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오세훈의 유레카?' 자가검사키트는 논쟁 중
39 더팩트 2021.04.14 05:00:03
조회 16 댓글 0 신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자가검사키트를 일상 속 시설에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실효성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오 시장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자가검사키트를 일상 속 시설에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실효성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오 시장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숨은 확진자 발견 가능"…"방역체계 혼란 우려"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자가검사키트를 일상 속 시설에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실효성에 논란이 일고 있다.

이미 지역사회 감염이 퍼져있는 상황에서 숨어있는 감염자를 찾아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정확도가 너무 낮아 방역체계에 혼란이 가중될 수 있다는 반론도 나온다.

오 시장은 12일 시청에서 '서울형 상생방역 추진방안 브리핑'을 열고 자가검사키트를 각종 업소와 학교 등 생활 속 다양한 시설에 도입하겠다는 구상을 발표했다.

자가검사키트는 유전자를 증폭해 감염여부를 확인하는 PCR 검사 방식과 달리 신속하게 검사 결과를 알 수 있는 제품이다. 대부분 항원검사 방식이며, 국내에서는 응급실 등 제한적인 환경에서 전문가용으로 허가받은 제품만 있고, 외국에서는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제품도 허가를 얻어 활용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영국은 학교, 보육시설 근무자, 학생, 학생 동거자, 재택근무 불가능한 자 등에게 일주일에 2회 분의 자가검사키트를 지급한다. 체코는 10인 이상 모든 직장인 대상으로 일주일에 한 번 자가검사키트로 검사하도록 의무화했고, 슈퍼마켓, 마트에서도 판매한다.

오스트리아는 15세 이상 조건을 갖춘 국민에게 매달 1인당 5개씩 보급하고 있으며, 미국, 독일에서는 일반 슈퍼마켓에서 판매되고 있다.

오 시장은 이 자가검사키트를 각 시설마다 사용해 음성이 나오면 입장하고, 양성이 나올 경우 보건소 등을 통해 PCR 검사를 받는 방식으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또 이를 전제로 다중이용시설 영업 제한을 일부 완화할 수 있다는 의견도 밝혔다. 숨어있는 확진자를 발견해 지역사회 감염 전파를 막고,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타격도 줄이겠다는 계산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정확도 문제를 지적하며 자가검사키트 활용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그러나 3차 유행을 거치며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자 요양시설, 기숙사 등 일부 시설에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자가검사키트를 일상 속 시설에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실효성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오 시장이 9일 서울 은평구 서북병원을 찾아 병원 관계자로부터 코로나19 대응 관련 설명을 듣고있다. /이동률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자가검사키트를 일상 속 시설에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실효성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오 시장이 9일 서울 은평구 서북병원을 찾아 병원 관계자로부터 코로나19 대응 관련 설명을 듣고있다. /이동률 기자

이와 관련해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세계보건기구(WHO)는 제품을 승인할 때 민감도 80% 이상, 특이도 97% 이상일 때만 승인한다"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WHO 최소승인 기준을 넘어야 승인을 하는데 이미 미국에서는 다양한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고 정확도 논란을 일축했다.

이어 "2살 이상은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위험도 없고, 의료인이 할 필요도 없고, 근접도와 반복성을 갖고 있고, 비용도 저렴하다"며 "또 만약 정확도가 50% 미만이라고 해도 100명 중 50명을 확인해서 걸러내는 게 낫겠나, 아니면 100명 다 걸러내지 않는 게 낫겠나"라고 도입 필요성에 동의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기존 PCR 검사를 대체하겠다는 계획이 아니라 보완적으로 사용하겠다는 것"이라며 "증상이 있을 때는 PCR 검사를 받는 것이 원칙이지만 평소 생활하면서 스스로 모니터링하는 방법 중 하나로 도입을 검토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워낙 소상공인들이 힘들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인 만큼 정부와 함께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하겠다는 것"이라며 "국내에서는 일반인이 활용할 수 있는 자가진단키트는 승인이 안 돼 있는데, 일단 승인이 나야 활용이 가능하고 외국에서도 이미 활용되고 있으니 승인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자가검사키트를 일상 속 시설에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실효성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임세준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자가검사키트를 일상 속 시설에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실효성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임세준 기자

