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리 찬가
도토리 2024.04.14 01:00:39
조회 133 댓글 2 신고

   개나리 찬가 / 정연복

 

목련처럼

화려하지 않고

 

벚꽃의 섬세한

예쁨도 없고

 

진달래처럼

곱지도 않으며

 

라일락의 짙은

향기도 없지만.

 

만일 봄꽃들 중에

어느 하나를

 

나의 신부로

맞아야 한다면

 

그다지

고민하지 않고

 

선뜻 널 평생의

아내로 삼고 싶다.

 

오래오래 봐도

질릴 것 같지 않은

 

소박한 아름다움과

밝고 명랑한 얼굴에

 

새봄같이 따스한

기운마저 느껴지는

 

편안하게

매력적인 너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비 내리는 날이면 2  file (1) 쵸콜래 484 24.05.05
그대여 지금 힘드시나요   (1) 네잎크로바 406 24.05.05
봄날은 간다...3(자작글)   (4) 미지공 392 24.05.04
내 작은 가슴을 열면 4   (2) 쵸콜래 412 24.05.04
천숙녀의 [나는 지금]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314 24.05.03
5월 벚꽃   모바일등록 (3) 곽춘진 354 24.05.03
흑산도   (1) 소우주 259 24.05.01
내 작은 가슴을 열면 3   (2) 쵸콜래 572 24.05.01
있잖아 친구야   (1) 네잎크로바 426 24.05.01
작별(作別)   (4) 솔새 663 24.04.29
행복은 언제나 내 안에   (1) 네잎크로바 692 24.04.29
있었나요 내 인생   네잎크로바 565 24.04.27
말 없이   (1) 네잎크로바 462 24.04.26
인생이 즐거운 주옥같은 이야기   (2) 네잎크로바 637 24.04.25
민들레같이   (6) 도토리 405 24.04.24
라일락 향기의 기도   (3) 도토리 377 24.04.24
사랑의 슬픔   (2) 도토리 285 24.04.24
❤️인간리 소유한 6가지 감옥♡   모바일등록 (1) 백두산 488 24.04.24
이런 사람이 좋지요   (1) 네잎크로바 479 24.04.24
민들레 초인종   (2) 도토리 254 24.04.23
글쓰기