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약겸하 ♤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4.06.10 07:37:51
조회 282 댓글 1 신고

유약겸하(柔弱謙下)

노자(老子)의 스승 

상용(商容)이 죽음을 앞두고 있는 

어느날이 었습니다.

위독(危篤)하다는 소식(消息)을 

전(傳)해 들은 노자(老子)가 

급(急)히 스승을 찾아 

임종(臨終)을 지켰습니다.

"스승님 

이렇게 일찍 돌아가시면 안됩니다.

조금만 기력(氣力)을 내십시요."

상용(商容)이 눈을 감기전 

노자(老子)는 한마디 라도 

더 듣고 싶어 스승에게 

마지막 가르침을 청(請)했습니다.

"스승님 소인(小人)에게 마지막으로 한말씀 만 남겨주십시요."

그러자 스승인 상용(商容)이 자신(自身)의 입을 

크게 벌리며 말했습니다.

" 자. 내 입속을 보아라. 

무엇이 보이느냐?"

" 혀 가 보입니다."

"이빨 은 보이지않느냐?"

"예 스승님!"

" 너는 이게 무슨 뜻인지 알겠느냐?"

그러자 노자(老子)가 대답(對答)했습니다.

"네, 스승님 딱딱하고 쎈것은 없어지고 약(弱)하고 부드러운것만 남는다는 뜻이 아닐런지요?"

그러자 스승은 조용히 돌아누우며 말했습니다.

" 이제 천하(天下)일을 다 말했느니라"

상용(商容)이 입안을 보여준 까닭은 

부드럽게 남을 감싸고 약(弱)한듯이 

자신(自身)을 낮추라는 뜻입니다.

딱딱하고 굳쎈 이빨은 먼저 없어지지만

부드럽고 약(弱)한 혀는 

아직 남아 있다는것을 

몸소 보여준것입니다.

"柔弱謙下 (유약겸하),는 부드럽고 유연(柔軟)하며 겸손(謙遜)하게 

자신(自身)을 낮추는것이 

강(強)한 것을 누른다 !

솔개가 어느땐 닭 보다 더 낮게 난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솔개가 

닭보다 못하다고 말할수는 없습니다.

일이 잘풀리지 않을땐 

자신(自身)을 더 낮추어 

다음을 기약(期約)하는것도 

인생(人生)을 경영(經營)하는 

큰 지혜(智慧)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7월에 꿈꾸는 사랑♡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25 15:43:42
오늘이 가면 내일이 온다   new 네잎크로바 74 07:21:15
☆그런 길은 없다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81 05:41:19
천숙녀의 [그루터기]  file 모바일등록 new (1) k남대천 106 24.07.14
멋지게 늙어가자   (1) 네잎크로바 156 24.07.14
문득 그런 날 있습니다   (1) 쵸콜래 171 24.07.13
당신이 나에게 오면^^*   모바일등록 (1) 77현정 129 24.07.13
당신의 손에 할 일이있기를   (1) 네잎크로바 135 24.07.13
젊음의 나날들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62 24.07.12
어느 봄날   (1) soojee 113 24.07.12
남이 생각하는 나 내 자신이 생각하는 나   (1) 네잎크로바 179 24.07.12
웃음짓는 당신^^--^   모바일등록 (1) 77현정 197 24.07.11
오지의 길 / 이선형   (1) emfhd 125 24.07.11
인생에서 진정한 기쁨은   (1) 네잎크로바 239 24.07.11
♤탁닛한 스님의 천천히 가는 삶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0 24.07.11
나이가 들수록 더 필요한 친구   (1) 네잎크로바 307 24.07.10
첫사랑의 추억   (1) soojee 173 24.07.09
미안하다 / (시)이선형   (2) emfhd 195 24.07.09
힘이 드네요 ㅜㅜ   모바일등록 (1) 77현정 179 24.07.09
화가나고 속상할때 이렇게 하세요   (2) 네잎크로바 248 24.07.0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