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롯데그룹 오너 일가 정조준..'롯데게이트' 열리나(종합3보)
자몽 2016.06.10 21:35:11
조회 78 댓글 0 신고

신동빈 회장 집무실·자택 등 17곳 압수수색…수십억대 비자금 정황

핵심 임원들 출국금지…MB정부 정관계 로비로 수사 확대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안희 전성훈 기자 = 신동빈(61) 회장을 비롯한 롯데그룹 수뇌부가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단서가 포착돼 검찰이 본격 착수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최대 수혜기업으로 꼽히는 롯데그룹을 둘러싼 전방위 사정이 본격화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조재빈 부장검사)와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는 10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 내 신동빈(61) 회장 집무실과 평창동 자택, 주요 계열사 등 총 17곳을 압수수색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계속 들어가는 상자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에서 압수수색이 진행중인 10일 오후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상자를 들고 본사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mon@yna.co.kr
계속 들어가는 상자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에서 압수수색이 진행중인 10일 오후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상자를 들고 본사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mon@yna.co.kr
롯데그룹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롯데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롯데 신격호 총괄회장의 집무실을 압수수색한 1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34층 신회장의 집무실이 커튼으로 가려져 있다. jjaeck9@yna.co.kr
롯데그룹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롯데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롯데 신격호 총괄회장의 집무실을 압수수색한 1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34층 신회장의 집무실이 커튼으로 가려져 있다. jjaeck9@yna.co.kr
롯데그룹 압수수색에 호기심 보이는 관광객들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되어 취재진이 몰리자 백화점을 찾은 관광객들이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현장을 지켜보고 있다. chc@yna.co.kr
롯데그룹 압수수색에 호기심 보이는 관광객들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되어 취재진이 몰리자 백화점을 찾은 관광객들이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현장을 지켜보고 있다. chc@yna.co.kr
신동빈 회장 자택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0일 오전 서울 평창동에 위치한 신동빈 회장 자택의 모습. 2016.6.10 saba@yna.co.kr
신동빈 회장 자택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0일 오전 서울 평창동에 위치한 신동빈 회장 자택의 모습. 2016.6.10 saba@yna.co.kr

본사 34층에 있는 신격호(94) 총괄회장 거처와 집무실, 성북동 자택 등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 대상 계열사는 지주사격인 호텔롯데와 롯데쇼핑(백화점·마트·시네마사업본부), 롯데홈쇼핑, 롯데정보통신, 롯데피에스넷, 대홍기획 등 6곳이다. 이들 계열사의 핵심 임원들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 등 200여명을 이들 장소에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하도급 납품 계역서, 자산거래 내역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그룹의 2인자로 통하는 이모(69) 롯데쇼핑 정책본부장(부회장)과 황모(62) 정책본부 운영실장(사장) 등 핵심 임원 여러 명을 출국 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롯데 계열사 간 자산거래 과정에서의 배임 혐의, 횡령을 통한 비자금 조성 혐의 등이 중점 수사 대상"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장기간 내사를 통해 혐의와 관련한 상당한 분량의 첩보를 입수했다"며 향후 수사가 광범위하게 이뤄질 것임을 예고했다.

검찰은 수사선상에 오른 임원들이 하청업체와의 거래 단가를 부풀려 되돌려받는 수법 등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호텔롯데와 롯데쇼핑 등 핵심 계열사간 수상한 자금 흐름도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해당 자금이 롯데그룹 사주 일가로 흘러들어 갔는지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특히 롯데 측이 수사에 대비해 조직적으로 관련 증거를 없애려 한 정황을 잡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검찰은 앞서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와 신격호 회장의 맏딸인 신영자(74)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간 금품 거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신 이사장이 실질 운영하는 유통업체 B사에서 조직적이고 방대한 증거인멸이 이뤄진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신 이사장 사례와 비슷한 증거인멸이 롯데그룹에서도 이뤄지고 있다는 첩보가 계속 들어와 수사를 더 늦추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올해 초부터 롯데그룹에 대한 대대적인 비리 수사를 준비해왔다.

