 지상에서 뛰어놀 수 있다는 것"이라며 "택배기사들의 잘못도, 주민들의 잘못도 아니다. 설계 당시부터 차량이 진입할 수 없게 지어졌다"고 전했다.

또 다른 초등학생 학부모인 주민은 "안전을 위해 차량 크기를 줄이고 지방자치단체에서 (비용을) 지원해줘야 한다"라며 "어렵다면 주민들이 십시일반하면 쉬울 것 같다"고 의견을 냈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이 20일 오후 CJ대한통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태 해결을 위해 나서라고 촉구했다. /최의종 기자
전국택배노동조합이 20일 오후 CJ대한통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태 해결을 위해 나서라고 촉구했다. /최의종 기자

커지는 택배사 책임론에 총파업 등 강경투쟁 예고

택배노조는 택배사가 기사들을 빼놓고 주민들과 일방적으로 협의해 사태를 키웠다며 책임을 묻는다.

지난 20일에는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 측과 저상차량 지하진입을 합의한 CJ대한통운은 산업안전보건법을 위반했다"며 강신호 대표이사와 지역 대리점장을 고용노동부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25일 대의원대회에서는 투쟁계획을 논의한 후 총파업 등 강경 투쟁에 돌입할 방침이다.

주민들도 최악의 상황은 바라지 않는 분위기다. 한 주민은 "다 같이 불편하지 않나. 조금씩 서로 양보를 해서 해결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주민들도 지상에서 차량을 이용할 수도 있을 텐데 공원형 아파트라 해서 차량의 지상진입을 100% 금지하는 건 적절치 않다"라며 "향후 지자체가 조례를 만들어 공원형 아파트를 만들 때는 지상의 일정 공간에서는 차량이 오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bell@tf.co.kr



[인기기사]

· [탐사이다] 스치기만 하면 '로또'?…보험료 폭탄 '나이롱 환자' 진실

· '여성도 군대로' 與, 포퓰리즘? 병력 보충 대안?…논란 가중

· "안사요" 불가리스 자승자박 마케팅 소비자 외면 키웠나(영상)

· 개인에게 문턱 낮춘 '공매도'…손실위험성 우려도

· 서울 지하철 적자 1조 돌파…요금인상 '모락모락'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대변인 소환·법정 공개비판…검찰 공세에 공수처 '부글부글'  file new 더팩트 2 00:00:04
'조직개편' 공 넘긴 오세훈…시의회는 갑론을박  file new 더팩트 2 00:00:02
[한류 인사이드⑦-구범석] 기술과 예술, 그리고 미래를 품다(하)  file new 더팩트 1 00:00:02
카네이션 받은 손정민씨 아버지…"아들 한 번만 안아봤으면"  file new 더팩트 39 21.05.08
'어버이날 자원봉사' 나선 정은경 "백신 선택 아닌 필수"  file new 더팩트 4 21.05.08
이규원 "김학의 출금은 봉욱 지시"…봉욱 "사실 무근"  file new (1) 더팩트 14 21.05.08
"관심 끌고 싶어서"…'벤츠 보복주차' 작성자 사과  file new 더팩트 38 21.05.08
"지휘부가 백신 접종 강요"…현직 경찰관, 인권위 진정  file new 더팩트 26 21.05.08
경찰, '한강 실종 대학생' 친구 가족이 신발 버리는 CCTV 확..  file new (1) 더팩트 206 21.05.08
'韓 대표 배우' 윤여정, 오스카 트로피 안고 조용한 귀국  file new 더팩트 17 21.05.08
60대 택시기사 '무차별 폭행'…20대 남성 구속  file new 더팩트 21 21.05.08
[속보] 코로나 신규 확진 701명…10일 만에 다시 700명대  file new 더팩트 9 21.05.08
조대식 SK수펙스 의장 15시간 검찰 조사  file new 더팩트 17 21.05.08
이보영X김서형 '마인', 욕망·카리스마·매력 '한도 초과'(종합)  file new 더팩트 21 21.05.08
정동원, '내 마음속 최고' 응원법 소개..."사랑해요 정동원"  file 더팩트 42 21.05.08
이규원 놓고 싸우는 검찰-공수처…법원이 칼자루 쥐었다  file 더팩트 9 21.05.08
스타 기부 선행 '눈길'...실내 흡연·뺑소니 혐의 '눈살' [TF업앤다운.  file 더팩트 41 21.05.08
이진아, 음악감독 데뷔 "너무나 값진 시간이었다" [TF비하인드]  file 더팩트 23 21.05.08
'오세훈 효과' 둘로 나뉜 도시재생지역 사람들(영상)  file 더팩트 12 21.05.08
무형문화유산 '체코 인형' 서울로…6월4일 만난다  file 더팩트 23 21.05.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