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은 지키라고 있는 것입니다 ♡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4.06.08 13:43:49
조회 290 댓글 1 신고

약속은 지키라고 있는 것입니다

 

사는 게 힘들어 그런지 다들 바쁘게 삽니다.

일이 많아서 바쁜 사람도 있고 놀아도 바쁜 사람이 있습니다.

 

​아무리 바빠도 자기가 했던 말이나 약속은 잊어버리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일에 지치고 사람에게 지치다보면 가끔은 잊어버릴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바빠서 잊어버리기 보다는 관심이 없어서 잊는 사람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누군가 저에게 부탁을 했습니다.

 

저는 그 사람의 부탁을 들어주기 위해 여러경로를 통해 준비를 했습니다.

그런데 정작 부탁한 본인은 부탁한 사실도 까맣게 잊어버리고 심지어 무슨 부탁을 했는지도 모릅니다.

 

​그 순간 저는 그 사람의 대해 정확히 알았습니다.

 

그 사람은 순간적으로 생각하고 말해 버리고 잊어버리는 사람이라는 것을

그때부터 그 사람의 대한 신뢰는 무너졌습니다.

 

더 기가막힌 것은 그사람은 "제가 그런 부탁을 했어요? 바빠서 기억이 안나네요."라는 말로 변명을 했습니다.

 

 

 

​자기가 했던 말도 기억을 못 할 정도로 바쁘면 일을 좀 줄여야 합니다.

자기가 했던 부탁도 잊어버릴 정도면 삶의 여유를 가지고 다시 생각해봐야 합니다.

 

​​아무리 능력이 많아서 바쁘면 무엇합니까? 사람들과 점점 신뢰가 무너지고 있는데 말입니다.

 

​제가 보기에는 바쁜 것 보다 관심이 없는 것이 더 큰 것 같습니다.

자기의 입장만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기심이 많아서 입니다.

 

​​바쁜 사람은 바쁘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바쁜 사람은 아무리 바빠도 자기가 햇던 말은 책임을 집니다.

 

​​자신이 했던 말과 행동을 기억 못 할 정도면 바쁘게 살지 않는 것이 맞고 바쁘게 사는 대신 잊지 않으려면 관심을 가지면 됩니다.

 

아무리 작은 약속이라는 약속은 약속입니다.

지킬 수 없는 약속은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김성희의 미라클 스피치 중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7월에 꿈꾸는 사랑♡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37 15:43:42
오늘이 가면 내일이 온다   new 네잎크로바 87 07:21:15
☆그런 길은 없다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90 05:41:19
천숙녀의 [그루터기]  file 모바일등록 new (1) k남대천 108 24.07.14
멋지게 늙어가자   (2) 네잎크로바 162 24.07.14
문득 그런 날 있습니다   (2) 쵸콜래 181 24.07.13
당신이 나에게 오면^^*   모바일등록 (2) 77현정 132 24.07.13
당신의 손에 할 일이있기를   (1) 네잎크로바 135 24.07.13
젊음의 나날들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62 24.07.12
어느 봄날   (1) soojee 113 24.07.12
남이 생각하는 나 내 자신이 생각하는 나   (1) 네잎크로바 179 24.07.12
웃음짓는 당신^^--^   모바일등록 (2) 77현정 199 24.07.11
오지의 길 / 이선형   (1) emfhd 127 24.07.11
인생에서 진정한 기쁨은   (1) 네잎크로바 239 24.07.11
♤탁닛한 스님의 천천히 가는 삶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0 24.07.11
나이가 들수록 더 필요한 친구   (1) 네잎크로바 308 24.07.10
첫사랑의 추억   (1) soojee 174 24.07.09
미안하다 / (시)이선형   (2) emfhd 195 24.07.09
힘이 드네요 ㅜㅜ   모바일등록 (1) 77현정 181 24.07.09
화가나고 속상할때 이렇게 하세요   (2) 네잎크로바 248 24.07.0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