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나야! 모바일등록
익명 2022.06.22 05:53:26
조회 245 댓글 0 신고

회의가 있어서 참석했다가

생각지도 않은 감투를 쓰고

나오는 중 나와 같이 걷던 일행을 뒤에서

불러세운다.

난 그냥 천천히 걸었고

잠시 그와 이야길 나눈 일행이 달려온다.

뭐래요?

당신 남편이 뭐 하는 사람이냐고!

엥? 그게 왜? 관심사가?

내가 뭐하는 사람인지 물어보면

당연지사였는데

남편이 궁금하다?

역시 옛날사람! 일명 꼰대

난 나야. 그냥 나로 인정받는게지

무슨 남편을? 꼬리표달고 다니는것도

누구처럼 문화원장도 아니고

도의원도 아니고 ㅎㅎ

남편 뭐하는 사람이냐는 말이

종일 뒷통수에 매달려있던 하루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60일 지정생존자   모바일등록 (3) 익명 345 22.09.05
가을비가   모바일등록 (1) 익명 128 22.09.05
태풍이 온다네요   (2) 익명 208 22.09.04
명절이 다가오고 있구나..   (3) 익명 258 22.09.02
가을인가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82 22.09.02
하루종일   모바일등록 (1) 익명 275 22.08.30
좋다   모바일등록 익명 198 22.08.30
아이친구엄마   모바일등록 (17) 익명 1,011 22.08.30
이제 복귀 해야지   모바일등록 (3) 익명 323 22.08.28
커피 한잔 해요   모바일등록 (4) 익명 324 22.08.27
새벽에는   (1) 익명 217 22.08.26
차한잔   (1) 익명 235 22.08.25
요즘 코로나..   (3) 익명 203 22.08.25
끝까지 간다 아시는 분?? 영화요 ㅎㅎ  file (1) 익명 318 22.08.24
영화 용의자   모바일등록 (1) 익명 156 22.08.24
친구 생일   모바일등록 (2) 익명 219 22.08.23
넘 순진한 오빠야   모바일등록 (3) 익명 424 22.08.23
가을인가봐요   모바일등록 (2) 익명 176 22.08.23
오늘도   (4) 익명 290 22.08.20
3.3앱   모바일등록 (2) 익명 1,257 22.08.1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