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개에 서식하는 미생물, 불청객 예방 방법은?
더팩트 2015.01.18 16:04:40
조회 100 댓글 0 신고
베개에 서식하는 미생물이 알려졌다. 베개에 서식하는 미생물은 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있어 사전 예방을 하는 것이 좋다. / 영화 '관능의 법칙' 예고편 캡처
베개에 서식하는 미생물이 알려졌다. 베개에 서식하는 미생물은 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있어 사전 예방을 하는 것이 좋다. / 영화 '관능의 법칙' 예고편 캡처

베개에 서식하는 미생물, 햇빛에 말리고 털어주는 게 좋아

[더팩트ㅣ김진호 기자] '베개에 서식하는 미생물, 눈에 안 보이지만 인체에 치명적'

베개에 서식하는 미생물이 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미국 노스캘로리나 주립대학교 생물학과 롭 던 교수는 집 안의 1천 곳에 이르는 표면을 면밀히 조사해 우리 주변에 서식하고 있지만 의식하지 못하는 미세한 생물들에 대해 발표했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집 안에서 의식하지 못하는 곳 중 미생물들이 많은 곳은 베개인 것으로 전해졌다.

롭 던 교수의 조사를 인용해 미국의 건강잡지 멘스헬스(Men’s Health)의 온라인 판은 최근 '당신의 베개에 서식하고 있는 가장 역겨운 미생물 5가지'를 소개했다. 이 글에 따르면 베개에는 진드기가 좋아하는 각질과 비듬이 지속적으로 쌓이기 때문이다. 우리 몸에서는 분당 수천 개의 피부 세포가 떨어져 나간다. 또 어둡고 따뜻하며 습기에 노출된 베개는 집먼지 진드기의 이상적인 서식지다.

이런 베개에 서식하는 미생물을 예방하는 방법으로는 베개는 '보름에 한 번, 30분 이상 일광욕'으로 햇빛에 말려야하며, '펑펑' 소리가 나도록 1분 이상 방망이로 치는 것이 좋으며, 진공청소기로 청소해주고 스팀청소기로는 열을 쐬어주고, 이불은 곧바로 개지 말고 2~3시간 환기한 후 개라고 조언했다.


sseoul@tf.co.kr



[인기기사]

· 인천 어린이집 폭력교사 격침할 '슈퍼 베이비' 눈길

· [영상] 녹아내리는 비키니 '물에 들어가자마자 나체로'

· "참을 수 없어!" 남녀 커플, 지하철에서 구강 성행위!

· [영상] '무개념 커플' 지하철서 팬티 내리고 성관계

· '거리에서 발가벗고…' 노출녀의 정석? '두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