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도서/공연/영화 즐겨찾기
[특별조치] 해리슨 포드의 실화이야기. 폼피병을 앓는 아이들을 위한.
14  MV제이와이 2021.03.30 18:53:33
조회 54 댓글 0 신고

 

브랜든 프레이저와 해리슨 포드가 나오는

'Extraordinary Measures'라는 다소 어려운 제목의 이 영화는,

(한국제목은 특별조치)


포스터만 봤을 때는 두 배우가 벌이는 액션 혹은 스릴러의 느낌을 주지만,
정작 영화는 '폼피병을 앓는 아이들'을 위한 치료제연구에 관한 
드라마에 가까운 영화였다.

해리슨 포드 제작의 실화인 영화.
 

 

조금 생소한듯한 '폼피병'은 희귀성 유전병으로 
심장과 근육에 장애를 일으키며 때로는 생명을 위협하기도 한다.

몸 안에서 당분해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몸전체에 당원이 지나치게 축적되게 되는데
특히 심장세포와 근육세포에 축적이 심하게 되면서 
심장거대증 혹은 근육세포의 약함을 불러오기도 한다.
 
영화는 자녀 중에 두 명이나 이 병을 앓고있는 브랜드 프레이저가 
아직 치료제도 개발되지 않은 채,
길어봐야 9년만을 살게될 아이들을 위해 고군분투하면서

효소를 이용한 치료제이론에 열중하는 해리슨 포드를 만나면서 
직접 이 약의 개발에 돌입하고
그로 인한 치료혜택을 보게되었다는
저널리스트이자 작가인 지타 아난드의 퓰리처수상작 'The Cure'를 영화화한 것이다.
 

 

사실상 이 영화는 영화적인 재미는 크지않다.
드라마적 구성도 다이나믹하거나 빨려들 정도의 공감대가 있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실화이며 그 실제 있었던 일의 과정과 
그 아이들을 통한 장면들을 보여주면서 여러가지 의미를 가지게 되었다.
 
영화 속에서도 이론만을 내세우던 해리슨 포드가 
약이 절실한 브랜드 프레이저를 만나면서 실용화에 성공하게 된다.

이 과정 속에서 실용화를 위한 이익집단인 회사와의 마찰, 
그 약을 만들어내야만 하는 아버지의 마음,
이론화에서 실용화로 성공하기까지의 박사의 부단한 노력과 두려움 등. 

 '성공'이란 확신이 없는 상태에서 
수년간의 연구와 노력, 비용이 들어간 그들에게는
모든 것이 '도전'일 뿐이다. 

그 도전이 지금의 우리를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그 평가는 때론 매우 잔혹할 때가 많다.

 

 

 세계의 수많은 희귀병들이 있지만,
이 병은 앞에서도 말했듯이 시간이 흐르면서 몸안의 당분해가 안되어 
신체가 원활하게 활동하지않게 되는 병이다.

그들의 모습을 보면서, 인간의 연구는 어디까지 허용되며 그
진화의 끝은 어디까지 가능할까 등의 생각도 들게되었다.

당연히 그 병을 앓는 부모의 입장이라면, 
지옥이라도 갔다올만큼 무엇이라도 하게될 것이다.

하지만, 세상은 그리 호락호락하지않고 수많은 저지와 비용,
그리고 확신할 수 없는 결과마저 그들에겐 큰 부담이다.
 

  

이 사례와 같은 경우는, 실제적으로 아버지와 박사의 크로스적인 노력으로
새로운 치료제의 개발과 동시에
수많은 폼피병 아이들을 살려냈다는 혁신적인 결과를 낳았다. 

그렇기에, 이 영화는 어떻게보면 그에 대한 탄성의 기록의
영화일 수도 있다. 

영화적인 재미는 덜하지만, 
한번쯤 봐두면 과학진보와 불치병치료에 대한 많은 생각이 들 듯 하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열라 빠른 달팽이, 그는 꿈을 이룰수 있을까? 영화 [터보 Turbo].  file MV제이와이 19 21.05.10
피닉스 The Flight Of The Phoenix  file 후니캣 29 21.05.09
[크루즈패밀리:뉴에이지] 남녀노소 모두 공감되는 메시지와 풍성한 볼..  file 여디디야69 20 21.05.09
[아이들은 즐겁다] 아이들은 즐거워야 한다  file 여디디야69 23 21.05.09
영화[자산어보] 서로에게 스승이자 벗이었던 두사람이 꿈꾸었던 새로운..  file 여디디야69 14 21.05.09
[비와 당신의 이야기] 화룡점정 같았던 마지막.  file 여디디야69 65 21.05.09
[마크맨] 소년을 지키기위해 다시 총을 들었다.  file 여디디야69 18 21.05.09
[내일의 기억] 파편이 되어버린 기억들  file 여디디야69 17 21.05.09
[나소흑전기:첫만남편] 감성가득 판타지에 짜릿한 액션까지  file 여디디야69 20 21.05.09
영화[썸머85] 강렬했던 그여름날의 첫사랑  file 여디디야69 29 21.05.09
영화[언플랜드]옳지않다는것을 모른채 신념만 가득하다면....(feat 낙..  file 여디디야69 21 21.05.09
<크래프트 레거시>  file 색시주뇨비 25 21.05.09
바가지 머리는 이젠 싫어요, 마을에 불어온 작은 변화. [요시노 이발관..  file MV제이와이 24 21.05.09
콩이 이길것인가? 고질라가 이길것인가? 누구를 응원해야할지. 영화 [..  file MV제이와이 28 21.05.07
영화[나의 이름] 손발이 오글오글 감성멜로  file 여디디야69 24 21.05.07
영화[잔칫날] 인생은 서글프고 아이러니 해도 가족이 있으니까~  file 여디디야69 21 21.05.07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file 색시주뇨비 41 21.05.07
영화[빛과철] 인간관계 그리고 죄책감  file 여디디야69 35 21.05.07
영화[런] 세상전부인 엄마인데 수상하다.  file 여디디야69 17 21.05.07
영화[미나리] 가족의 유대감  file 여디디야69 18 21.05.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