롯데는 이명박 정부 시절 제2롯데월드 인허가를 비롯해 부산 롯데월드 부지 불법 용도 변경, 맥주 사업 진출, 면세점 운영사업 수주 등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총괄회장의 숙원 사업인 제2롯데월드 인허가 과정에서는 정치권 금품 로비가 있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영삼 정부 때부터 추진된 제2롯데월드 사업은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군 당국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됐다가 이명박 정부 들어 급물살을 탔다.

군 당국은 유사시 성남공항 이착륙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았으나 정부는 성남공항 활주로 각도까지 틀어가며 사업을 승인했다.

이 과정에서 롯데측이 군 당국과 정권 실세, 정·관계 인사 등을 상대로 전방위 로비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 때문에 이번 수사가 단순한 대기업 비자금 수사를 넘어 종국에는 이명박 정권 인사들을 정조준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검찰은 이와 더불어 사주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한국에서 벌어들인 돈이 일본으로 흘러들어 가는 '국부 유출' 논란 등 경영 전반의 비리 의혹을 들여다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luc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http://media.daum.net/society/newsview?newsid=20160610164051292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재미톡 게시판 이용규칙(2020.07.29 수정)  (12)
[기타] 폴 포츠, 10월 8일 데뷔 15주년 기념 내한 콘서트 개최  file 존재의온도 58 22.08.17
[스타] 손흥민, 김연아·박세리와 어깨 나란히…체육 최고훈장  file 큰녀석 264 22.05.31
[스타] "돈 있어도 못 산다"  file 큰녀석 277 22.05.26
[정치/사회] 이재명, 손으로 목 그으며 “이번에 지면 끽” 이준석 “제..  file 전북현대요셉 280 22.05.25
[스포츠] 손흥민,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위업 “꿈이 이루어졌다!”.  file 큰녀석 118 22.05.23
[정치/사회] 5.15자 경기도지사 후보 갤럽 여론조사 결과 ㅗㅜㅑ  file (1) 부산대박 119 22.05.16
[정치/사회] 홍준표, 윤희숙 향해 "자신의 격 착각하고 공천 희화..  file (1) 전북현대요셉 180 22.05.10
[정치/사회] 김은혜의 훈수  file (2) 부산대박 191 22.05.09
[스타] 걸그룹 에스파 나비스 닮았다는 소리 듣는 아이돌  file (1) 존재의온도 292 22.04.24
[스포츠] 챔스. 유러파리그 4강  file 큰녀석 208 22.04.16
[정치/사회] 허경영, 양주의 모텔을 다 사들이고 있다  file gotoafrica 272 22.04.14
[스타] MC몽, 신고 없이 7만 달러 들고나가려다 송치  file 큰녀석 211 22.04.14
[스포츠] ‘해트트릭 영웅’ 손흥민, 프리미어리그 ‘이 주의 팀’ 선..  file 큰녀석 122 22.04.13
[기타] 마녀체력농구부 감코진 거의 뭐 극성 학부모 됐네요   땡댈 136 22.04.01
[스포츠] [마녀체력농구부] 농구화만 800켤레!!! 최단신 농구 선수는..  file 합정엽 180 22.03.22
[정치/사회] 3월9일 우리의 소중한 한표를 행사합시다.  file 부산대박 200 22.03.08
[정치/사회] 효자·효녀라고요?..미래마저 저당잡힌 '영 케어러'   뚜르 276 22.02.26
[정치/사회] 편의점과 프랜차이즈 치킨, 1만원 차이나는 이유는[궁즉답]   뚜르 231 22.02.26
[정치/사회] 참을만큼 참았다..여행·외식 보복소비 욕망 살아났다   뚜르 236 22.02.26
[기타] 코치 2022 FW 벌써 나왔네요~!  file (1) 뿌우에너지바 437 22.02.1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