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도서/공연/영화 즐겨찾기
[미션 파서블] 자잘하게 웃음연타를 준, 찰진 대사의 재미와 김영광의 매력.
14  MV제이와이 2021.02.28 02:27:04
조회 338 댓글 0 신고

 

김영광, 이선빈 주연의 이 코미디영화 

<미션 파서블>을 관람했습니다.

<너의 결혼식>의 김영광 배우가 <오케이 마담>의 이선빈 배우가 나오면서,
두작품 모두 흥행도 되곤했지만 두 배우만 보고
꼭 찾아봐야겠다할 정도의 영환 아니었는데요.

포스터도 좀 그렇고 
좀 많이 유치할거라 생각된 영화였는데,
박스오피스 1위도 하고 관객평가도 생각보단 박하진않은것 같아 
가볍게 봐보기로 했습니다.

 

이 영화는 애초부터 막 스토리가 끌려서 재밌겠다 이런 영화라기보다,
그냥 마음에 부담없이 아무생각없이 편하게 볼만한 
가벼운 코미디물 정도로 생각되었고, 

제목은 <미션 임파서블>에서, 
영화속 김영광의 캐릭터등은 예전만화 <시티헌터>에서 따온듯해서,
여러모로 신선하다기보다
그냥 그런 여러가지가 섞인 코미디물로 생각됐습니다.

하지만, 또 너무 뻔한 방식으로 웃음을 주기보다
이렇게저렇게 '변화구적인 웃음'을 주다보니, 
그게 또 어느정도 가끔씩은 먹히긴하더군요.

 

찰진 대사의 재미와 
'우수한' 캐릭터가 주는 매력이 지닌.

김영광의 캐릭터는 
만화 <시티헌터>의 사에바 료의 한국판이름이었던 '우수한'과 같기도 하고,
만화에선 여자를 무척 좋아하지만 영화에선 돈을 무척 좋아하고, 
레드벨벳도 엄청 좋아하는등
감독님이 아마 이 만화를 어느정도 참고하여 만든게 아닐까 싶을정도로..

김영광이 만든 '우수한'의 캐릭터는 
그저 보통의 멋진 남주인공이 아닌,
가벼운듯 아닌듯 귀여운듯 아닌듯 능력이 있는듯한 
묘한 매력이 있는 캐릭터로...

<미션 파서블>의 찰진 대사의 재미와 매력은,
김영광이란 배우의 연기에서 왔다고 생각되네요.

 

이전까진 멜로가 주로 어울리는 배우인것 같았는데,
이번 영화에서 보고 좀 더 다양한 캐릭터와 연기가 가능한 배우가
아닌가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그에 비해 이선빈 배우의 캐릭터는, 
캐릭터 자체도 그렇고 좀 평범한 감이 없지않으나
전체적으로는 김영광 & 이선빈 배우의 케미가,
생각했던 것보단 잘 맞고 어울려보였습니다.

영화자체의 웃음도, 
두 배우 사이에 오가는 찰진 대사와 
앞에서 던져놓은 복선들로 뒤에 가서 이어가는 웃음등으로 연결시키는 등

조금은 기존의 뻔한방식보다, 
살짝 비튼 방식으로 여기저기서 작은 웃음연타를 주는 느낌이었네요.

 

 

김영광 배우의 능청스런 캐릭터연기가 
하드캐리한 코미디영화 <미션 파서블>

마지막에 나온 쿠키영상도 그렇고 
대부분은 유치하기도 하다가 무표정으로도 보다가
가끔씩 웃음타율을 올리는 정도이긴 했지만,

자잘하게 웃음연타를 주면서 
가볍게 보기엔 나쁘지않네하는 코믹물이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설연휴나 명절에 개봉했으면
흥행적으로나 여러가지로 좀 더 좋을 작품이 아니었나싶기도 했고요.

김영광 배우의 캐릭터와 코믹연기가 하드캐리했던 코미디영화 <미션 파서블>이었습니다.
부담없이 보기엔 좋은 킬링타임용 정도의 오락물이네요.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자산어보>  file 색시주뇨비 103 21.04.05
황당하지만 기발하고, 기발하지만 재밌던 오락영화! [로봇].  file MV제이와이 33 21.04.05
다큐 인사이트 - KBS 아카이브 프로젝트 모던코리아 시즌 2  file 후니캣 42 21.04.05
[성과를 내는 리더 수업] 2편. 승리의 확률을 높이는 협상 전략  file enterskorea 23 21.04.05
아직 못 본 2020년 개봉 기대작 바겐세일 FINAL... [그린랜드], [렛 힘..  file 쭈니 27 21.04.05
고질라 VS 콩 - 압도적  file 핑크팬더 93 21.04.05
기쁜 우리 젊은 날 - 사랑은 시대에 따라 다르다  file 핑크팬더 38 21.04.05
서울 아파트 마지막 폭등장에 올라타라 - 입주권  file 핑크팬더 13 21.04.05
<사탄의 인형 5-처키, 사탄의 씨앗>  file 색시주뇨비 12 21.04.04
[나는 나와 놀아주기로 했다] 4편. 인생을 다시 살게 하는 ‘웰다잉’..  file enterskorea 26 21.04.01
[톰과 제리] 어른이 되어서보니 톰을 응원하게 되더라.. 극장판으로 나..  file MV제이와이 54 21.03.31
[고질라 VS. 콩] -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극장에서 영화를 봐야 하..  file 쭈니 63 21.03.31
[장인의 장사] 1편. 새로운 장사의 길, 어떻게 시작할 것인가?  file enterskorea 28 21.03.31
파울 플레이 Foul Play  file 후니캣 54 21.03.31
[스탠리의 도시락] 식탐선생 vs 선생님. 선생님, 왜 저만 갖고 그러세..  file MV제이와이 25 21.03.30
[특별조치] 해리슨 포드의 실화이야기. 폼피병을 앓는 아이들을 위한.  file MV제이와이 47 21.03.30
<내 여자친구의 결혼식>  file 색시주뇨비 22 21.03.30
아직 못 본 2020년 개봉 기대작 바겐세일 VOL3... [폰조], [엑설런트 ..  file 쭈니 32 21.03.30
[21세기 최고 CEO들의 경영철학] 1편. 아이디어가 떠올랐다면? 오늘 당..  file enterskorea 18 21.03.30
닌자 忍びの者 The Ninja / Band Of Assassins  file 후니캣 41 21.03.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