반면 잘못된 검사 결과에 따른 혼란과 비용 문제 등을 제기하는 의견도 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13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다중이용시설 입장 검사에서) 가짜 양성 반응을 나타낸 사람을 격리하고 확진 검사를 진행해야 되는데 그게 밤 시간일 수 있다"며 "방역대응 인력이 쉬어야 되는 시간에 다시 일을 해야 되는 그런 문제가 생기게 된다. 확률적으로 하룻밤에 10만 명을 검사하면 1000명씩 (가짜 양성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비용에 대해서도 "키트 자체가 아무리 싸게 공급을 한다고 해도 1만 원 전후의 가격이 책정될 가능성이 많은데 매일 10만 명씩 한다면 10억 원씩 투자를 하는 셈"이라며 "이것을 시가 감당할 것인지 아니면 개인이 감당한다면 추가적인 비용을 시민들이 내고 이런 영업장을 운영할 것인지, 단순하게 볼 문제가 아니다"고 밝혔다.

실제로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연구팀이 올 1월 입원 예정 환자를 대상으로 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의 코로나19 진단 능력을 비교한 결과, PCR 검사와 비교해 신속항원검사의 민감도는 17.5%, 특이도는 100%였다. 민감도는 실제 양성인 환자를 양성으로 진단하는 비율, 특이도는 실제 음성인 환자를 음성으로 진단하는 비율이다.

당국도 자가검사키트의 전면적인 활용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이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3일 브리핑에서 "자가검사키트의 활용을 전제 유흥업소 등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조치를 완화하는 것은 현재로서는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당국은 요양시설, 장애인시설과 같이 검사 대상자가 일정하고 주기적인 검사와 후속관리가 가능한 영역에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honey@tf.co.kr



[인기기사]

· '묵묵부답' 김정현, 이제는 직접 입장을 내야 할 때

· [취재석] '조국 사태'로 시끄러운 민주당, 쇄신 기대감 '뚝'

· "영업익은 '쫀쫀'한데…" 젝시믹스, 소비자 편익엔 '느슨'한 대응?

· 삼성 vs 키움…증권株 호황에 시총 2위 자리 놓고 '치열'

· '오세훈 효과' 먹혔나…압구정현대 기준점 된 '평당 1억 원'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수퍼비, 싱글 '24 HOURS' 발표…기부의 '나비효과' 기대  file 더팩트 4 21.05.07
로켓펀치, '링링' 트레일러 공개…레트로 끝판왕 예고  file 더팩트 4 21.05.07
우아!(woo!ah!), 27일 'WISH' 발매…"매력 업그레이드"  file 더팩트 4 21.05.07
이준영X정지소 '이미테이션', 첫 방송 관전 포인트 세 가지  file 더팩트 3 21.05.07
팀 '미나리', 100만 돌파 감사 인사…"모두 여러분 덕분"  file 더팩트 9 21.05.07
장광·최원영·임원희, KBS2 새 퓨전 사극 '꽃 피면' 합류  file 더팩트 13 21.05.07
[속보] 코로나 신규확진 525명…이틀째 500명대  file 더팩트 4 21.05.07
김원희·김희철, '국제부부' MC 확정…희희남매 28일 첫방  file 더팩트 17 21.05.07
황인욱, 응급실(2021) 발매…'술라드→감성 발라더' 예고  file 더팩트 3 21.05.07
SM, 美 MGM과 'NCT 할리우드' 론칭  file 더팩트 18 21.05.07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이제 앨범 50만 장은 거뜬  file (1) 더팩트 12 21.05.07
차태현·조인성 케미 빛났다…'어쩌다 사장', 최고 시청률 종영  file (1) 더팩트 28 21.05.07
[TF확대경] 김흥국, 차량 블랙박스 영상 공개후 "납득할 수 없는 자해..  file 더팩트 85 21.05.07
'수미산장' 이혜정, 남편 외도 고백…"여전히 용서 못해"  file 더팩트 99 21.05.07
'킹덤' 출연 댄서, 코로나 확진…"아이돌 모두 선제 검사"  file 더팩트 16 21.05.07
[홍대 Blues ②] "50%가 폐업·연락 두절"...공연장의 침묵(영상)  file 더팩트 15 21.05.07
VAV, 팬에게 전하는 말…'Always' 앨범 커버 공개  file 더팩트 5 21.05.07
'뇌물 의혹' 장석효 전 가스공사 사장 해임은 정당  file 더팩트 11 21.05.07
'검찰개혁 마무리 투수' 박범계…100일 성적표 따져보니  file 더팩트 13 21.05.07
[TF비하인드] '비당신', 우리의 '청춘'을 담기까지  file 더팩트 6 21.05.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