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작은 가슴을 열면 2
쵸콜래 2024.04.18 22:42:19
조회 425 댓글 1 신고

 슬픔이 누적된 병실에

 희망을 남길 꽃이라면 싶다.  

 

 어느 청춘 남녀의 결혼식 날 

 화환이면 더욱 좋고 

 함께 슬퍼할 이웃의 죽음 앞에 놓인

 조화라도 좋다.

 

 아무도 찾지 않는 

 산중 무덤가에 

 적절함을 달랠 꽃이라면 싶다. 

 

 싱그러운 오월 햇살 받으며 

 새침데기 소녀의 손결에 

 꺾어질 꽃이라도 좋고 

 우연찮게 버려진 씨앗에서

 소생 된 이름 없는 꽃이라도 좋다. 

 

 날마다 도움 줄 순 없지만 

 필요할 때마다 생각나는 얼굴로

 며칠을 보다가 시들어 버리면 

 모질게 버려지는 

 화병 속 꽃이라면 어떠랴 

 

 가을 날

 조용히 낙엽에 감춰질 

 꽃이라면 또 어떠랴 

 

 소중한 건

 누군가 그리워할 사람이 있고

 짧은 시간 동안이나마

 사랑 받던 순간 만은 

 행복하였다 하므로 

 다만 꽃이라면 싶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도척지견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12 24.05.29
☆지울 수 없는 사랑☆밴드에서   모바일등록 (3) 백두산 265 24.05.28
간이역  file 모바일등록 (3) 블루아이스 282 24.05.28
다정한 말에는 꽃이 핀다   (1) 네잎크로바 596 24.05.28
행복은 지금   (1) 네잎크로바 441 24.05.27
☆내 맘 같지 않구나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38 24.05.27
그숲   모바일등록 (1) 시화황선심 147 24.05.26
-그리움의 끝-   모바일등록 (1) ㅇrㅉi천ㅅr 253 24.05.26
천숙녀의 [침(針)]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54 24.05.26
대숲에 내리는 달빛   (1) soojee 158 24.05.26
바라만 보는 사랑  file (1) ㅎГ얀그ㄹi.. 330 24.05.26
세월이 가면   (1) 쵸콜래 332 24.05.26
당신의 정겨운찻잔이되고싶다   (1) 네잎크로바 216 24.05.26
♡ 그대 향기  file (1) 청암 325 24.05.25
미움 없는 마음으로   (1) 네잎크로바 268 24.05.25
늦가을   (1) soojee 125 24.05.24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1) 네잎크로바 439 24.05.24
♡선생님의 선생님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75 24.05.24
사랑과 모래의 공통점   (1) 네잎크로바 282 24.05.23
아버지의 기저귀   (1) soojee 173 24.05.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