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지주와 소작농??
익명 2021.04.22 15:56:12
조회 206 댓글 4 신고

약국을 운영하는 선배가 농사를 지어보더니. 도저히 힘들다고..못하겠노라  

이야기를 해서리..

도지 주면 못하고, 공짜면 내가 농사짓겠노라.. ㅎㅎㅎㅎㅎ.

올해..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서 로타리를 치고,

고랑 만들고..

친구가 가져다 준 퇴비로 시비도 하고..

감자를 심고..

지난주에는 옥수수도 심고.

푸성귀를 한 귀퉁이에 여러가지로 뿌려놓고.

오늘 아침엔 6시에 잠시 밭에 들러 감자싹이 제 구멍을 못찾았는지 올라오질 않아 그 녀석들을

챙겨보았다.

구멍을 못찾고 엉뚱한 곳에서 잎사귀가 타죽은 녀석도 있고

아직 싹이 움트지 않은 녀석도 있고,

10kg 파종한 것 중에서 딱 2개만 싹도 내지 못하고 썩어가는 듯 해서..

집에서 갖고간 싹난 감자 도려낸 것으로 채워놓고

다시 멀칭비닐이 벗겨진 곳에 흙을 모아 제대로 자리를 잡고 있는데

새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그냥 새소리..

자꾸 들려 뒤를 보니. 사람이 우뚝하니 서 있는게 아닌가? 누구지? 바라봤더니.

지주분이다. 이 아침에? 왠일이세요?

했더니 뒤에 무얼 숨긴다. 그리고, 농사 잘 짓고 있는지 점검 나왔단다. ㅎㅎㅎㅎㅎ.

그러더니. 약을 두상자 주신다.

하나는 공부하는 아들래매 복합비타민

다른 하나는 노모에게 좋은 인지력향상에 도움주는 영양제..

암튼 그걸 주러 그 새벽에 밭을 오시다니..

미안하고 고맙고.. 소작농한테 넘 잘해주믄 안되는디요..ㅎㅎㅎㅎㅎ

오늘 삼실일이 종일 바빠서.. 책상에 앉을 틈이 없더만..

이제서야 한숨 돌리면서.. 새벽에 준 약이 생각나서 몇자 적는다.

감사합니다....꾸벅...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우리 아이들   모바일등록 (3) 익명 194 21.05.26
배우자의 언행   (17) 익명 548 21.05.26
지금이순간도   모바일등록 익명 204 21.05.25
외로움   모바일등록 (3) 익명 282 21.05.25
남친과의 관계문제..   모바일등록 (5) 익명 495 21.05.25
자기 말이 전부인 사람   (4) 익명 324 21.05.25
뭐지?   (2) 익명 286 21.05.24
엿 먹이고 퇴사 후 재입사   모바일등록 (5) 익명 358 21.05.24
산소   (3) 익명 208 21.05.23
토요일 오후   모바일등록 (9) 익명 404 21.05.22
가슴수술한 여자에 대한 남자들의 생각   모바일등록 (11) 익명 634 21.05.22
  모바일등록 (4) 익명 202 21.05.21
  모바일등록 (32) 익명 597 21.05.20
흐린하루   모바일등록 (5) 익명 235 21.05.20
날씨가 우중충   (3) 익명 128 21.05.20
코로나검사   모바일등록 (3) 익명 218 21.05.20
친절한 AS엔지니어님   모바일등록 (5) 익명 420 21.05.17
요즘도 초등학교 가면 가정환경설문조사 하나요??   모바일등록 (4) 익명 232 21.05.17
하 요즘 미치겠네요   모바일등록 (9) 익명 832 21.05.15
세탁기 새로 구입   (19) 익명 455 21.05.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