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작은 가슴을 열면 2
쵸콜래 2024.04.18 22:42:19
조회 393 댓글 1 신고

 슬픔이 누적된 병실에

 희망을 남길 꽃이라면 싶다.  

 

 어느 청춘 남녀의 결혼식 날 

 화환이면 더욱 좋고 

 함께 슬퍼할 이웃의 죽음 앞에 놓인

 조화라도 좋다.

 

 아무도 찾지 않는 

 산중 무덤가에 

 적절함을 달랠 꽃이라면 싶다. 

 

 싱그러운 오월 햇살 받으며 

 새침데기 소녀의 손결에 

 꺾어질 꽃이라도 좋고 

 우연찮게 버려진 씨앗에서

 소생 된 이름 없는 꽃이라도 좋다. 

 

 날마다 도움 줄 순 없지만 

 필요할 때마다 생각나는 얼굴로

 며칠을 보다가 시들어 버리면 

 모질게 버려지는 

 화병 속 꽃이라면 어떠랴 

 

 가을 날

 조용히 낙엽에 감춰질 

 꽃이라면 또 어떠랴 

 

 소중한 건

 누군가 그리워할 사람이 있고

 짧은 시간 동안이나마

 사랑 받던 순간 만은 

 행복하였다 하므로 

 다만 꽃이라면 싶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천숙녀의 [침(針)]  file 모바일등록 new k남대천 32 13:27:39
대숲에 내리는 달빛   new soojee 31 11:44:55
바라만 보는 사랑  file new ㅎГ얀그ㄹi.. 46 10:26:17
세월이 가면   new 쵸콜래 43 09:07:13
당신의 정겨운찻잔이되고싶다   new (1) 네잎크로바 41 07:13:58
♡ 그대 향기  file new (1) 청암 90 24.05.25
미움 없는 마음으로   (1) 네잎크로바 89 24.05.25
늦가을   (1) soojee 80 24.05.24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1) 네잎크로바 172 24.05.24
♡선생님의 선생님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92 24.05.24
사랑과 모래의 공통점   (1) 네잎크로바 182 24.05.23
아버지의 기저귀   (1) soojee 137 24.05.22
친구 생각이 향기라네   (1) 네잎크로바 199 24.05.22
내 사랑은  file (1) 쵸콜래 167 24.05.21
당신 곁엔 늘(자작글)   (1) 미지공 212 24.05.21
선물로 받은 하루   (1) 네잎크로바 271 24.05.21
☆마인드 컨트롤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1 24.05.20
어머니   (1) soojee 130 24.05.20
아름답게 사랑하고 싶다   (1) 네잎크로바 217 24.05.20
천숙녀의 [갈래 길]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245 24.05.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