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soojee 2024.05.20 14:34:47
조회 171 댓글 1 신고

어머니 - 김용현저

나주 장날 소풍 가듯

난생처음 어머닐 따라가서

우무 한 그릇 후루룩 들이켰다

별별 물건 가득 널려있고

시끌벅적 세상구경에

왕복 사십리 길 다리 아픈 줄도 몰랐다

초등학교 입학식 날

목화 심어 손수 지으신 검정 두루마기

나 혼자만 입고 있었다

마포적삼 치마 사이 등허리 한 토막

혼자서 콩밭 매느라 구릿빛 띠를 둘렀다

바가지로 냉수를 끼얹으며 땀띠 난 등목을 해드렸다

시원해 하시던 젖꼭지가 눈을 떴다

신병훈련 마치고

주전자에 약병아리 삶아서 면회 오셨다

집안어른이 후방으로빼준다는데...

아니요 그냥 전방으로 갔다

김신조 잡는 작전 후 첫 휴가

어머니가 위와 췌장 말기암으로

돌아가실 날만 기다리고 누워계신 걸

혼자 우겨서 6개월 보장한다는 수술 후

휴가 꼬박 미음 쒀 간호하며 어머니께는

명대로 오래 사실 거라고 차마 이별했다

내일이면 퇴원인데 못 보고 귀대하여

담배 한 보루 인사계님께 사드리고

약값 벌러 월남 파병 지원했다

식사도 잘하고 뽕따러 다니신다더니

11개월 만에 53세 부고가

맹호부대 퀴논 전선으로 날아왔다

자식 전장에 놓고 눈 못 감고

뜬 채로 가셨겠지

야외극장에 혼자 앉아 어머니 생각하며

캔맥주 한 박스 다 비웠다

귀국해 자식 낳고 사는 내내

가위눌리고 삐쩍 말라 눈뜨기조차 힘들었다

일마다 틀어지고 꿈길엔 떠도는 꽃이 밟혔다

천도 제를 드린 후 비로소 저승에 드셨는지

는뜨기 잠자리 편하고 일마다 술술 풀렸다

부디 밝은 세상 좋은 인연 다시 태어나소서!

저 풀꽃 한송이

개인시집(대숲에 내리는 달빛) 중에서



출처 : 수지나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내 작은 가슴을 열면 7   new 쵸콜래 32 24.06.12
♡他人能解♡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79 24.06.12
그대는 나의 전부입니다   new (1) 네잎크로바 91 24.06.12
가슴을 여미고   (1) soojee 87 24.06.11
그리움이 문을 열면   (1) 네잎크로바 151 24.06.11
❤️누군가 밉게 보일 때는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2 24.06.11
♤유약겸하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7 24.06.10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보세요   (1) 네잎크로바 185 24.06.10
천숙녀의 [별자리]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14 24.06.09
우리 행복한 이야기를 하자   (1) 네잎크로바 186 24.06.09
♡약속은 지키라고 있는 것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07 24.06.08
뭐길래   (1) soojee 150 24.06.08
♡최고의 책♡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22 24.06.07
내 작은 가슴을 열면 6   (1) 쵸콜래 249 24.06.06
생각하는 산   (1) soojee 206 24.06.06
여자란   네잎크로바 202 24.06.06
참 아름다운 사람   (1) 네잎크로바 371 24.06.05
생각하는 산   (1) soojee 205 24.06.04
오늘...당신을 만나고~   모바일등록 (1) 77현정 256 24.06.03
☆만족의 법칙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72 24.06.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