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 실패의 날♡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4.05.14 06:08:24
조회 250 댓글 1 신고

실수·실패의 날’

 

19세기 중반 프랑스의 한 염색공장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모두가 바쁘게 정신없이 일하는 도중 한 여직원이 등유가 든 램프를 옮기다가 염색 테이블 위에 떨어뜨리는

 실수를 했습니다.

 

램프가 깨지고 램프 안의 등유가 쏟아져 나왔습니다.

당연히 테이블에 올려둔 작업물들은 단숨에 엉망이 되었고 바쁜 와중에 작업이 중단된 공장 직원들은

 투덜거리며 화를 냈습니다.

 

그런데 당시 공장의 대표였던 장 밥티스트 

졸리는 조금 달랐습니다.

 

화를 내기 전에 먼저 그 상황을 ‘관찰’한 것입니다.

 

염색 공장의 작업대를 덮고 있는 테이블보는 계속되는 작업으로 여러 가지 염색약에 얼룩져 있었습니다. 

 

그런데 여직원이 등유를 쏟아버린 부분만

 얼룩이 지워져 가는 것이었습니다.

 

장 밥티스트 졸리는 관찰하고 생각했습니다. 세탁 산업의 한 축이 되어버린 ‘드라이클리닝’이 발명되는

 순간이었습니다.

 

핀란드의 10월 13일은 ‘실수·실패의 날’입니다.

지난 1년간 저질렀던 실수나 실패했던 사례를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여, 다시는 그런 실수나 실패를 하지 않도록 반전의 기회로 삼으라는 취지로 지정한 것입니다.

 

한 번의 실수도 없이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은 없습니다.

어쩌면 사람이 바르게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원동력 중의 하나는 실수일지도 모릅니다.

 

-출처 : 마음 쉼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살풀이   new soojee 44 24.06.22
사랑보다 고귀한 것이 있을까  file new 청암 84 24.06.22
겨울 숲속에서는   (1) soojee 131 24.06.20
인연, 그 쓸쓸한 그리움   (1) 네잎크로바 222 24.06.20
큰 인간은 외부의 것들과 경쟁하지 않습니다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83 24.06.20
내 마음에 작은 기쁨이있다면   (1) 네잎크로바 262 24.06.19
사랑 그리고 이별 1  file (1) 쵸콜래 219 24.06.18
♡두 사람의 선택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45 24.06.18
가슴이 일렁이는 말  file (1) 솔새 414 24.06.17
자녀를 망치는 부모의 행동   (1) 네잎크로바 250 24.06.17
천숙녀의 [상경(上京)길]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90 24.06.17
가을 남자   (1) soojee 169 24.06.16
당신에게 묻고싶어요^^   모바일등록 (1) 77현정 242 24.06.16
나를. 지켜주세요 ㅜㅜ   모바일등록 (1) 77현정 171 24.06.16
눈은 마음의 창입니다   (1) 네잎크로바 215 24.06.16
당신..기억하나요♡♡   모바일등록 (1) 77현정 152 24.06.15
당신앑이^^*   모바일등록 (1) 77현정 168 24.06.15
♡☆하얀 종이 위에 쓰고 싶은 말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93 24.06.15
들꽃   모바일등록 (1) 곽춘진 181 24.06.15
지금 있는 그 자리에서 꽃 피워라   (1) 네잎크로바 212 24.06.1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