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저만 보면 하소연 작렬인 인간 모바일등록
익명 2021.11.26 19:23:53
조회 341 댓글 11 신고

아이가 아파서 병원갔더니 지인네 아이들과 함께 있는거에요 

인사나누고 각자 루트대로 갔다가 약국에서 마주쳤습니다 

지는 애 둘이고 저는 애 하나.

애 둘 키우기 힘들다고 하소연을 어찌나 하던지.

저희 애도 아파서 병원온 건 생각안하나봅니다

지만 힘든지. 어휴

 

평소에도 지 아파서 병원 언제 어디로 간다는 말까지.

누가 물어봤는지. 늘 인사말이 하소연

대화라고 생각하고 말하는건지. 늘 지 힘든걸 첫 마디에 내뱉는.

내가 감정쓰레기통인지?

 

오늘은 저도 컨디션 별루라 입꾹해버렸네요

예전같았으면 니도 힘들제~ 힘내라 한마디 했을텐데

언니도 힘들겠어요... 단 한마디도 없으면서 지만 힘든거 이해바라는.

 

자기 중심적인 사람이라는걸 이제서야 알게되서 서서히 멀어지는중인데 눈치도 없는지 말 안하고 입꾹해도 눈치를 못채네요

 

눈치없는 인간 상대할라면 어떡해야할까요?

계속 말하든말든 듣고있어야할까요? 진짜 듣기싫거든요 앓는소리ㅜ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밤벚꽃   모바일등록 익명 262 22.03.08
봄이다   (3) 익명 172 22.03.08
투표   (4) 익명 264 22.03.06
임신후 부부관계   모바일등록 (5) 익명 700 22.03.06
조심   (1) 익명 264 22.03.05
코로나 자가격리중   모바일등록 (2) 익명 302 22.03.05
사전투표   (1) 익명 177 22.03.04
독박육아 스트레스를 ..   모바일등록 (9) 익명 300 22.03.03
꿈에서 로또번호   (7) 익명 289 22.03.03
엄마가 싫다   모바일등록 (5) 익명 452 22.03.02
코로나   모바일등록 (1) 익명 263 22.03.01
마지막   모바일등록 (2) 익명 438 22.02.27
카톡 pc로그인  file 모바일등록 (1) 익명 307 22.02.27
모임때   모바일등록 (9) 익명 444 22.02.26
다툰후   모바일등록 (14) 익명 582 22.02.25
좋다~~~   (2) 익명 236 22.02.25
사무실에서 손톱깎는 직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모바일등록 (15) 익명 759 22.02.22
겁나게부네   (3) 익명 346 22.02.21
실수를 한 내게 ...   모바일등록 (6) 익명 685 22.02.19
결혼은 필수입니까?   모바일등록 (14) 익명 555 22.02.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