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영리한 여자
10 종욱서 2021.06.23 09:33:03
조회 180 댓글 0 신고

ㅡ한번 재미로 읽어보세요!ㅡ

젊은여자 하나가 은행을 찾아와서는 거액을 맡길 테니

은행장을 직접 만나게 해 달라고 부탁했다.

부랴부랴 달려온 은행장이 그녀를 맞이했고,

여자는 서류를 작성하기 시작했다.

‘평범한 여자가 어떻게 저 많은 돈을 모았을까?’

은행장이 궁금해 하며 물었다.

“유산으로 물려받으셨습니까?”

“아뇨.”

“그럼 어떻게 그 많은 돈을……?”

여자가 짧게 대답했다.

“땄어요.”

“그럼 정선 카지노에서?”

“아뇨. 그냥 사람들과 내기를 해서요.”

은행장의 눈이 휘둥그래졌다.

내기를 해서 그렇게 많은 돈을요?”

그녀가 말했다.

“은행장님도 한번 해 보실래요?”

“?”

“제가 내일아침 10시에 여기 다시 올게요.

그때 은행장님 바지아래 고환이 정상적으로 붙어 있으면

제가 3천만 원을 드리고 그 대신 내일 아침에 붙어 있지

않거나 보이지 않으면 저에게 3천만 원을 주셔야 돼요.”

엉뚱하기 짝이 없는 말에 은행장은 좀 이상했지만

젊은 여자 제안에 흥미도 있고

당연히 이길 자신이 있었기 때문에

선뜻 내기에 응했다.

“좋습니다!”

·여자가 돌아간 뒤 마음이 조금 불안해진 은행장은

계속해서 자신의 고환을 확인했다. 퇴근하는 차안에서도,

집에 도착해서도 확인했다. 또 밥 먹으면서도 확인했고,

잠들기전에도 고환부터 확인하고 잠들었다.

아침 10시가 되자 어제의 그녀가 두 남자와 함께

은행에나타났다.

여자와 함께 자리에 앉은 남자는 변호사였다.

또 한 남자는 뒤쪽 벽 앞에 조용히 서 있었다.

은행장은 돈 많은 여자가 경호원을 두었으려니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드디어 여자가 입을 열었다.

“자, 여기 3천만원이 준비되었어요.

그 전에 당신의 고환을 직접 확인할게요.”

은행장이 일어서서 문을 걸어 잠근 다음 바지를 벗고
팬티도 내렸다.

여자가 천천히 손을 내밀어 은행장의 고환을 만져 보고 나서

이윽고 확신에 찬 어조로 말했다.

“좋아요. 당신이 이겼어요. 여기 돈 있어요.”

그러자 벽 앞에 서 있던 남자가 벽에다가 머리를 쿵쿵
부딪치기 시작했다.

은행장이 의아한 표정이 되어 그녀에게 물었다.

“저 사람은 왜 그래요?”

“아, 신경 쓰지 마세요. 저와 내기를 했거든요.”

“무슨 내기요?”


“내가 은행장 거시기를 만지는데 1억원을 걸었죠.”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재미톡 게시판 이용규칙(2020.07.29 수정)  (12)
[유머] 투자의 귀재인줄 알았던 남편이 유흥업소 호스트였다?!   헤리슨김 162 21.07.30
[유머] 인증이 완료되었습니다  file 은꽃나무 209 21.07.30
[유머] 김치 볶음밥 맛집  file (1) 은꽃나무 193 21.07.30
[기타] 눈으로 만든 예술  file (1) 은꽃나무 173 21.07.30
[유머] 오동통면 먹다 울컥한 사람  file (1) 은꽃나무 189 21.07.30
[유머] 인터스텔라 개봉 때 영화 보러 갔다 빡친 고3  file (1) 은꽃나무 157 21.07.30
[유머] 대륙의 흔한 공원 풍경  file (1) 하양 247 21.07.29
[유머] 카트 사고  file 하양 189 21.07.29
[유머] 부러진 열쇠 꺼내기  file 하양 207 21.07.29
[유머] 포장 당하는 직원  file (1) 하양 200 21.07.29
[유머] 대륙의 야외식당  file 하양 192 21.07.29
[유머] 얼굴이 차은우급이어도 선넘은 것 같은 전남친의 태도.jp.   (1) 헤리슨김 285 21.07.29
[유머] 이성친구와 친동생의 차이   뚜르 271 21.07.28
[기타] 이강인 미친 왼발   뚜르 196 21.07.28
[유머] 아빠의 애정   뚜르 195 21.07.28
[유머] 남친일까?   뚜르 197 21.07.28
[유머] 혼자소도 잘해요   뚜르 198 21.07.28
[기타] 남친 자취방 화장실 벽장에서 나온 물건들 (반전주의)   헤리슨김 229 21.07.28
[유머] 짧은 글  file (1) 수키 311 21.07.27
[유머] 다른건 다 좋은데 톡만 생각하면 고구마 같은 남친.jpg   헤리슨김 267 21.07.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