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의 편 욕 좀 하고 갈께요 모바일등록
익명 2022.03.09 08:06:54
조회 550 댓글 7 신고

증말 개또라이식끼 가면 갈수록 매사 신경질이고 내가 옛날 꼰대시절 지 자식인줄아나 어릴적 아빠한테.혼나듯....미친 식끼 맨날 회사 그만 두고싶다고 육아휴직 쓸까 몇번을 물어보고 애들 앞에서 좋은 모습 보이려 나도 할말 많지만 속으로 삭이는구만 이식끼는 할말 다하고 무슨 기념일날 비싼 선물 사주면 다인줄 꼰대 지랄...

돈이나 많아 사주는 것도 아니고 빚은 많으면서 답답허다 

신경질 내며 말하지 말라해도 말투가 지랄...

아이들 상처 받을까 큰소리 못내고 사는데 지가 잘난 줄...미친 개또라이 이 식끼 마누라 귀한 줄 모르고 지 몸만 엄청 챙기는...아~증말 이혼하고 싶다 내가 돈 많고 능력만 있음 아이들 데리고 바로 나갈텐데...아이들한테는 또 세상 좋은 아빠....한번씩 똘끼돌고 나중에 아무렇지 않은듯 대하는...난 뭐 쇳덩어리라 아무리 처도 안망가지는...별거 아니거에 무시하고 개식끼...융통성이라고는 없는 꼰대식끼

아직도 화가 안풀리네요 ㅠ ㅣ ㅠ 어찌 복수하지 정말 밉다 미워 싫다 싫어

2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참교육   모바일등록 (6) 익명 386 22.04.02
왜 이리 투덜되고 자꾸 야한 농담을 할까요?   모바일등록 (4) 익명 600 22.04.02
정리   (3) 익명 951 22.04.01
만우절   모바일등록 (2) 익명 926 22.04.01
삼쩜삼광고 사기임   모바일등록 (4) 익명 11,322 22.04.01
오늘따라   (3) 익명 320 22.03.31
내가 못돌아다녀서   모바일등록 (4) 익명 274 22.03.31
판단이 안서요   모바일등록 (4) 익명 413 22.03.29
이런성격.......   모바일등록 (19) 익명 503 22.03.29
어쩌라고   모바일등록 (23) 익명 658 22.03.28
새로운한주   모바일등록 (3) 익명 186 22.03.28
날씨 좋다   익명 143 22.03.27
시원하고 기분좋다   모바일등록 (4) 익명 342 22.03.26
통찰력   모바일등록 (12) 익명 407 22.03.26
어제 축구   (3) 익명 186 22.03.25
물가 고공행진중   모바일등록 (6) 익명 289 22.03.23
산재신청후.   모바일등록 (2) 익명 221 22.03.23
한잔생각   (3) 익명 277 22.03.23
요즘 갑자기   (3) 익명 298 22.03.22
만두  file (16) 익명 399 22.03.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