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넘어.. 모바일등록
익명 2023.08.29 15:26:09
조회 550 댓글 3 신고

 요새 제가 많이 힘들고 외로운지 자꾸 마음에 의지할 대상이 필요한가봐요... 하는 공부도 잘 안되고, 체력도 떨어져가고, 현실이 너무 터프해서 자꾸 움츠러들고 상념은 깊어지고, 아침에 일어나기 싫고, 내년이 없었으면 좋겠고, 더 힘을 내서 달려야되는데, 그럴수록 현실에서 도피하고 싶어져요... 마음이 많이 무거워요..

 

 오늘 아침에도 일어나기 싫었는데, 단 한 가지 생각을 하니 좀 기운이 나서 일어났어요.. 그분은 제가 20년 전에 알았던 사람이에요. 20년 전에 그 분을 알았는데, 아주 깊은 관계는 아니었고 몇 개월 알았고, 키스(?) 정도 한 그런 사이였어요. 그때 제가 서울 살 때였는데 일이 잘 안 풀려서 지방으로 내려오면서 연락이 끊어졌어요. 

 

 간간히 메일 정도 보내면서 안부를 묻고는 했는데, 답장이 없으셔서 결혼을 한 줄 알았거든요... 그러다 어떻게 전화를 10년 만에 하게 되서 10년 전에 얼굴 한번 봤었죠.. 그때도 여자친구가 있다 하셔서 만나서 별 건 없었고, 밥 먹고 커피 마시고 그게 전부였어요.. 그리고 또 연락이 흐지부지 되었어요.. 10년 만에 보니까, 인상이 좀 변해있고, 예전의 그런 풋풋한 느낌은 아니었죠... 그리고 저는 결혼을 했고... 아이도 생기고.. 그런데 제가 전(ex)남편과 사이가 안 좋다 보니 자꾸 그 오빠 생각이 간간이 나더라구요. 그래서 몇번 카톡으로 얘기는 했는데, 그렇다고 만나거나 하지는 않았어요.. 오빠는 50대인데, 아직 미혼이세요.. 얼마 전에 부친상을 당하셔서 제가 부의금을 좀 보냈더니, 고맙다며 "우리가 10년 전에 봤는데, 아직도 연락을 하다니.."라고 하시더라구요.. 

 

 근데 제가 요 근래 오빠가 자꾸 전화하길래 "저한테 딴 맘있어요?" 하니 "심심해서 그러지...나 너한테 매력을 느낀 적이 한번도 없어! 진심이야~~" 하셨거든요? OTL..; 그런데 오빠는 저보다 아는 것도 많아서, 저한테 챗 gpt도 알려주고, 좋은 선생님도 소개시켜주고, 긍정적인 얘기도 많이 해주시구요.. 뭔가 사기치는 것도 없어보이고.. 저는 오빠를 참 좋게 생각하거든요.. 사람으로서.. 남자로서는 아무래도 나이가 있으셔서 잘 모르겠구요..; 그래도 자기관리는 잘 하시는 것 같기도 하구요....(?)

 

 몇 번 얼굴 보자고 했는데, 공부한다는 핑계로 시험 끝나고 보자고 했는데, 오빠가 "커피 한잔 마시기도 힘들겠네.."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제가 두달 전에 교통사고가 한번 크게 났는데 간간히 통화하면서 “지금은 좀 괜찮아?”라며 몇 번이나 물어봐주고 저번엔 전화로 “보고 싶어해도 되?” 이러시네요..-.- 

 

그 오빠한테 이성적인 감정보다는 그냥 의지하고 싶은 마음이 있는가봐요.. 외로워서..ㅜㅜ 정작 OTL 같은 남자친구(?)는 제가 아파도 아픈지 어쩐지 관심도 없고, 생일 따위 나 몰라라~~ ㅎ하며, 연락도 뜸하고 돈 빌려가서 제때 갚지도 않고, 저 몰래 딴 여자 만나다 걸리지를 않나.. 개주접을 다 떠는데 참.. 제가 뭐가 좋다고 그 sk를 못놓고 있는건지.. 제가 이 sk 만나면서 너무 힘들고 외로워서 오빠한테 자연스레 의지가 됬던 것 같아요..;

 

가끔 통화도 간간히 했는데, 우리는 그냥 소개팅, 남자친구 얘기도 스스럼 없이 다 하거든요... 어젯밤 꿈에는 그 오빠가 어떤 여자친구 데려다주는 걸 봤는데, 제가 들킬까봐 도서관에서 숨는 꿈을 꿨어요.. 뭔가 아련하고 그립고,, 하지만 지금 만나는 sk땜시 자주 연락하고 만나는게 쫌 꺼려지기도 하고 도통 복잡한 맘이네요.. 솔직히 말하면 이 sk  밤일 하나 밖에 잘하는게 없는데 이게 뭐라고.. 제가 맘을 정리 못하는것일까 싶네요.. 그렇다고 제가 이 오빠랑 결혼할 사이도 아니고.. 사는 곳도 너무 멀고.. 좋기는 하지만 뭔가 마음에 정리가 잘 안되네요..-..-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게시글은 최소 3줄 이상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9.05.14 수정)  (197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남자분들   모바일등록 new (4) 익명 124 23.11.30
군대를 기다려주는 여자친구   모바일등록 (5) 익명 245 23.10.31
외박을 허락해야하나요?   (2) 익명 234 23.10.30
트로트에 푹 빠져드네요   익명 266 23.10.27
남편 회식후 외박   모바일등록 (4) 익명 351 23.10.27
남현희..   익명 264 23.10.26
11월12일 쯤은 단풍이 남아있을까요?   모바일등록 (1) 익명 188 23.10.23
착상혈인가요 ㅠㅠㅠ  file 모바일등록 (1) 익명 161 23.10.20
이런남자 무슨심리일까요?   모바일등록 (4) 익명 371 23.10.15
너무힘드네오ㅡ   모바일등록 (9) 익명 248 23.10.15
한일전은 멋젔네요.   (1) 익명 125 23.10.12
외롭고 쓸쓸   모바일등록 (4) 익명 368 23.10.07
제가 잘못 알고 있나요?   모바일등록 (2) 익명 377 23.09.23
우리과 예쁜애를 넘 질투시기   모바일등록 (3) 익명 360 23.09.20
혹시, 변태인가요?   모바일등록 (6) 익명 597 23.09.19
이번달에아시안게임 경기하네용.   익명 139 23.09.16
신병2 보다가..  file 익명 322 23.09.14
이번달 축구 많이하네요   익명 150 23.09.06
힘들다   익명 303 23.09.04
시간을 넘어..   모바일등록 (3) 익명 550 23.08.2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